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마크 Link 인쇄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제25회 전주국제영화제 시상식 진행....총 16편 수상작 선정

▶제25회 전주국제영화제 시상식서 총 16편 수상작 선정
▶‘메이저 톤으로’ 국제경쟁 대상 수상…한국경쟁 부문에는 ’힘을 낼 시간’ 선정

입력 : 2024.05.08 16:30
제25회 전주국제영화제 시상식 진행....총 16편 수상작 선정 (출처=전주국제영화제)
 

[위즈경제] 이정원 기자 =제25회 전주국제영화제는 지난 7일 전북대학교 삼성문화회관에서 시상식을 열고 국제경쟁, 한국경쟁, 한국단편경쟁 부문 등에서 총 16편의 수상작을 선정했다고 8일 밝혔습니다.

 

국제경쟁 대상은 잉그리드 포크로펙 감독의 메이저 톤으로가 수상했으며, 팜응옥란 감독의 쿨리는 울지 않는다가 작품상을, 장 밥티스트 뒤랑 감독의 쓰레기장의 개가 심사위원특별상을 수상했습니다.

 

한국경쟁 부문에서는 남궁선 감독의 힘을 낼 시간이 한국경쟁 대상(후지필름 코리아 후원)을 수상한 것에 더해 배우상과 왓챠상까지 수상하며 3관왕의 기쁨을 누렸습니다.

 

배우상은 힘을 낼 시간의 최성은 배우와 장만민 감독이 연출한 은빛 살구의 나애진 배우가 수상했습니다.

 

또 한국경쟁 부문 신설 상인 배급지원상은 박정미 감독의 담요를 입은 사람이 수상했습니다. 25회 전주국제영화제부터 신설된 배급지원상은 심사위원단의 선정을 받은 1편에 상금 500만원과 트로피를 수여합니다.

 

작년보다 191편 증가해 총 1332편의 출품작 중 25편이 본선 심사를 거친 한국단편경쟁에서는 공선정 감독의 작별이 대상을 수상했습니다. 이어 한국단편경쟁 감독상은 임지선 감독의 헨젤:두 개의 교복치마가 수상했으며, 심사위원특별상은 박세영 감독의 땅거미에게 돌아갔습니다.

 

4개 상을 시상한 특별 부문의 경우, 멕시코국립시네테카 개봉지원상은 김솔해, 이도진 감독의 통잠이 수상했습니다. 아시아영화진흥기구 심사위원단이 비경쟁부문 아시아 영화 상역작 중 1편을 선정해 시상하는 넷팩상은 아델 타브리즈 감독의 펀치 드렁크가 수상했습니다.

 

지역공모 출품작 중 1편을 선정하는 J비전상은 너에게 닿기를의 오재욱 감독이 수상했으며, 한국 장편 다큐멘터리 상영작 중 1편을 선정하는 다큐멘터리상(진모터스 후원)은 지혜원 감독의 목소리들이 수상했습니다.

 

한편 지난 1일 개막해 43개국 232편 중 15개 부문의 시상을 마무리한 제25회 전주국제영화제는 전주 영화의거리 일대에서 관객들과 만나며, 오는 10일 축제를 마무리할 예정입니다.

 
이정원 사진
이정원 기자  nukcha45@wisdot.co.kr
 

댓글 0

Best 댓글

1

자유민주국가 대한민국의 국회의원이라는 집단은 국민의 소리를 경청하고 모두가 각자의 자리에서 행복하게 살 권리를 보장해 주는 일을 하라고 국민들의 피묻은 돈을 매달 따박 따박 받아 누리면서 왜! 어느 이기적인 한 단체의 광란에 합류하여 최중증발달장애인과 그 가족의 눈에 피눈물을 흘리게 하는것입니까? 모두 알고 있죠! 그들과 정치인들은 말한마디 못하고 똥.오줌도 못가리고 병원진료도 거부받는 천방지축 날뛰는 우리 최중증발달장애인들을 말이 좋지 지원주택이요? 그곳에서 어떻게 살아가라는 겁니까? 지금의 거주시설에서 처럼 즐겁게 모든것을 누리며 살게 할수있습니까? 아무런 대책도 없이 그저 뱉은말 이행하여 자신의 명예와 권력과 이권을 쟁취하려는 것 말고는 최중증발달장애인의 고통과 처참한 삶은 단 1도 알고 싶지 않은 당신들! 천벌을 받을것입니다!

2

시설에 있는 장애인은 대부분이 자립불가능한 중증발달장애인입니다 지적능력이 2살정도인 장애인이 어떻게 스스로 판단하고 삶을 영위하라는건지~~ 아무런 전문적인 지식과 경험이 없는 활동지원사에게 목숨을 맡기고 고립된 주택에서 방임 학대하도록 하는것인지 늙고 병든 부모들이 오늘도 거리에서 상복을 입고 피눈물을 흘려야만 하는 야만적 현실이 개탄스럽습니다

3

자립지원이라는 이름으로 결국 탈시설로 시설폐쇄를 목적으로 하는 악법입니다 장애의 특성 유형과 싱관없이 모두 자립해야힌다는 장애의 이해를 전혀하지못히는 몰상식한 법안은 누구를 위한 법입니까? 말도 못하는 중증장애인의 생명과 안전은 누가 책임지나요?

4

가장 약자인 중증발달장여인들을 국가 돌보아야할 가장 약자인 이들을 이권단제에 먹이사슬로 주기위해 사지로 내모는 이런 나라가 어디 있나요? 부모들 가슴에 피멍들게 하는 국가 권력들에 분노합니다.흑흑흑

5

장애 정도와 돌봄 필요 상황에 따라 경증 장애자나 원하는 자는 지역사회 생활 시키고 증증 장애로 24시간 집단 돌봄과 전문적 치료를 원하는 자를 분류시기면 될것을 무엇때문인지 속이 보입니다 구분없이 대책없이 강제적 시설 폐쇄 반대하는 중증장애로 의사표현 못하는 부모회 애끊고 피 토하는 부모 마음에 못질하지 마라 증증장애인들을 국가가 책임지지 않으면 상황에 따라 극단적인 처지에 내 몰리는 사람이 다 수 인것을 전장연은 모르른것인가 똥인지 된장인지 찍어먹어봐야 아는가 악법 발의한 최종성 이혜영 장혜영 의원님과 전장연 책임질수 있습니까?

6

장애인 시설에서 학대가 일어난다고 시설을 폐쇄한다면 전국에 있는 어린이집 요양원 모든 시설을 폐쇄하라.그곳에서도 끊임없이 사건사고 학대가 일어나는데 왜 중증자애인 시설만 폐쇄하겠다는것인지~돈에 눈먼 자들의 이익에 중증장애인들을 사지로 내모는 탈시설법을 폐지하라.

7

어느날 우리아들의 이름이 적힌 서류가 자립지원 센터에 넘겨졌는데 보호자인 저에게 사전에 어떤 설명이나 동의를 구하지 않았습니다. 탈시설 법안이 통과되면 실적올리기에 급급한 단체들을 대놓고 지원해주는 격이 될것이 뻔할뿐더러 그 과정에서 인권침해로 조롱당하고 생존에 위협을 받는 고통을 장애가족에게 남겨지게 될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