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마크 Link 인쇄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정부, 안전한 설 명절을 위해 재난상황실 24시간 유지

▷정부, 설 명절 대비 범정부 대응체계 가동…24시간 상황관리체계 강화
▷17개 시∙도와 함께 ‘설 연휴 안전관리대책 점검회의’ 개최

입력 : 2024.02.01 17:00 수정 : 2024.02.01 17:10
정부, 안전한 설 명절을 위해 재난상황실 24시간 유지 (출처=행정안전부)
 

[위즈경제] 이정원 기자 =정부가 안전한 설 명절을 위한 범정부 대응체계를 가동해 24시간 상황관리체계를 강화합니다.

 

행정안전부는 국민이 안심하고 설 연휴를 보낼 수 있도록 이한경 재난안전관리 본부장 주재로 관계부처, 17개 시도와 함께 설 연휴 안전관리대책 점검회의1일 개최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날 회의에서는 제34회 국정현안관계장관회의에서 논의된 설 연휴 안전관리 대책에 대해 교통 안전관리, 화재 예방, 응급진료체계 운영 등 관계기관별 안전 관리 대책을 점검했습니다.

 

이에 설 연휴 동안 재난상황실은 24시간 근무 체계를 유지하고 특별교통대책본부 등을 운영하며 재난사고 예방을 위해 전통시장∙여객선∙숙박업소 등 주요 현장점검도 추진할 방침입니다.

 

먼저 행안부는 연휴 기간 중앙재난안전상황실을 중심으로 각 부처 및 유관기관 재난상황실과 함께 상황정보를 공유하며 24시간 근무 체계를 유지합니다.

 

지자체는 부단체장 중심의 상황관리 대응체계를 확립하고 사전에 국장급 이상을 상황실 책임자로 지정해 재난 발생 때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합니다.

 

이에 앞서 행안부는 재난∙사고 예방을 위해 지역축제와 전통시장 등 주요 현장에 대한 사전 안전점검을 실시한 바 있습니다.

 

아울러 설 연휴 기간에 대설∙한파 등으로 피해가 예상되면 선제적으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해 범정부적으로 대응할 계획입니다.

 

국토교통부는 교통안전과 원활한 차량 소통을 위해 특별교통대책을 수립하고 오는 8일부터 12일까지 대책본부를 운영합니다.

 

특히 설 연휴 대규모 이동에 대비해 도로∙철도∙항공 분야에 대한 안전점검을 실시하고, 새로 개통된 도로와 갓길타로 운영구간 등 교통정보를 국가교통정보앱(APP)과 누리집 등에 실시간으로 제공해 도로 혼잡을 완화합니다.

 

소방청은 요양원, 사회복지시설 등 화재에 취약한 다중이용시설에 대해 연휴전 화재안전조사를 오는 6일까지 완료하고, 소방관서 비상응소태세를 유지하는 설 연휴 대비 특별경계근무를 오는 8일부터 13일까지 실시합니다.


아울러 소방청은 설 연휴 동안 응급환자의 골든타임 확보 및 신속한 재난대응을 위해 전국 17개 소방항공대 소방헬기 31, 490여명의 항공 인력이 비상대비 태세에 돌입합니다.

 

설 연휴 기간에는 이동인구가 많아 고속도로는 물론 일반국도 등 대다수 도로의 차량정체로 긴급환자를 이송하는 구급차가 신속하게 병원에 도착하는데 어려움이 있습니다.

 

또한 중증외상환자의 경우사고지점으로부터 멀리 떨어져 있는 전문 진료 병원에 도착할 때까지골든타임 내 신속한 병원 이송이 무엇보다 중요합니다이 같은 상황에서 응급의료 장비를 장착한 소방헬기가 그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습니다.

 

실제로 2021년부터 지난해까지 최근 3년간 설 연휴기간 전국 소방헬기는 총 127건 출동해 응급환자 117명을 이송했습니다연도별로는 2021년 44. 2022년 54, 2023년 19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아울러 소방청은 전통시장 취약시간대 순찰을 강화하고 아파트 화재 때 대피요령도 적극 홍보할 계획입니다.

 

보건복지부는 연휴 기간 진료 공백이 생기지 않도록 응급진료상황실을 운영하고 문 여는 병∙의원과 약국을 지정∙운영합니다.

 

독거노인 등 도봄이 필요한 노인에 대해 안전확인을 강화하고 노숙인 무료급식 지원과 응급잠자리 이용도 안내할 방침입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최근 발생 중인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 방지를 위해 산란계 및 양돈농장의 방역실태를 점검합니다.

 

설 연휴 전후인 8일과 13일은 전국 일제 소독의 날로 지정해 농장, 축산시설과 차량 등을 일제 소독할 계획입니다.

 

해양수산부는 귀성객과 낚시객 급증에 대비해 여객선, 터미널, 낚시어선에 대해 관계기관과 안전 점검을 추진합니다.

 

이와 함께 정부는 ▲숙박시설 안전관리대책 ▲가스∙전기시설 안전대책 ▲산업재해 예방 및 대응 대책 ▲제수용품 등 식품 안전관리대책 ▲전통시장 안전대책 ▲산불방지대책 등 소관 분야별 안전대책을 추진합니다.

 
이정원 사진
이정원 기자  nukcha45@wisdot.co.kr
 

댓글 0

Best 댓글

1

동물이 피를 다 흘려서 죽을 때가지 놔두고 죽으면 그것으로 음식을 만들도록 규정한 것이 할랄입니다. 그런나 그것은 동물 학살이며 인간 학살을 위한 연습에 지나지 않습니다. 잔인함 그 자체입니다. 인간이 아닙니다.

2

절대 반대합니다

3

저는 우리 아이 가정에서 더 많은 시간 같이 보내고 싶어요 12시간이상 돌봄 주6일 돌봄이 아니라 회사의 조기퇴근과 주4일 근무 등의 시스템 개선을 부탁드려요

4

절대반대합니다!!!!!! 할랄식품은 이슬람의 돈벌이용 가짜 종교사기 입니다 이단사이비 이슬람에 속아 넘어간 대구 홍카콜라도 정신차려라!!!!! 무슬림들이 할랄식품만 먹는다는것은 다 거짓입니다 인기있는 유명 해외음식도 먹고 술,담배도 다 합니다

5

이슬람 할랄시장에 진출하기 위한 '할랄식품 활성화' 사업의 일환으로 할랄 식품, 할랄 도축을 주장하는데, 실제 기대하는 효과를 거둘 거라 보지 않습니다. 할랄 도축 포함하여 할랄식품을 취급할 경우 무슬림들과 이슬람 종교지도자들만 종사하게 돼 일자리 창출은 기대난망이고, 수출도 큰 성과를 기대하기 어렵고, 오히려 무슬림들 유입의 통로가 될 뿐입니다. 그리고 할랄 도축은 동물은 잔인하게 죽이는 문제로 동물보호법 위반이기에 반대하며, 우리나라에서 이를 예외적으로 허용해선 안 됩니다.

6

절대 반대합니다

7

할랄도축 너무 잔인하여 절대반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