북마크 Link 인쇄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미래차 핵심기술인 자율주행과 SDV 기술의 현주소

▷25일, ’자율주행 및 SDV 기술세미나’ 개최

입력 : 2024.01.25 23:00 수정 : 2024.01.29 13:39
미래차 핵심기술인 자율주행과 SDV 기술의 현주소 자율주행 및 SDV 기술세미나에 참여해 발표 중인 김종찬 국민대학교 교수(출처=위즈경제)
 

[위즈경제] 이정원 기자 =미래차 핵심기술로 떠오르고 있는 자율주행과 SDV(Software defined vehicle, 소프트웨어 중심 자동차) 기술을 소개하는 ‘자율주행 및 SDV 기술세미나’가 서울 양재동 aT센터에서 개최됐습니다. 

 

마이스포럼이 주관하는 ‘자율주행 및 SDV 기술세미나’는 자율주행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소프트웨어(SW), 하드웨어(HW), 관제, 인프라 등 다양한 분야의 기술과 함께 최근 자동차 업계의 화두로 떠오르고 있는 SDV 기술을 소개하기 위해 마련됐습니다.

 

이번 세미나에는 김종찬 국민대학교 교수, 유병용 오토노머스 에이투지 이사, 박부식 한국전자기술연구원 센터장, 심상규 아우토크립트 전무, 황도연 오비고 대표이사, 류양호 에스더블유엠 전무, 곽수진 한국자동차연구원 연구부문장 등 학계 및 업계 전문가들이 참석해 자율주행과 SDV 기술에 대한 발표를 진행했습니다. 

 

세미나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총 7개 세션으로 나눠 진행됐습니다. 오전 세션에서는 ▲Software Accelerated vehicle(김종찬 국민대학교 교수) ▲자율주행차 최신동향 및 대응방안(유병용 오토노머스 에이투지 이사) ▲All Ethernet vehicle-Can을 대체할 10BASE-T1S(박부식 한국전자기술연구원 센터장) 등에 대한 발표가 이어졌습니다.

 

이날 첫 발표를 맡은 김종찬 국민대학교 교수는 자동차에 전기전자 기술의 적용된 역사를 소개하면서 ‘소프트웨어로 가속화되는 자동차(Software accelerated vehicle)’에 대해 이야기했습니다. 

 

김 교수는 SDV의 정의에 대해 “소프트웨어가 자동차의 기능을 정의하고 하드웨어가 이를 지원하는 것”이라고 설명하면서 “이를 통해 지금까지 상상할 수 없었던 자동차의 움직임을 구현하는 등의 새로운 시도가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현대자동차의 ‘모비온’을 사례로 들며, “자동차가 제자리에서 한바퀴를 돌거나 게걸음을 하는 것은 소프트웨어가 바퀴의 움직임을 어떻게 제어하느냐가 핵심이며, 모터 등의 하드웨어는 그걸 보조하는 입장이 됐다”고 했습니다.

 

김 교수는 “순수한 기계로 출발했던 자동차가 SDV로 발전해왔는데, 이 과정이 굉장히 빠르게 진행돼 왔다고 생각한다”라며 “소프트웨어가 자동차 발전을 엄청나게 가속하고 있어, SDV의 발전은 앞으로도 더욱 빠르게 진전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습니다.

 

 

자율주행 및 SDV 기술세미나에 참여해 발표 중인 유병용 오토노머스 에이투지 이사(출처=위즈경제)

다음으로 발표를 진행한 유병용 오토노머스 에이투지 이사는 “오토노머스 에이투지는 레벨 4이상의 완전자율주행 실현을 목표로 활동하고 있다”라며 “기술적인 장벽이나 법 제도 등으로 인한 어려움이 있지만 하나하나 도전하면서 해결해 나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오토노머스 에이투지는 자율주행차 업계에서 기업의 경쟁력을 계량화 해 발표하는 글로벌 시장조사 전문기관인 ‘가이드하우스 인사이트’가 올해 발표한 글로벌 자율주행 기술종합 순위에서 13위를 차지한 바 있습니다. 이는 2017년 현대차 순위 진입 후 국내 기업 중 유일하게 순위권에 진입한 것입니다.

