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마크 Link 인쇄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6월 취업자 수 33만 3천 명 증가... 청년층 취업자는 여전히 감소

▷ 6월 기준 우리나라 15~64세 고용률은 69.9%
▷ 30대, 50대 등에서 취업자 수 ↑, 청년층에선 11만 명 ↓

입력 : 2023.07.12 09:50
6월 취업자 수 33만 3천 명 증가... 청년층 취업자는 여전히 감소 (출처 = 클립아트코리아)
 

[위즈경제] 김영진 기자 =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6월 기준 우리나라의 15~64세 고용률(OECD 비교 수준)69.9%로 전년동월대비 0.8% 오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총 취업자는 2,881만 명으로 전년동월대비 333천 명 늘었으며, 반대로 실업률은 2.7%, 0.3%p 떨어졌습니다.

 

6월 기준 우리나라의 실업자는 807천 명으로 전년동월대비 81천명 감소했는데요. 종사상 지위별로 살펴보면, 상용근로자는 546천 명(3.5%) 늘었습니다. 반대로 임시 근로자는 133천 명으로 2.8% 감소했고, 일용근로자 역시 115천 명, -9.5% 줄어들었습니다. 통계 상으로는 나름 견조한 노동시장의 모습을 의미한다고 볼 수 있습니다.

 

취업자 수 증가세를 견인한 건 30대와 50, 60대 이상입니다. 6월 한 달 동안 30대가 7만 명, 50대가 71천 명 증가하였으며, 60세 이상 취업자는 343천 명 늘었습니다. 반면, 청년층과 40대의 취업자 수는 줄어드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청년층 취업자 수가 감소하고 있다는 최근 우리나라 노동시장의 약점이 6월에도 고스란히 드러났습니다. 615~29세 인구는 약 840만 명, 이 중 취업자 수는 약 400만 명으로 47%의 고용률을 나타냈는데요. 청년층 취업자 수는 전년동월대비 약 11만 명 감소했으며 고용률 역시 0.4% 줄어들었습니다.

 

청년층 고용률이 30(79%), 40(79.2%), 50(78.8%)보다 낮은 건 물론, 60세 이상 고용률(47.1%)보다 근소하게 낮습니다.

 

산업 별로 살펴보면,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이 126천 명(전년동월대비 4.5%), 숙박 및 음식점업이 116천 명(5.3%), 전문과학 및 기술서비스업이 98천 명(7.7%) 등에서 취업자 수가 늘었는데, 특히 예술/스포츠 및 여가관련서비스업의 증감률이 10.4%로 가장 높았습니다.

 

반면 건설업과 운수창고업, 제조업, 부동산업, 도매 및 소매업의 취업자 수는 감소세를 보였습니다. 좀처럼 살아나고 있지 못하는 최근 부동산 시장의 상황을 반영한 듯, 부동산업의 취업자 감소율이 5.6%로 가장 큰 폭을 나타냈습니다.

 

한편, 미국의 6월 고용지표 역시 우리나라와 유사하게 호조세를 보였습니다. 한국은행 뉴욕사무소에 따르면, 미국의 6월 중 비농업부문 취업자수(Non-farm Payrolls)는 전월대비 20.9만 명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블룸버그의 시장 예상치인 23.0만 명에는 미치지 못했으나, 인플레이션 등 불안한 경제 상황을 감안해보면 여전히 높은 증가세라고 볼 수 있습니다. 민간 부문의 취업자 수는 14.9만 명, 정부부문 취업자 수는 6.0만 명 늘었으며 세부 업종 별로는 교육/의료업(7.3만 명), 건설업(2.3만 명), 전문/기업서비스업(2.1만 명) 등의 증가폭이 컸습니다.

 

미국의 6월 경제활동참가율은 62.6%5월과 동일했으며, 실업률은 3.7%에서 3.6%로 하락했습니다. 팬데믹 직전인 20202월과 비교하면, 경제활동참가율은 낮은 반면 실업률은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주당 평균노동시간은 34.3시간에서 34.4시간으로 늘었으며, 시간당 평균임금 상승률은 각각 전월대비 0.4%, 전년동월대비 4.4%로 나타났습니다. 모두 전월과 동일했는데요.

