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마크 Link 인쇄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2023년 수출 일등공신은 '자동차'... 극복해야 할 과제는?

▷ 지난해 자동차 수출액 709억 달러... 종전 기록 뛰어 넘어
▷ 올해에도 원활한 수출 위해선 현대 및 기아차 국외 도난 사건에 적극 대응해야

입력 : 2024.01.16 15:59 수정 : 2024.01.16 16:02
2023년 수출 일등공신은 '자동차'... 극복해야 할 과제는? (출처 = 클립아트코리아)
 

[위즈경제] 김영진 기자 = 지난해 우리나라의 수출을 이끈 품목은 자동차입니다. 기존 주력 품목이었던 반도체가 부진하는 사이에, 친환경차에 대한 수요를 바탕으로 2023년 자동차 수출은 좋은 성적을 거뒀습니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2023년 자동차 수출액은 총 709억 달러를 기록하며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습니다. 이는 지난 2022년의 기록(541억 달러)을 뛰어넘은 규모이며, 자동차의 수출단가는 처음으로 2.3만 달러를 넘었습니다.

 

산업자원통상부는 우리 자동차 업계가 글로벌 자동차 시장의 친환경화, 전동화 추세에 맞춰 고가의 친환경차 수출(242억 달러, 2022년 대비 +51%)을 확대한 전략이 주효하였기 때문에 국내 자동차 수출이 크게 성장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는데요. 더욱이, 국내 자동차 산업이 지난해 수출을 통해서 얻은 무역흑자는 550억 달러(올해 1월 기준)입니다.

 

수출의 견조한 성적을 바탕으로, 자동차 생산량 역시 늘어나고 있습니다. 2023년 자동차 생산량은 차반도체 등 부품공급 정상화에 따라 전년 대비 13% 증가한 424만 대를 기록했습니다. 자동차 생산량이 연 400만 대를 넘긴 건 지난 2018(403만 대) 이후 5년 만입니다.

 

국내 공장의 차량별 생산량 순위는 아반떼가 27만 대로 가장 많았으며 그 다음으로는 코나(25만 대), 트레일블레이저(22만 대), 트렉스(21만 대), 스포티지(21만 대), 투싼(19만 대)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산업자원통상부는 특히, 생산 증가는 코로나19로 인한 글로벌 대기수요를 해소하며 자동차 수출 증가를 견인하였으며 국내에서 생산된 차량의 약 65%(277만 대)는 해외 시장으로 수출되었다고 전했습니다.

 

하지만 올해 국내 자동차 산업의 수출의 지난해처럼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을지에 대해선 아직 미지수입니다. 글로벌 소비침체의 흐름이 여전히 이어지고 있고, 이스라엘-하마스 사태로 인한 지정학적 불안, 대만 총통 선거 등 정치적 지형 변화 등 변수가 많기 때문인데요.

 

이러한 거시적 난관 외에도 정부와 기업이 극복해야 할 문제가 하나 더 있는 듯합니다. CNN은 지난 5일 보도를 통해 “2020년 이후 현대와 기아 차의 절도 사건이 1,000% 이상 급증”(“Hyundai and Kia thefts soar more than 1,000% since 2020”)했다고 전했습니다.

 

국외에서 우리나라의 차종에 대한 범죄율이 치솟았다는 소식은 아무래도 수요에 대한 우려가 들게끔 하는데요. 보험 통계 추적 기업 HLDI(Highway Loss Data Institute)의 자료에 따르면, 현대차와 기아차 일부 차종에 대한 도난 보험 청구 건수가 지난 2020년 상반기부터 2023년 상반기 사이에 1,000% 이상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2020년 상반기에는 보험에 가입한 현대차·기아차 1,000대 중 1대의 도난 신고가 들어왔는데, 2023년에는 11.2대로 폭증한 겁니다. 반면, 보험에 가입한 다른 차종의 도난 신고의 규모는 변하지 않았습니다. 현대차와 기아차가 집중적으로 범죄의 대상이 된 셈인데요.

