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마크 Link 인쇄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지난해 생산 0.7% 증가... 소비와 투자는 부진

▷ 통계청, '2023년 연간산업활동동향'
▷ 전산업생산 0.7% ↑, 소비는 1.4% ↓, 설비투자 5.5% ↓

입력 : 2024.01.31 11:19 수정 : 2024.01.31 11:19
지난해 생산 0.7% 증가... 소비와 투자는 부진 (출처 = 클립아트코리아)
 

[위즈경제] 김영진 기자 = 2023년 국내 전 산업에서 생산은 소폭 증가했으나, 투자와 소비는 부진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통계청의 ‘2023년 연간 산업활동동향에 다르면, 지난해 전산업생산은 전년대비 0.7% 늘어났습니다. 소비의 경우, 2022년보다 1.4% 감소했으며 설비투자는 5.5% 줄어들었는데요.

 

분야 별로 자세히 살펴보면, 생산 부문의 증가세를 견인한 건 서비스업입니다. 지난해 서비스업의 생산은 전년대비 2.9% 늘었습니다. 도소매업에서 재고가 전분기대비 3.3% 증가하는 등 생산이 침체했으나 금융·보험, 운수·창고 등에서 증가했습니다. 도소매업의 하락세를 메꿀 정도로 성적이 양호했습니다.

 

반면, 광공업 생산은 전년대비 3.8% 줄어들었습니다. 반도체는 하반기부터 회복세를 보이긴 했으나, 2023년 전체적으로 봤을 때 생산량은 감소했습니다. 대신 자동차, 의약품 등에서 선전했습니다.

 

특히, 자동차의 경우 지난해 수출액 709억 달러로 사상 최고치를 경신한 바 있습니다. 자동차 생산량 역시 차반도체 등 부품공급이 정상화되면서 전년대비 13% 증가한 424만 대를 기록했는데요.

 

소비는 전체적으로 침체했습니다. 2023년 소비판매액지수는 승용차 등 내구재에서 0.2%가량 판매가 늘어났으나, 음식료품 등 비내구재, 의복 등 준내구재에서 각각 -1.8%, -2.6%의 하락세를 기록하면서 전체적으로 1.4% 감소했습니다.

 

고금리로 인해 투자심리는 얼어붙었습니다. 2023년 설비투자의 경우, 특수산업용기계 등 기계류(-7.2%), 및 자동차 등 운송장비(-0.4%)에서 투자가 모두 감소하면서 전년대비 5.5% 줄어들었습니다. 설비투자지수는 지난해 내내 전년동기대비 마이너스의 성장률을 보였으며, 특히 3분기의 하락폭(-10.6%)이 컸습니다.

 

비록 소비가 침체하고, 투자가 원활하지 않은 상황이지만 경제에 대한 전망은 긍정적입니다. 수출이 회복세를 보이고 있기 때문인데요.

 

방문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지난 1일 보도자료를 통해 우리 수출이 세계적 고금리 기조, 미중경쟁과 공급망 재편, 지정학적 위기 등 어려운 대외여건에도 불구하고 12월에는 올해 최대 수출 규모 △최대폭 무역수지 흑자 △반도체 수출 최고치 등 트리플 신기록을 달성하며 2024년 수출 우상향 모멘텀이 더욱 확고해졌다고 평가했습니다.


방 장관은 특히 12월 반도체 수출이 20229월 이후 15개월 만에 100억 달러를 돌파한 것은 반도체 수출 회복 여부를 판단하는 바로미터(barometer)이며, 이는 반도체 수출이 업사이클(up-cycle)에 진입했다고 볼 수 있다라고 자신했는데요. 반도체 수출의 회복세와 함께, 지난해 어려운 상황에서도 선전한 자동차 등의 주력품목을 바탕으로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겠다는 의지가 엿보이는데요.

 

국제통화기금(IMF)에서도 우리나라 경제의 회복세를 점쳤습니다. IMF가 현지시각으로 지난 30일에 발표한 세계경제전망(World Economic Outlook)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2024년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2.3%로 내다보았습니다. 이는 IMF의 지난 10월 전망 대비 0.1%p 오른 수준이며, 우리나라 정부나 한국은행의 전망치보다 높습니다. 


참고로 올해 경제성장률에 대해 정부는 2.2%, 한국은행이 2.1%, 7개 투자은행은 평균 2.1%로 예측한 바 있습니다.


한편, IMF는 세계경제가 안정적인 성장세와 물가하락에 힘입어 경착륙(경기 둔화의 속도가 지나치게 빨라 주요 경제지표가 매우 불안한 모습을 보이는 경향)의 가능성이 낮아졌다고 평가했습니다.


