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마크 Link 인쇄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외신] '신중한 소비' 선택하기 시작한 美 고소득층

▷ 지난 1분기 좋은 성적 거둔 월마트, "고소득층의 소비 덕분"
▷ CNN, "부유한 미국인들이 신중하게 소비하기 시작했다"... 버버리 등 명품 기업 난색

입력 : 2024.05.20 16:45 수정 : 2024.05.20 16:48
[외신] '신중한 소비' 선택하기 시작한 美 고소득층 (출처 = 클립아트코리아)
 

[위즈경제] 김영진 기자 = 월마트는 지난 1분기에만 1600억 달러 이상을 매출로 벌어들였습니다.

 

고물가 속에서도 월마트를 찾는 소비자들이 많았기 때문인데요. 뜻밖에도, 월마트는 자사의 성장세의 이유로 고소득층을 거론했습니다.

 

미국의 고소득층 소비자가 저렴한 물건을 주로 취급하는 월마트를 찾아주었다는 겁니다. 이들의 소비가 월마트의 성장세에 상당 부분 기여했다는 건데요.

 

이와 관련, CNN부유한 미국인들이 더욱 신중하게 소비하기 시작했다”(“Wealthy Americans are starting to spend more carefully”)고 평가했습니다. 증권시장과 부동산을 통해 부를 축적한 미국인들이 소비를 점차 줄이고 있다는 이야기인데요

 

연방준비제도의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의 고소득층은 코로나19 시기를 전후하여 집중적으로 성장했습니다. 시장에 유동성이 넘쳐나던 시절, 부동산과 주식 뿐만 아니라 가상자산 등을 통해 고소득층이 부를 쌓을 기회가 많았기 때문입니다.


이러한 성장세는 이른바 부의 효과”(“the wealth effect”)라고 부릅니다. 상한가를 뛰어넘는 주가와 높은 채권 수익률이 이들의 지갑을 지탱해주었는데요.

 

이렇게 쌓인 부를 통해 미국 고소득층은 장기간 이어지고 있는 인플레이션을 어느 정도 감내할 수 있었습니다. 뿐만 아니라, 여행을 비롯한 고가의 문화생활에도 돈을 사용할 수 있는 여력을 마련해주었는데요.


CNN“2023년 미국의 경제 성장은 소비 덕분에 빠른 속도로 이루어졌다”(“US economic growth accelerated at a brisk pace in 2023, largely thanks to the US consumer”)로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상황이 변했습니다. 미국의 경제 지표가 뚜렷한 회복세를 보이지 못하고 있고, 연방준비제도의 금리 인하 시점은 뒤로 밀리는 등 오히려 부진하기 때문입니다. CNN실업률이 4% 미만이라는 점을 포함하여 전반적인 (미국의) 경제가 활발한 건 맞지만, 중요한 전환점이 나타났다. 부유한 미국인들의 행동 변화도 그 중 하나”(“While the broader economy remains healthy, including the job market with sub-4% unemployment, there are signs that an important corner has been turned. The shifting behavior of wealthy Americans is one of them”)라고 설명했습니다.

 

CNN 사람들은 카드를 긁거나, 구매 버튼을 클릭하기 전에 두 번 생각하고 있다”(“But some are thinking twice before swiping that card or clicking on the purchase button”)


미국의 고소득층은 기존에 애용했던 매장들을 찾지 않고 있습니다. 조나단 애커로이드(Jonathan Akeroyd) 버버리 CEO는 성명문을 통해 명품의 수요가 둔화되면서, 당사의 계획을 진행시키는 건 매우 어려운 일이 되고 있다”(“Executing our plan against a backdrop of slowing luxury demand has been challenging”)고 이야기했는데요. 버버리는 지난 1분기에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모두 줄어들었는데, 특히 미국을 상대로 한 매출은 전년동기대비 12%나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루이비통모에헤네시(LVMH) 역시 1분기 실적 발표에서 저조한 성적을 기록하며 미국 내에서 고급 주류에 대한 수요가 줄어들고 있다고 발표했는데요.


다만, 고소득층이 전방위적인 부분에서 비용 절약에 나서는 건 아닙니다. 단적으로 CNN혼합되어 있다 (“It’s been mixed”)고 설명했는데요. 호화 유람선으로 이름난 로얄캐리비안크루즈(Royal Caribbean Cruises) 1분기 매출액은 전년동기보다 29% 성장하면서 시장의 예상치를 상회했습니다. 크루즈 여행에 대한 수요가 높아 예약률이 높고, 크루즈 내에서도 소비가 활발하게 이루어졌기 때문입니다. 명품에 대한 미국 고소득층의 소비가 다소 침체했어도, 크루즈에 대해선 그렇지 않았다는 겁니다.

 
김영진 사진
김영진 기자  jean@wisdot.co.kr
 

댓글 0

Best 댓글

1

동물이 피를 다 흘려서 죽을 때가지 놔두고 죽으면 그것으로 음식을 만들도록 규정한 것이 할랄입니다. 그런나 그것은 동물 학살이며 인간 학살을 위한 연습에 지나지 않습니다. 잔인함 그 자체입니다. 인간이 아닙니다.

2

절대 반대합니다

3

저는 우리 아이 가정에서 더 많은 시간 같이 보내고 싶어요 12시간이상 돌봄 주6일 돌봄이 아니라 회사의 조기퇴근과 주4일 근무 등의 시스템 개선을 부탁드려요

4

절대반대합니다!!!!!! 할랄식품은 이슬람의 돈벌이용 가짜 종교사기 입니다 이단사이비 이슬람에 속아 넘어간 대구 홍카콜라도 정신차려라!!!!! 무슬림들이 할랄식품만 먹는다는것은 다 거짓입니다 인기있는 유명 해외음식도 먹고 술,담배도 다 합니다

5

이슬람 할랄시장에 진출하기 위한 '할랄식품 활성화' 사업의 일환으로 할랄 식품, 할랄 도축을 주장하는데, 실제 기대하는 효과를 거둘 거라 보지 않습니다. 할랄 도축 포함하여 할랄식품을 취급할 경우 무슬림들과 이슬람 종교지도자들만 종사하게 돼 일자리 창출은 기대난망이고, 수출도 큰 성과를 기대하기 어렵고, 오히려 무슬림들 유입의 통로가 될 뿐입니다. 그리고 할랄 도축은 동물은 잔인하게 죽이는 문제로 동물보호법 위반이기에 반대하며, 우리나라에서 이를 예외적으로 허용해선 안 됩니다.

6

절대 반대합니다

7

할랄도축 너무 잔인하여 절대반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