 

유 이사는 오토노머스 에이투지와 타기업 간의 차별점에 대해 ‘높은 수준의 범용성’을 들었습니다.

 

유 이사는 “대부분의 글로벌 자율주행차 업체들은 차종에 따라 센서의 위치가 달라지고, 차종에 대한 제어도 바뀌기 때문에 다양한 종류의 차종을 운행하지 않는다. 하지만 오토노머스 에이투지는 고객의 요구에 맞춰 다양한 종류의 차량을 개조해 활용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현재 하나의 소프트웨어로 전세계에서 가장 많은 13개 차종의 자율주행 자동차를 운행할 수 있는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고 했습니다. 

 

그는 이어 오토노머스 에이투지에서 직접 제작을 진행하고 있는 하드웨어 플랫폼인 미들 셔틀과 스몰 딜리버리를 소개하기도 했습니다. 

 

유 이사는 “최대 9명을 동시 수송할 수 있는 차세대 무인 모빌리티인 미들 셔틀과 화물 적재하고 배송하는 스몰 딜리버리를 이미 완성시켰으며, 곧 공개할 예정이다”라고 밝혔습니다.

 

 
자율주행 및 SDV 기술세미나에 참여해 발표 중인 박부식 한국전자기술연구원 센터장(출처=위즈경제) 

 

마지막 세션을 진행한 박부식 한국전자기술연구원 센터장은 SDV로의 전환에 발맞춰 기존 차량 네트워크로 사용되던 CAN(Controller Area Network) 통신을 차량용 이더넷 기술인 10BASE-T1S가 대체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박 센터장은 “토폴로지 관점에서 10BASE-T1S는 CAN과 동일한 토폴로지를 지원하고 있으며, 네트워크에서 데이터를 전송할 때 발생하는 데이터 충돌이 생기지 않는다”라며 “10BASE-T1S이 캔과 대적할 만한 기술이 됐다”고 말했습니다. 

 

박 센터장은 이어 “CAN은 굉장히 단순한 방법으로 오랜 시간 동안 사랑받아 온 기술이지만 이제는 올드 테크놀로지가 되고 있어 새로운 기술로 넘어갈 시기가 온 것 같다”고 덧붙였습니다. 

 


자율주행 및 SDV 기술세미나에 참여해 발표 중인 심상규 아우토크립트 전무(출처=위즈경제)
 

심 전무는 이어 “특히 SDV 발전에 있어 연결성의 공헌도가 가장 크다”라며 “우리가 흔히 사용하는 PC나 노트북이 인터넷을 사용할 수 없는 상태라면 실용성이 떨어지는 것과 같이 연결성이 있어야 자율주행 및 모빌리티 서비스 등도 완성되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다만, 심 전무는 “SDV를 통해 차량 내 연결성이 늘어나는 만큼 해커들이 악용할 수 있는 영역도 넓어지는 만큼 철저한 보안이 필수다”라고 강조했습니다. 

 

 

자율주행 및 SDV 기술세미나에 참여해 발표 중인 황도연 오비고 대표이사(출처=위즈경제)

다음 세션을 맡은 황도연 오비고 대표이사는 “SDV의 등장과 함께 사업적인 기존 자동차 산업의 패러다임이 변화하고 있다”라며 “기존 완성차 업체들의 최대 목표는 차를 몇 대 팔것인가였다면, 앞으로는 팔린 차를 통해 어떻게 수익을 벌것인지가 핵심이 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황 대표이사는 이어 “SDV의 선도주자인 테슬라의 경우, 자차 운전자들을 대상으로 다양한 데이터를 수집해 보험 상품을 출시한 바 있다. 최근 수많은 완성차 업체 및 OEM들은 차량 데이터를 모으고 있어, 이는 곧 중고차, 수리, 렌터카, 보험 등 차량 관련 후방 사업 전체가 바뀌는 것을 의미한다”라고 말했습니다.

