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마크 Link 인쇄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외신] 美 기준금리 0.5% 인상... FOMC, "인플레이션에 많은 신경 쏟고 있어"

▷ FOMC, 미국 경제 상황 다소 긍정적으로 진단... "완만한 속도로 활발해지고 있어"
▷ CNN, "제롬 파월 FOMC 의장, 경기 침체 예상하지 않아"

입력 : 2023.07.27 16:40 수정 : 2024.06.03 13:14
[외신] 美 기준금리 0.5% 인상... FOMC, "인플레이션에 많은 신경 쏟고 있어"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 (출처 = FOMC)
 

[위즈경제] 김영진 기자 = 현지시각으로 지난 26일, 미국 연방준비제도(FOMC)가 기준금리를 0.5% 인상했습니다.

 

이에 따라 미국 중앙은행의 기준금리는 5.50%로 우리나라(3.50%)와 차이가 2% 정도 벌어졌는데요.

 

FOMC는 최근 견조세를 유지하고 있는 미국의 노동시장을 바탕으로 “경제 활동이 완만한 속도로 활발해지고 있다”(”economic activity has been expanding at a moderate pace”)며 긍정적으로 판단하면서도, 인플레이션은 여전히 높은 수준에 머무르고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FOMC 曰 “미국의 금융시장은 흠이 없고 탄력적이다. 가계와 기업에 대한 타이트한 신용 조건은 경제 활동 및 고용, 인플레이션에 부담을 줄 수 있다. ... 위원회는 인플레이션 위험에 많은 신경을 기울이고 있다. (”Tighter credit conditions for households and businesses are likely to weigh on economic activity, hiring, and inflation. ... The Committee remains highly attentive to inflation risks”)

 

FOMC는 인플레이션 2%대라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재정 긴축 기조를 운용하겠다는 입장을 바꾸지 않았습니다. FOMC는 인플레이션을 2%로 되돌리기 위해 “강력히 약속”(”strongly committed”)한 바 있으며, 이를 위해 기준금리를 인상한 건데요.

 

FOMC는 현재 자신들이 운용하고 있는 통화 정책의 기조를 바꿀 준비가 충분히 되어 있다며, 향후 나타나는 미국의 주요 경제지표를 광범위하게 검토하여 결정하겠다고 전했습니다.

 

CNN은 FOMC가 금리를 인상한 이후, 제롬 파월 의장이 염두에 두고 있는 세 가지 경제적 시사점에 대해서 설명했습니다.

 

이들 보도에 따르면, 먼저 파월 의장은 “경기침체를 고려하고 있지 않습니다”(”A recession isn’t in the cards for now”) 지난 26일, 파월 의장은 “최근의 경제 회복력을 감안할 때, FOMC 임원들은 더 이상 경기 침체를 전망하고 있지 않다”(“given the resilience of the economy recently [Fed staffers] are no longer forecasting a recession”)고 이야기했습니다.

 

이는 FOMC가 기준금리를 인상해 목표를 달성하는 과정에서 경제에 미치는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다는 뜻으로 해석할 수 있는데요. 일반적으로 기준금리를 인상하면 실업률에 악영향을 끼쳐 경제 침체를 불러옵니다.

 

시중에 유통되는 통화량이 줄어들고, 투자와 소비가 경색되면서 많은 사람이 일자리를 잃기 때문입니다. 그렇기에 지난해, FOMC를 포함한 다수의 경제학자는 경기 침체를 예상했습니다.

 

FOMC의 위원들은 “올해 말부터 경제 성장이 눈에 띄게 둔화”(“a noticeable slowdown in growth starting later this year”)할 것이라고 예상한 바 있는데요. 그러나 파월 의장의 생각은 다른 듯합니다. 그 배경으로는 여전히 낮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는 미국의 실업률이 있는 듯합니다. 

 

두 번째로, CNN은 “금리 인하의 시기는 아직 미지수”(”Still no inklings of when to expect a rate cut”)라고 설명했습니다. 파월 의장은 올해 안으로는 기준금리를 인하하지 않을 것이라 이야기한 바 있습니다. 다만, 금리를 둘러싼 경제적인 상황이 상당히 불확실하기에 그 시기를 예측하기는 쉽지 않습니다.

 

FOMC의 목표가 달성되는 상황 하에서, 그나마 내년이 유력한 후보로 거론됩니다.

 

마지막 시사점은 “GDP와 소비 데이터가 FOMC의 결정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GDP and spending data are informing the Fed’s decisions”)는 겁니다.

 

CNN에 따르면, FOMC는 금리 인상의 주요 원인인 인플레이션 데이터 외의 경제적인 지표도 눈여겨 보고 있습니다. 특히, GDP와 소비 데이터는 기준금리를 결정하는 데에 많은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는데요.

 

미국의 소비 데이터의 경우, 지난달보다는 속도가 둔화되었으나 증가세는 여전히 유지하고 있습니다. 1분기 GDP 데이터는 침체의 위험속에서도 경제가 성장하고 있다는 모습을 보여줬는데요.

 

더욱이, 파월 의장은 실리콘밸리 은행의 파산을 미국의 금융시스템이 수습한 상황을 보고선 “지난 3월의 사건 이후 세 번째로 금리를 인상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얻었다”(“to go ahead and raise interest rates now for the third time since the March events”)고 이야기했습니다.

 

 
김영진 사진
김영진 기자  jean@wisdot.co.kr
 

댓글 0

Best 댓글

1

동물이 피를 다 흘려서 죽을 때가지 놔두고 죽으면 그것으로 음식을 만들도록 규정한 것이 할랄입니다. 그런나 그것은 동물 학살이며 인간 학살을 위한 연습에 지나지 않습니다. 잔인함 그 자체입니다. 인간이 아닙니다.

2

절대 반대합니다

3

저는 우리 아이 가정에서 더 많은 시간 같이 보내고 싶어요 12시간이상 돌봄 주6일 돌봄이 아니라 회사의 조기퇴근과 주4일 근무 등의 시스템 개선을 부탁드려요

4

절대반대합니다!!!!!! 할랄식품은 이슬람의 돈벌이용 가짜 종교사기 입니다 이단사이비 이슬람에 속아 넘어간 대구 홍카콜라도 정신차려라!!!!! 무슬림들이 할랄식품만 먹는다는것은 다 거짓입니다 인기있는 유명 해외음식도 먹고 술,담배도 다 합니다

5

이슬람 할랄시장에 진출하기 위한 '할랄식품 활성화' 사업의 일환으로 할랄 식품, 할랄 도축을 주장하는데, 실제 기대하는 효과를 거둘 거라 보지 않습니다. 할랄 도축 포함하여 할랄식품을 취급할 경우 무슬림들과 이슬람 종교지도자들만 종사하게 돼 일자리 창출은 기대난망이고, 수출도 큰 성과를 기대하기 어렵고, 오히려 무슬림들 유입의 통로가 될 뿐입니다. 그리고 할랄 도축은 동물은 잔인하게 죽이는 문제로 동물보호법 위반이기에 반대하며, 우리나라에서 이를 예외적으로 허용해선 안 됩니다.

6

절대 반대합니다

7

할랄도축 너무 잔인하여 절대반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