 

CNN“2015년부터 2019년 사이에 생산된, 현대 및 기아의 특정 구형 모델은 자동차 절도에 취약하다”(“Certain older Hyundai and Kia models made between 2015 to 2019 are particularly vulnerable to car thieves”),턴키 시동 장치를 갖고 있는 기아 포르테와 스포티지, 현대 산타페와 투싼 등 일부 저렴한 차종은 버튼 하나로 시동이 걸리는 다른 차종과 달리 - 도난 가능성이  두 배 이상 높다”(“Less expensive versions of vehicles such as the Hyundai Santa Fe and Tucson and the Kia Forte and Sportage equipped with turn-key ignitions — as opposed to cars that only require a button press to start – are roughly twice as likely to be stolen as other vehicles of a similar age”)고 설명했습니다.

 

현대와 기아 측에선 도난 사고를 막기 위해 차량 내에 설치된 소프트웨어를 업그레이드하는 등의 조치를 취하고 있습니다만, 향후 우리나라 자동차 수출의 활성화를 위해선 더욱 적극적인 이미지 개선 조치가 필요할 듯싶습니다.

 
김영진 사진
김영진 기자  jean@wisdot.co.kr
 

댓글 0

Best 댓글

1

동물이 피를 다 흘려서 죽을 때가지 놔두고 죽으면 그것으로 음식을 만들도록 규정한 것이 할랄입니다. 그런나 그것은 동물 학살이며 인간 학살을 위한 연습에 지나지 않습니다. 잔인함 그 자체입니다. 인간이 아닙니다.

2

절대 반대합니다

3

저는 우리 아이 가정에서 더 많은 시간 같이 보내고 싶어요 12시간이상 돌봄 주6일 돌봄이 아니라 회사의 조기퇴근과 주4일 근무 등의 시스템 개선을 부탁드려요

4

절대반대합니다!!!!!! 할랄식품은 이슬람의 돈벌이용 가짜 종교사기 입니다 이단사이비 이슬람에 속아 넘어간 대구 홍카콜라도 정신차려라!!!!! 무슬림들이 할랄식품만 먹는다는것은 다 거짓입니다 인기있는 유명 해외음식도 먹고 술,담배도 다 합니다

5

이슬람 할랄시장에 진출하기 위한 '할랄식품 활성화' 사업의 일환으로 할랄 식품, 할랄 도축을 주장하는데, 실제 기대하는 효과를 거둘 거라 보지 않습니다. 할랄 도축 포함하여 할랄식품을 취급할 경우 무슬림들과 이슬람 종교지도자들만 종사하게 돼 일자리 창출은 기대난망이고, 수출도 큰 성과를 기대하기 어렵고, 오히려 무슬림들 유입의 통로가 될 뿐입니다. 그리고 할랄 도축은 동물은 잔인하게 죽이는 문제로 동물보호법 위반이기에 반대하며, 우리나라에서 이를 예외적으로 허용해선 안 됩니다.

6

유보통합을 한다면서 장애전담어린이집을 80개 늘린다는게 앞뒤가 맞는 정책인가요? 장애영유아를 위한 교육을 위한다면 의무교육을 제대로 된 시행을 위해 공립 유치원 특수학급을 증설해야 하는게 올바른 방향이 아닌가요? 현재 특수교육지원센터에는 몇 안되는 유아특수교사들이 근무하고 있는데, 어린이집 장애영유아까지 포함시킨다면 그 업무들은 누가 하나요? 또한 특수교육과 관련된 지원서비스 예산은 유보통합을 진행하면서 다 파악되고 예산에 포함이 되었나요? 정말 하나부터 열까지 너무 허술하고 현장을 제대로 들여다보지 않은 정책입니다. 2026년도까지 어떻게든 유보통합을 시키는 정부의 보여주기식 실적쌓기가 아니라 나라의 미래를 책임질 아이들이 안정적인 환경에서 질높은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제대로 정책을 만드세요!

7

절대 반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