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마크 Link 인쇄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외신] 日, 세계 경제대국 3위 자리 잃었다

▷ CNN, "일본 경제, 예상치 못한 내수 부진으로 흔들려"
▷ 수출은 선방했으나 민간 소비 부진... 엔화 약세 때문

입력 : 2024.02.16 16:32 수정 : 2024.02.16 16:32
[외신] 日, 세계 경제대국 3위 자리 잃었다 (출처 = 클립아트코리아)
 

[위즈경제] 김영진 기자 = 일본 경제가 흔들리고 있다는 외신의 분석이 나왔습니다.

 

CNN은 현지시각으로 지난 15일, “일본이 세계 경제 대국 3위라는 입지를 잃었다”(”Japan just lost its crown as the world's third-largest economy”)며, “일본 경제는 예상치 못한 내수 부진으로 인해 불황을 겪고 있고, 독일에 이어 세계 경제대국 3위의 자리도 잃게 되었다”(”Japan’s economy has contracted unexpectedly because of weak domestic consumption, pushing the country into recession and causing it to lose its position as the world’s third largest economy to Germany”)고 설명했습니다. 

 

CNN이 이렇게 강력하게 이야기할 수 있는 이유는 일본의 최근 경제지표 때문입니다. 일본의 국내총생산(GDP)는 지난해 4분기 기준 0.4%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3분기의 감소폭(3.3%)보다는 적지만, 이처럼 GDP가 2분기 연속으로 하락한 상황은 보통 '경기 침체'로 판단됩니다. 

 

문제는 이번 일본의 GDP가 전문가들의 예상을 완전히 무너뜨렸다는 겁니다. CNN은 “로이터가 조사한 바에 따르면, 경제학자들은 일본의 지난 4분기 GDP는 전분기 대비 1.4% 성장할 것으로 예상했다”(”Economists polled by Reuters had expected GDP to grow by an annualized 1.4% quarter-on-quarter in the October to December months”)고 전했습니다. 일본의 경제지표가 전문가들의 예측과는 다른 결과로 나타났다는 이야기입니다. 

 

일본의 경제 지표에 악영향을 끼친 건 '소비'입니다. 일본 내부에서 이루어지는 소비는 대부분 감소세를 보였습니다.

 

CNN은 “(일본) 경제의 절반을 차지하는 민간 소비는 식품, 연료 등 상품의 가격이 오르면서 4분기에 0.9% 감소했다. 이는 3분기 연속 하락세다”(”Private consumption — which accounts for half of the economy — declined by an annualized 0.9% in the fourth quarter, as Japanese consumers battled higher prices for food, fuel and other goods. It marks a third straight quarter of falls”)라고 밝혔습니다. 

 

전문가들은 일본의 부진한 경제지표가 '엔화의 약세'로부터 비롯되었다고 이야기합니다. 일본 경제 전문가 닐 뉴먼(Nill Newman)은 “일본이 에너지 수요의 94%, 식량은 63%를 수입하기 때문에 엔화의 약세가 물가 상승을 견인했다”(”Japan imports 94% of its base energy requirements and 63% of its food, so the weak yen significantly contributes to a higher cost of living”)고 이야기했습니다. 자국 통화의 가치가 낮으면 낮을수록, 수입을 위해 더 많은 지출이 필요합니다. 수출할 때 기업의수익이 증대되는 이점도 있습니다만, 이번 일본의 GDP에는 장점보다는 단점이 더욱 부각된 듯합니다. 

 

일본 노토반도에서 발생한 지진도 소비에 부정적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닐 뉴먼은 “안타깝게도 지진이 발생한 1월 이후에는 상황이 더욱 악화될 것이다. 사람들은 자연재해가 발생하면 지출을 줄인다”(“Unfortunately this will get worse in January following the Sea of Japan earthquake. People stop spending in times of natural disasters”)고 설명했습니다.

 

그럼에도, 일본 경제에 대한 전문가들의 전망은 밝습니다. 일본을 방문하는 많은 수의 관광객이 여전히 경제에 많은 이점을 제공하고 있는 데다가, 닛케이지수가 역대 최고치를 기록하는 등 증권시장은 호황세를 보이고 있기 때문입니다.