 

 

자율주행 및 SDV 기술세미나에 참여해 발표 중인 류양호 에스더블유엠 전무(출처=위즈경제)

다음으로 류양호 에스더블유엠 전무는 “운전 자동화 기술은 레벨0부터 레벨5까지 나눠져 있으며, OEM에서 양산하고 있는 ADAS 시스템이 레벨 2에 해당하고 있고, OEM이나 자율주행 스타트업 기업들이 실증 사업을 위해 레벨 3 이상의 시스템을 개발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는 이어 “자율주행 레벨 3부터 DDT 폴백이나, 고장이 났을 때 대응의 주체가 운전자가 아닌 시스템이 책임을 져야하고 이를 위해 ‘고성능 컴퓨팅 플랫폼’이 필요하다”라며 “에스더블유엠은 자율주행을 할 수 있는 고성능 프로세서 기반의 AP-500 컴퓨팅 플랫폼을 개발했다”고 말했습니다.

 

 
자율주행 및 SDV 기술세미나에 참여해 발표 중인 곽수진 한국자동차연구원 연구부문장(출처=위즈경제) 

 

마지막으로 곽수진 한국자동차연구원 연구부문장은 ‘자율주행차 최신동향 및 대응방안’을 주제로 발표를 진행했습니다. 

 

곽 연구부문장은 “마차 시대에서 자동차 시대로 바뀌는 자동차의 트렌드 변화가 굉장히 빨랐던 만큼 미래치 시장도 급격하게 바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다만 곽 연구부문장은 최근 자율주행 관련 스타트업 기업이 무너지고 있는 현상의 이유와 자율주행 중 발생한 사고의 책임 소재, 자율주행 기능에 대한 소비자들의 불신 해소, 자율주행 관련 법ㆍ제도 구축 등에 대한 고민이 필요한 때라고 했습니다. 

 
이정원 사진
이정원 기자  nukcha45@wisdot.co.kr
 

댓글 0

Best 댓글

1

동물이 피를 다 흘려서 죽을 때가지 놔두고 죽으면 그것으로 음식을 만들도록 규정한 것이 할랄입니다. 그런나 그것은 동물 학살이며 인간 학살을 위한 연습에 지나지 않습니다. 잔인함 그 자체입니다. 인간이 아닙니다.

2

절대 반대합니다

3

저는 우리 아이 가정에서 더 많은 시간 같이 보내고 싶어요 12시간이상 돌봄 주6일 돌봄이 아니라 회사의 조기퇴근과 주4일 근무 등의 시스템 개선을 부탁드려요

4

절대반대합니다!!!!!! 할랄식품은 이슬람의 돈벌이용 가짜 종교사기 입니다 이단사이비 이슬람에 속아 넘어간 대구 홍카콜라도 정신차려라!!!!! 무슬림들이 할랄식품만 먹는다는것은 다 거짓입니다 인기있는 유명 해외음식도 먹고 술,담배도 다 합니다

5

이슬람 할랄시장에 진출하기 위한 '할랄식품 활성화' 사업의 일환으로 할랄 식품, 할랄 도축을 주장하는데, 실제 기대하는 효과를 거둘 거라 보지 않습니다. 할랄 도축 포함하여 할랄식품을 취급할 경우 무슬림들과 이슬람 종교지도자들만 종사하게 돼 일자리 창출은 기대난망이고, 수출도 큰 성과를 기대하기 어렵고, 오히려 무슬림들 유입의 통로가 될 뿐입니다. 그리고 할랄 도축은 동물은 잔인하게 죽이는 문제로 동물보호법 위반이기에 반대하며, 우리나라에서 이를 예외적으로 허용해선 안 됩니다.

6

절대 반대합니다

7

할랄도축 너무 잔인하여 절대반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