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마크 Link 인쇄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현직 경찰 ‘임산부 경찰차 에스코트’ 논란에 불만 표출

입력 : 2023.05.24 17:20 수정 : 2023.05.24 17:33
 


 

 









 

 

[위즈경제] 이정원 기자 =이른바 임산부 경찰차 에스코트논란을 두고 현직 경찰이 이에 대해 강한 불만을 표출했습니다.

 

지난 22일 직장인 커뮤니티 블라인드에는 임산부 경찰차 에스코트 그만하겠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습니다.

 

현직 경찰 신분인 작성자 A씨는 경찰은 범죄, 긴급신고 112”라며 응급구조를 할 수 있는 능력도 없고 그럴 만한 장비도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는 제보 영상을 보니, 30km 구간이면 최소 한시간은 넘게 걸리고 더군다나 해당 지역은 상습 정체구역이다라며 한시간 넘게 걸리는 구역을 이동하다 정작 내가 맡고 있는 구역에서 살인 등 강력사건이 나오면 그 공백은 어떡하라는 거냐고 꼬집었습니다.

 

응급환자는 119에 신고해서 도움을 받는 게 맞는 거 아니냐면서 병원 가는 중에 112 신고할 여유는 있고 정작 응급처치와 응급구조사까지 있는 119에 신고할 여력이 없는 거냐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곧 아빠될 사람이 본인 거주지 근처 응급실, 병원 같은 건 전혀 숙지하지 않고 있는 것도 문제다라면서 정작 급해지니 한시간 넘는 거리에 있는 평소에 다니던 병원을 가려니 길은 막히고, 그러다 생각나는 게 경찰차 에스코트냐고 지적했습니다.

 

앞서 지난 11일 출산이 임박한 임산부를 태우고 산부인과로 향하던 남성이 경찰에 도움을 요청했지만 관할 지역이 아니라는 이유로 외면을 받았다는 사연이 언론사를 통해 전해지면서 사회적인 공분이 일었습니다.

 

하지만 이후 구체적인 사연의 내용이 전해지자 한 누리꾼은 급박한 상황에서 눈앞에 보인 경찰에게 도움을 요청하는 것은 이해가 간다. 하지만 112 세번 누를 때 왜 119는 한번도 안 눌렀냐 등 제보자를 비판하는 글이 쏟아졌습니다.

 

이에 자신을 제보자가 주장한 한 누리꾼이 관련 영상 유튜브 댓글에 경찰관들 귀감을 삼아달라고 전 과정을 담은 블랙박스를 보낸 것인데 기자들이 임신부 호송을 거절하는 것애 포커스를 맞춘듯 하다고 해명습니다.

 

이어 방송에 주의해달라 당부했고 경찰 미담을 알리고 싶어 제보했다는 것을 명확히 했다면서 경찰에 대한 복수가 목적이었다면 얼굴까지 내놓았겠나라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제보자의 해명에도 불구하고 누리꾼들은 주변 산부인과가 있는 병원에 가달라는 것도 아니고 먼곳에 떨어진 자기가 이용하던 병원으로 가달라고 요구하는 게 급박한 상황인거냐, “미담을 누가 저렇게 알리냐. 경찰 잘못으로 돌리려다가 안되니깐 변명하는 거다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이정원 사진
이정원 기자  nukcha45@wisdot.co.kr
 

댓글 0

Best 댓글

1

자유민주국가 대한민국의 국회의원이라는 집단은 국민의 소리를 경청하고 모두가 각자의 자리에서 행복하게 살 권리를 보장해 주는 일을 하라고 국민들의 피묻은 돈을 매달 따박 따박 받아 누리면서 왜! 어느 이기적인 한 단체의 광란에 합류하여 최중증발달장애인과 그 가족의 눈에 피눈물을 흘리게 하는것입니까? 모두 알고 있죠! 그들과 정치인들은 말한마디 못하고 똥.오줌도 못가리고 병원진료도 거부받는 천방지축 날뛰는 우리 최중증발달장애인들을 말이 좋지 지원주택이요? 그곳에서 어떻게 살아가라는 겁니까? 지금의 거주시설에서 처럼 즐겁게 모든것을 누리며 살게 할수있습니까? 아무런 대책도 없이 그저 뱉은말 이행하여 자신의 명예와 권력과 이권을 쟁취하려는 것 말고는 최중증발달장애인의 고통과 처참한 삶은 단 1도 알고 싶지 않은 당신들! 천벌을 받을것입니다!

2

대한민국은 거주이전에 자유가 보장되는 나라인데 왜 당사자에 의견은 무시하고 제삼자가 탈시설하라 난리인가요? 이것도 인권을 무시하는 처사가 아닌가요?

3

시설에 있는 장애인은 대부분이 자립불가능한 중증발달장애인입니다 지적능력이 2살정도인 장애인이 어떻게 스스로 판단하고 삶을 영위하라는건지~~ 아무런 전문적인 지식과 경험이 없는 활동지원사에게 목숨을 맡기고 고립된 주택에서 방임 학대하도록 하는것인지 늙고 병든 부모들이 오늘도 거리에서 상복을 입고 피눈물을 흘려야만 하는 야만적 현실이 개탄스럽습니다

4

자립지원이라는 이름으로 결국 탈시설로 시설폐쇄를 목적으로 하는 악법입니다 장애의 특성 유형과 싱관없이 모두 자립해야힌다는 장애의 이해를 전혀하지못히는 몰상식한 법안은 누구를 위한 법입니까? 말도 못하는 중증장애인의 생명과 안전은 누가 책임지나요?

5

절대 반대합니다. 인간을 망치는 악법 절대 반대합니다.

6

학생뿐 아니라 모든 인간의 인권은 보장되어야하고 모든 사람이 인간으로서의 존엄과 가치를 실현하며 자유롭고 행복한 삶을 이뤄나가야 하는것이지 특정집단을 위한답시고 법을 계정하는것은 계속해서 분란만 만들뿐입니다 민주당은 계속 이상한 법들좀 만들지 않았음 합니다

7

중증발달장애인에게 시설은 선택이 아니라 생명줄입니다. 시설은 감옥이 아닙니다. 어린아기 수준의 장애인들에게 탈시설이 의미가 있겠습니까? 각자 장애에 맞는 주거권을 나라에서는 보장햬야 합니다. 탈시설로 몰아가는 것은 폭력이며 중증발달장애인의 삶을 벼랑으로 몰고 가는 것입니다. 탈시설 조례안은 폐지 되어야 합니다. 전장연은 이일에 당사자가 아님니다. 각자 장애에 맞는 주거권이 필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