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마크 Link 인쇄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주호민 아들 서울 OO초 전학 소식에 학부모 시끌

입력 : 2023.07.31 16:36 수정 : 2023.07.31 16:35
 


 

 










 

[위즈경제] 이정원 기자 =신과함께’, ‘무한동력등으로 유명한 주호민 작가가 최근 특수교사 아동학대 고소 건으로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주 씨의 아들이 서울 중랑구 초등학교로 전학왔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지난 28일 한 부동산 카페에는 서울 OO초 비상!’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습니다.

 

해당 글에는 주호민 가족이 서울로 이사 갔나 보다. 경기 성남시 분당 △△초등학교를 쑥대밭으로 만들어 놓고 여름방학 몇 달 전 최근 서울 OO초등학교로 전학했다고 하더라라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글쓴이는 주호민이 입장문 교묘하게 장난질해서 실제 아이는 지난해 4학년(유급 2년으로 통합학급 2학년 재학), 11살이다. △△초 피해 여아는 지난해 9살이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주호민 아들이 여학생 앞에서 바지를 내린 건) 사춘기 시작되고 본능에 충실해서 저지른 일이라며 빨리 고치지 않으면 큰일 나는데 특수교사가 지도했다가 고소당했다고 지적했습니다.

 

앞서 주 씨는 경기도 용인시 한 초등학교 특수교사 A 씨가 자신의 자녀를 정서적으로 학대했다며 지난해 9월 고소했습니다.

 

A 씨는 아동학대 범죄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등의 혐의로 기소돼 재판에 넘겨지면서 직위해제됐습니다.

 

이후 주 씨의 아들이 바지를 벗는 등 돌발행동을 해 학교폭력 사안으로 접수가 된 사실과 아내가 아이의 가방에 녹음기를 켠 상태로 등교시킨 것이 알려지며 교권 침해 논란이 불거졌습니다.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의 반응은 엇갈리고 있습니다.

 

이번 사안에 대해 선생님이나 다른 학생들은 어떻게 되는 자기 자식만 소중하다는 거 같다, 자식이 중요하면 남의 자식도 귀한 줄 알아야 한다. 이번 일을 계기로 역지사지의 마음을 알기 바란다 등 주 씨의 행동을 비판하는 글이 대부분이었습니다.

 

반면 일부의 누리꾼들은 아무리 동료 교사들이 탄원서를 써줬다고 해도 검찰이 기소한 것은 교육 중에 문제가 있어서 그런 거 같다. 결과를 지켜봐야 될 거 같다, 아직 정확히 밝혀진 것도 없는데, 몰이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이정원 사진
이정원 기자  nukcha45@wisdot.co.kr
 

댓글 0

Best 댓글

1

동물이 피를 다 흘려서 죽을 때가지 놔두고 죽으면 그것으로 음식을 만들도록 규정한 것이 할랄입니다. 그런나 그것은 동물 학살이며 인간 학살을 위한 연습에 지나지 않습니다. 잔인함 그 자체입니다. 인간이 아닙니다.

2

절대 반대합니다

3

저는 우리 아이 가정에서 더 많은 시간 같이 보내고 싶어요 12시간이상 돌봄 주6일 돌봄이 아니라 회사의 조기퇴근과 주4일 근무 등의 시스템 개선을 부탁드려요

4

절대반대합니다!!!!!! 할랄식품은 이슬람의 돈벌이용 가짜 종교사기 입니다 이단사이비 이슬람에 속아 넘어간 대구 홍카콜라도 정신차려라!!!!! 무슬림들이 할랄식품만 먹는다는것은 다 거짓입니다 인기있는 유명 해외음식도 먹고 술,담배도 다 합니다

5

이슬람 할랄시장에 진출하기 위한 '할랄식품 활성화' 사업의 일환으로 할랄 식품, 할랄 도축을 주장하는데, 실제 기대하는 효과를 거둘 거라 보지 않습니다. 할랄 도축 포함하여 할랄식품을 취급할 경우 무슬림들과 이슬람 종교지도자들만 종사하게 돼 일자리 창출은 기대난망이고, 수출도 큰 성과를 기대하기 어렵고, 오히려 무슬림들 유입의 통로가 될 뿐입니다. 그리고 할랄 도축은 동물은 잔인하게 죽이는 문제로 동물보호법 위반이기에 반대하며, 우리나라에서 이를 예외적으로 허용해선 안 됩니다.

6

절대 반대합니다

7

할랄도축 너무 잔인하여 절대반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