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마크 Link 인쇄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외신] 인플레이션에도 선방한 美 소비... "곧 둔화될 것"

▷ 7월 미국 소비, 2023년 1월 이후 가장 큰 증가폭 나타내
▷ 다만, 자산이 줄어들면서 소비도 곧 경색될 것이란 예측도 있어

입력 : 2023.09.01 17:05
[외신] 인플레이션에도 선방한 美 소비... "곧 둔화될 것" (출처 = 클립아트코리아)
 

[위즈경제] 김영진 기자 = 높은 인플레이션에도 불구하고, 미국의 소비 지표가 활기를 띄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CNN지난 31일에 발표된 미국 상무부 자료에 따르면, 소비자들이 레스토랑과 콘서트, 장난감, 게임 및 레크레이션 장비를 구입하면서 지난달의 소비가 0.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New Commerce Department data released Thursday showed that consumer spending jumped 0.8% last month as shoppers shelled out for restaurants, live shows, toys, games and recreational equipment”) ,이는 1월 이후 가장 큰 증가폭입니다”(“It’s the strongest monthly spending gain since January”)라고 전했습니다.

 

인플레이션이 연방준비제도(FOMC)의 목표 수준에 도달하지 않았음에도, 미국의 소비자들은 여전히 돈을 사용하고 있다는 겁니다. 금리가 올라갈수록 소비가 얼어붙어 경제가 둔화되는 모습이 나타나고 있지 않은 셈입니다.

 

FOMC는 인플레이션을 2% 대로 유지하겠다는 목표 하에 재정 긴축 기조를 유지해왔습니다. 기준 금리를 인상해야 한다는 주장을 일관적으로 지켜온 셈인데, 그 효과를 봤는지 지난 7월의 미국 소비자물가는 다소 안정되는 모습을 나타냈습니다.

 

개인소비지출지수(The Personal Consumption Expenditures Index, 일명 PCE)에 따르면, 물가는 월에 0.2%, 연 평균으로는 3.3% 올랐습니다. 변동성이 높은 에너지와 음식료품 가격을 제외한 근원 PCE7월 기준 전월대비 0.2%, 전년동월대비 4.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미국의 거대 투자은행 레이먼드 제임스(Raymond James)의 수석 이코노미스트 유지니오 알레만(Eugenio Aleman)이번 발표에서 FOMC에게 가장 좋은 소식은, 소비가 여전히 강력함에도 불구하고 소비자물가지수가 상대적으로 크게 하락했다는 것”(For the [Fed], the best news from this release was the relatively large decline in the price index for goods even as goods consumption remained strong”)이라고 이야기했습니다.

 

일반적으로 수요가 늘어나면 시장 원리에 의해서 물가가 올라야 하는데, 이번엔 그렇지 않았다는 이야기입니다.

 

다만, 그는 서비스 소비와 그 물가는 연준의 가장 큰 관심사로 남을 것이라는 말을 덧붙였습니다. 미국의 서비스 물가가 경제적으로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고, 이것이 금융당국에겐 하나의 골칫거리이기 때문입니다.

 

이런 인플레이션 상황 속에서도 소비가 늘어나는 현상에 대해 CNN 최신 지표는 미국의 소비자가 발랄하고, 경제 성장을 계속해서 견인하고 있는 것을 보여준다” (“The latest data underscores how the US consumer remains resilient and continues to drive economic growth”)고 분석했습니다.

 

아마존 프라임 데이(Amazon Prime Day) , 미국의 소비가 늘어난 데에는 다양한 원인이 있습니다만, 미국 4대 은행 중 하나인 웰스 파고(Wells Fargo)의 경제 분석가 샤논 시리(Shannon Seery)는 소비자들이 고금리의 효과를 직접적으로 느끼지 못할 수도 있다고 이야기했습니다.

 

다만, CNN은 소비의 핵심 원천이라고 할 수 있는 자산에서는 문제점이 조금씩 생겨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미국의 7월 개인소득은 전월대비 0.2% 증가했는데, 이는 20221월 이후 가장 작은 증가폭입니다. 저축률도 전월 4.3%에서 3.5%로 하락하면서, 202210월 이후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는 겁니다.

 

이에 대해, 샤논 시리는 전반적인 지표가 연방준비제도에게 활력을 가져다주고 있지만, 소비는 이제 둔화될 것으로 예상된다”(“While the overall data keeps the heat on the Fed, I think the expectation is that spending will slow from here”)고 이야기했습니다.

 
김영진 사진
김영진 기자  jean@wisdot.co.kr
 

댓글 0

Best 댓글

1

동물이 피를 다 흘려서 죽을 때가지 놔두고 죽으면 그것으로 음식을 만들도록 규정한 것이 할랄입니다. 그런나 그것은 동물 학살이며 인간 학살을 위한 연습에 지나지 않습니다. 잔인함 그 자체입니다. 인간이 아닙니다.

2

절대 반대합니다

3

저는 우리 아이 가정에서 더 많은 시간 같이 보내고 싶어요 12시간이상 돌봄 주6일 돌봄이 아니라 회사의 조기퇴근과 주4일 근무 등의 시스템 개선을 부탁드려요

4

절대반대합니다!!!!!! 할랄식품은 이슬람의 돈벌이용 가짜 종교사기 입니다 이단사이비 이슬람에 속아 넘어간 대구 홍카콜라도 정신차려라!!!!! 무슬림들이 할랄식품만 먹는다는것은 다 거짓입니다 인기있는 유명 해외음식도 먹고 술,담배도 다 합니다

5

이슬람 할랄시장에 진출하기 위한 '할랄식품 활성화' 사업의 일환으로 할랄 식품, 할랄 도축을 주장하는데, 실제 기대하는 효과를 거둘 거라 보지 않습니다. 할랄 도축 포함하여 할랄식품을 취급할 경우 무슬림들과 이슬람 종교지도자들만 종사하게 돼 일자리 창출은 기대난망이고, 수출도 큰 성과를 기대하기 어렵고, 오히려 무슬림들 유입의 통로가 될 뿐입니다. 그리고 할랄 도축은 동물은 잔인하게 죽이는 문제로 동물보호법 위반이기에 반대하며, 우리나라에서 이를 예외적으로 허용해선 안 됩니다.

6

유보통합을 한다면서 장애전담어린이집을 80개 늘린다는게 앞뒤가 맞는 정책인가요? 장애영유아를 위한 교육을 위한다면 의무교육을 제대로 된 시행을 위해 공립 유치원 특수학급을 증설해야 하는게 올바른 방향이 아닌가요? 현재 특수교육지원센터에는 몇 안되는 유아특수교사들이 근무하고 있는데, 어린이집 장애영유아까지 포함시킨다면 그 업무들은 누가 하나요? 또한 특수교육과 관련된 지원서비스 예산은 유보통합을 진행하면서 다 파악되고 예산에 포함이 되었나요? 정말 하나부터 열까지 너무 허술하고 현장을 제대로 들여다보지 않은 정책입니다. 2026년도까지 어떻게든 유보통합을 시키는 정부의 보여주기식 실적쌓기가 아니라 나라의 미래를 책임질 아이들이 안정적인 환경에서 질높은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제대로 정책을 만드세요!

7

절대 반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