 

미국의 투자은행들은 6월 미국의 고용지표에 대해 세부내용이 혼재(mixed)되어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취업자 수 증가폭이 예상치보단 낮았으나 실업률이 하락하고 임금상승률은 예상치를 상회했기 때문입니다.

 

다만, 견조한 노동시장은 인플레이션 압력을 불러옵니다. 임금상승률로 인해 높아진 인건비는 물가 상승을 부추기기 때문입니다. 대다수 투자은행들은 미국 연방준비제도(FOMC)가 이러한 부분을 잡기 위해서 오는 7월에 기준금리를 0.25% 올릴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김영진 사진
김영진 기자  jean@wisdot.co.kr
 

댓글 0

Best 댓글

1

자유민주국가 대한민국의 국회의원이라는 집단은 국민의 소리를 경청하고 모두가 각자의 자리에서 행복하게 살 권리를 보장해 주는 일을 하라고 국민들의 피묻은 돈을 매달 따박 따박 받아 누리면서 왜! 어느 이기적인 한 단체의 광란에 합류하여 최중증발달장애인과 그 가족의 눈에 피눈물을 흘리게 하는것입니까? 모두 알고 있죠! 그들과 정치인들은 말한마디 못하고 똥.오줌도 못가리고 병원진료도 거부받는 천방지축 날뛰는 우리 최중증발달장애인들을 말이 좋지 지원주택이요? 그곳에서 어떻게 살아가라는 겁니까? 지금의 거주시설에서 처럼 즐겁게 모든것을 누리며 살게 할수있습니까? 아무런 대책도 없이 그저 뱉은말 이행하여 자신의 명예와 권력과 이권을 쟁취하려는 것 말고는 최중증발달장애인의 고통과 처참한 삶은 단 1도 알고 싶지 않은 당신들! 천벌을 받을것입니다!

2

대한민국은 거주이전에 자유가 보장되는 나라인데 왜 당사자에 의견은 무시하고 제삼자가 탈시설하라 난리인가요? 이것도 인권을 무시하는 처사가 아닌가요?

3

시설에 있는 장애인은 대부분이 자립불가능한 중증발달장애인입니다 지적능력이 2살정도인 장애인이 어떻게 스스로 판단하고 삶을 영위하라는건지~~ 아무런 전문적인 지식과 경험이 없는 활동지원사에게 목숨을 맡기고 고립된 주택에서 방임 학대하도록 하는것인지 늙고 병든 부모들이 오늘도 거리에서 상복을 입고 피눈물을 흘려야만 하는 야만적 현실이 개탄스럽습니다

4

자립지원이라는 이름으로 결국 탈시설로 시설폐쇄를 목적으로 하는 악법입니다 장애의 특성 유형과 싱관없이 모두 자립해야힌다는 장애의 이해를 전혀하지못히는 몰상식한 법안은 누구를 위한 법입니까? 말도 못하는 중증장애인의 생명과 안전은 누가 책임지나요?

5

절대 반대합니다. 인간을 망치는 악법 절대 반대합니다.

6

학생뿐 아니라 모든 인간의 인권은 보장되어야하고 모든 사람이 인간으로서의 존엄과 가치를 실현하며 자유롭고 행복한 삶을 이뤄나가야 하는것이지 특정집단을 위한답시고 법을 계정하는것은 계속해서 분란만 만들뿐입니다 민주당은 계속 이상한 법들좀 만들지 않았음 합니다

7

중증발달장애인에게 시설은 선택이 아니라 생명줄입니다. 시설은 감옥이 아닙니다. 어린아기 수준의 장애인들에게 탈시설이 의미가 있겠습니까? 각자 장애에 맞는 주거권을 나라에서는 보장햬야 합니다. 탈시설로 몰아가는 것은 폭력이며 중증발달장애인의 삶을 벼랑으로 몰고 가는 것입니다. 탈시설 조례안은 폐지 되어야 합니다. 전장연은 이일에 당사자가 아님니다. 각자 장애에 맞는 주거권이 필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