실제로 인플레이션이 완화되고 소비가 늘어나는 등, 각종 경제지표가 양호한 모습을 보이고 있는 미국의 경우 경기의 연착륙’(불안정한 경제가 안정기로 접어드는 상황)에 사실상 성공했다는 이야기까지 나오고 있는데요. 다만, IMF는 조급한 통화정책 완화와 지나친 긴축기조 유지 모두를 경계하며 적절한 시점에 통화정책을 완화할 필요가 있다고 보았습니다.

 
김영진 사진
김영진 기자  jean@wisdot.co.kr
 

댓글 0

Best 댓글

1

자유민주국가 대한민국의 국회의원이라는 집단은 국민의 소리를 경청하고 모두가 각자의 자리에서 행복하게 살 권리를 보장해 주는 일을 하라고 국민들의 피묻은 돈을 매달 따박 따박 받아 누리면서 왜! 어느 이기적인 한 단체의 광란에 합류하여 최중증발달장애인과 그 가족의 눈에 피눈물을 흘리게 하는것입니까? 모두 알고 있죠! 그들과 정치인들은 말한마디 못하고 똥.오줌도 못가리고 병원진료도 거부받는 천방지축 날뛰는 우리 최중증발달장애인들을 말이 좋지 지원주택이요? 그곳에서 어떻게 살아가라는 겁니까? 지금의 거주시설에서 처럼 즐겁게 모든것을 누리며 살게 할수있습니까? 아무런 대책도 없이 그저 뱉은말 이행하여 자신의 명예와 권력과 이권을 쟁취하려는 것 말고는 최중증발달장애인의 고통과 처참한 삶은 단 1도 알고 싶지 않은 당신들! 천벌을 받을것입니다!

2

시설에 있는 장애인은 대부분이 자립불가능한 중증발달장애인입니다 지적능력이 2살정도인 장애인이 어떻게 스스로 판단하고 삶을 영위하라는건지~~ 아무런 전문적인 지식과 경험이 없는 활동지원사에게 목숨을 맡기고 고립된 주택에서 방임 학대하도록 하는것인지 늙고 병든 부모들이 오늘도 거리에서 상복을 입고 피눈물을 흘려야만 하는 야만적 현실이 개탄스럽습니다

3

자립지원이라는 이름으로 결국 탈시설로 시설폐쇄를 목적으로 하는 악법입니다 장애의 특성 유형과 싱관없이 모두 자립해야힌다는 장애의 이해를 전혀하지못히는 몰상식한 법안은 누구를 위한 법입니까? 말도 못하는 중증장애인의 생명과 안전은 누가 책임지나요?

4

가장 약자인 중증발달장여인들을 국가 돌보아야할 가장 약자인 이들을 이권단제에 먹이사슬로 주기위해 사지로 내모는 이런 나라가 어디 있나요? 부모들 가슴에 피멍들게 하는 국가 권력들에 분노합니다.흑흑흑

5

장애 정도와 돌봄 필요 상황에 따라 경증 장애자나 원하는 자는 지역사회 생활 시키고 증증 장애로 24시간 집단 돌봄과 전문적 치료를 원하는 자를 분류시기면 될것을 무엇때문인지 속이 보입니다 구분없이 대책없이 강제적 시설 폐쇄 반대하는 중증장애로 의사표현 못하는 부모회 애끊고 피 토하는 부모 마음에 못질하지 마라 증증장애인들을 국가가 책임지지 않으면 상황에 따라 극단적인 처지에 내 몰리는 사람이 다 수 인것을 전장연은 모르른것인가 똥인지 된장인지 찍어먹어봐야 아는가 악법 발의한 최종성 이혜영 장혜영 의원님과 전장연 책임질수 있습니까?

6

장애인 시설에서 학대가 일어난다고 시설을 폐쇄한다면 전국에 있는 어린이집 요양원 모든 시설을 폐쇄하라.그곳에서도 끊임없이 사건사고 학대가 일어나는데 왜 중증자애인 시설만 폐쇄하겠다는것인지~돈에 눈먼 자들의 이익에 중증장애인들을 사지로 내모는 탈시설법을 폐지하라.

7

어느날 우리아들의 이름이 적힌 서류가 자립지원 센터에 넘겨졌는데 보호자인 저에게 사전에 어떤 설명이나 동의를 구하지 않았습니다. 탈시설 법안이 통과되면 실적올리기에 급급한 단체들을 대놓고 지원해주는 격이 될것이 뻔할뿐더러 그 과정에서 인권침해로 조롱당하고 생존에 위협을 받는 고통을 장애가족에게 남겨지게 될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