 

골드만삭스는 2024년 1분기에, 일본이 1%의 경제 성장률을 기록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았습니다. 모건스탠리는 일본 증시에 대해 “커버리지 업계에서 가장 큰 권장 사항”(“[It is] our largest [overweight] recommendation in our coverage universe”)이라고 이야기할 정도로 투자를 권하기도 했습니다. 

 
김영진 사진
김영진 기자  jean@wisdot.co.kr
 

댓글 0

Best 댓글

1

자유민주국가 대한민국의 국회의원이라는 집단은 국민의 소리를 경청하고 모두가 각자의 자리에서 행복하게 살 권리를 보장해 주는 일을 하라고 국민들의 피묻은 돈을 매달 따박 따박 받아 누리면서 왜! 어느 이기적인 한 단체의 광란에 합류하여 최중증발달장애인과 그 가족의 눈에 피눈물을 흘리게 하는것입니까? 모두 알고 있죠! 그들과 정치인들은 말한마디 못하고 똥.오줌도 못가리고 병원진료도 거부받는 천방지축 날뛰는 우리 최중증발달장애인들을 말이 좋지 지원주택이요? 그곳에서 어떻게 살아가라는 겁니까? 지금의 거주시설에서 처럼 즐겁게 모든것을 누리며 살게 할수있습니까? 아무런 대책도 없이 그저 뱉은말 이행하여 자신의 명예와 권력과 이권을 쟁취하려는 것 말고는 최중증발달장애인의 고통과 처참한 삶은 단 1도 알고 싶지 않은 당신들! 천벌을 받을것입니다!

2

시설에 있는 장애인은 대부분이 자립불가능한 중증발달장애인입니다 지적능력이 2살정도인 장애인이 어떻게 스스로 판단하고 삶을 영위하라는건지~~ 아무런 전문적인 지식과 경험이 없는 활동지원사에게 목숨을 맡기고 고립된 주택에서 방임 학대하도록 하는것인지 늙고 병든 부모들이 오늘도 거리에서 상복을 입고 피눈물을 흘려야만 하는 야만적 현실이 개탄스럽습니다

3

자립지원이라는 이름으로 결국 탈시설로 시설폐쇄를 목적으로 하는 악법입니다 장애의 특성 유형과 싱관없이 모두 자립해야힌다는 장애의 이해를 전혀하지못히는 몰상식한 법안은 누구를 위한 법입니까? 말도 못하는 중증장애인의 생명과 안전은 누가 책임지나요?

4

가장 약자인 중증발달장여인들을 국가 돌보아야할 가장 약자인 이들을 이권단제에 먹이사슬로 주기위해 사지로 내모는 이런 나라가 어디 있나요? 부모들 가슴에 피멍들게 하는 국가 권력들에 분노합니다.흑흑흑

5

장애 정도와 돌봄 필요 상황에 따라 경증 장애자나 원하는 자는 지역사회 생활 시키고 증증 장애로 24시간 집단 돌봄과 전문적 치료를 원하는 자를 분류시기면 될것을 무엇때문인지 속이 보입니다 구분없이 대책없이 강제적 시설 폐쇄 반대하는 중증장애로 의사표현 못하는 부모회 애끊고 피 토하는 부모 마음에 못질하지 마라 증증장애인들을 국가가 책임지지 않으면 상황에 따라 극단적인 처지에 내 몰리는 사람이 다 수 인것을 전장연은 모르른것인가 똥인지 된장인지 찍어먹어봐야 아는가 악법 발의한 최종성 이혜영 장혜영 의원님과 전장연 책임질수 있습니까?

6

장애인 시설에서 학대가 일어난다고 시설을 폐쇄한다면 전국에 있는 어린이집 요양원 모든 시설을 폐쇄하라.그곳에서도 끊임없이 사건사고 학대가 일어나는데 왜 중증자애인 시설만 폐쇄하겠다는것인지~돈에 눈먼 자들의 이익에 중증장애인들을 사지로 내모는 탈시설법을 폐지하라.

7

어느날 우리아들의 이름이 적힌 서류가 자립지원 센터에 넘겨졌는데 보호자인 저에게 사전에 어떤 설명이나 동의를 구하지 않았습니다. 탈시설 법안이 통과되면 실적올리기에 급급한 단체들을 대놓고 지원해주는 격이 될것이 뻔할뿐더러 그 과정에서 인권침해로 조롱당하고 생존에 위협을 받는 고통을 장애가족에게 남겨지게 될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