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마크 Link 인쇄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영진위, 칸 마켓서 '코픽 프로듀서 인 프랑스' 성황리 마무리..."K무비 위기 극복 실마리 봤다"

▶영진위, 프랑스 칸 마켓 프로듀서 네트워크에서 약 150건 이상의 비즈니스 미팅 진행
▶영진위, “코픽 사업으로 K무비 해외 진출 발판 마련할 것”

입력 : 2024.05.31 17:35 수정 : 2024.05.31 17:50
영진위, 칸 마켓서 '코픽 프로듀서 인 프랑스' 성황리 마무리..."K무비 위기 극복 실마리 봤다" (출처=영화진흥위원회)
 

[위즈경제] 이정원 기자 =영화진흥위원회(위원장 직무대행 김동현, 이하 영진위)는 프랑스 칸 국제영화제 필름마켓(이하 칸 마켓)프로듀서 네트워크프로그램과 협력해 코픽(KO-PICK) 프로듀서 인 프랑스행사를 성황리에 마쳤다고 31일 밝혔습니다.

 

이번 행사에 참가한 국가 대표 영화 프로듀서 5명은 지난 15일부터 20일까지 칸에서 약 150건 이상의 비즈니스 미팅을 진행하는 수확을 거뒀습니다.

 

칸 마켓이 주관하는 프로듀서 네트워크는 매년 전 세계 약 400명의프로듀서가 참석하는 대규모 행사로, 글로벌 협력 제작 추진을 위한 효과적인 플랫폼으로 인정받고 있습니다.

 

영진위는 올해 행사에 역대 최초로 공식 협력사로서 참가해 한국 대표 프로듀서 5인을 세계 무대에 소개하는 한편, 이들을 집중 조명하기 위해 개막식과 조찬 미팅을 주최했습니다.

 

영진위는 칸 마켓 공식 행사 외에도 영국영화협회(BFI), 독일연방영화진흥청(FFA), 대만콘텐츠진흥원(TAICCA), 뉴질랜드영화위원회(NZFC), 사우디아라비아 홍해영화제 등 외국 영화 기관과의 협력을 통해 국가별 대표 프로듀서 간 화합의 장을 마련하는 등 협력 기회 확대를 위한 네트워크 구축 지원에 총력을 기울였습니다.

 

한국 대표로 참여한 이들은 글로벌 협력에서 K무비 위기 극복 실마리를 봤다라고 입을 모았습니다.

 

이동하 영화사 레드피터 대표는 다양한 플랫폼의 등장으로 전 세계적으로 공동 제작에 대한 수요가 늘어나고 있다라며 한국 프로듀서들도 외국과 다양한 형태의 공동 제작을 시도할 필요가 있다고 느꼈다라고 말했습니다.

 

김영 미루픽처스 대표는 어려운 국내 시장 상황을 극복하기 위한 방안으로 세계 영화인과의 협력 기회가 보다 많아졌으면 한다고 했습니다.

 

한편 이번 행사는 코픽 쇼케이스(KO-PICK Showcase)’ 사업의 일환입니다.

 

영진위는 '코픽 쇼케이스 사업'을 한국의 창작 인력과 지식 재산 등을 국제 무대에 코픽이라는 브랜드로 선보이고, K무비 외국 진출의 발판을 마련하고자 올해부터 추진해왔습니다.

 

하반기에는 중동 지역과의 협력을 통해 K무비 잠재 시장 확대에 나설 예정이며, 앞으로 매년 영진위가 엄선한 K 무비 자원을 세계에 소개해 브랜드 가치를 높일 계획입니다.

 
이정원 사진
이정원 기자  nukcha45@wisdot.co.kr
 

댓글 0

Best 댓글

1

동물이 피를 다 흘려서 죽을 때가지 놔두고 죽으면 그것으로 음식을 만들도록 규정한 것이 할랄입니다. 그런나 그것은 동물 학살이며 인간 학살을 위한 연습에 지나지 않습니다. 잔인함 그 자체입니다. 인간이 아닙니다.

2

절대 반대합니다

3

저는 우리 아이 가정에서 더 많은 시간 같이 보내고 싶어요 12시간이상 돌봄 주6일 돌봄이 아니라 회사의 조기퇴근과 주4일 근무 등의 시스템 개선을 부탁드려요

4

절대반대합니다!!!!!! 할랄식품은 이슬람의 돈벌이용 가짜 종교사기 입니다 이단사이비 이슬람에 속아 넘어간 대구 홍카콜라도 정신차려라!!!!! 무슬림들이 할랄식품만 먹는다는것은 다 거짓입니다 인기있는 유명 해외음식도 먹고 술,담배도 다 합니다

5

이슬람 할랄시장에 진출하기 위한 '할랄식품 활성화' 사업의 일환으로 할랄 식품, 할랄 도축을 주장하는데, 실제 기대하는 효과를 거둘 거라 보지 않습니다. 할랄 도축 포함하여 할랄식품을 취급할 경우 무슬림들과 이슬람 종교지도자들만 종사하게 돼 일자리 창출은 기대난망이고, 수출도 큰 성과를 기대하기 어렵고, 오히려 무슬림들 유입의 통로가 될 뿐입니다. 그리고 할랄 도축은 동물은 잔인하게 죽이는 문제로 동물보호법 위반이기에 반대하며, 우리나라에서 이를 예외적으로 허용해선 안 됩니다.

6

절대 반대합니다

7

할랄도축 너무 잔인하여 절대반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