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마크 Link 인쇄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테슬라 등 13개 차종 72,624대 리콜... 오토파일럿 등에서 결함 발견

▷ 테슬라 63,991대 리콜... 오토파일럿 시스템에 문제 있어
▷ 현대 G80, GV70은 드라이브샤프트 결함, 한국닛산 알티마는 후방카메라 배선 설계 오류 등

입력 : 2024.01.04 10:53 수정 : 2024.01.04 10:59
테슬라 등 13개 차종 72,624대 리콜... 오토파일럿 등에서 결함 발견 테슬라 차량 (출처 = 국토교통부)
 

[위즈경제] 김영진 기자 = 테슬라코리아(), 현대자동차㈜, 포드세일즈 서비스코리아(), 한국닛산㈜, 기아㈜, 혼다코리아㈜가 다루고 있는 13개 차종 72,624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되어 자발적인 리콜에 돌입합니다.

 

테슬라의 경우, 모델 Y 등 차종 4, 총 63,991대에서 오토파일럿 소프트웨어 오류가 발견되었습니다. 오토파일럿이란, 차량을 자동으로 가속 및 제동, 조향(자동차의 운전방향 조절)할 수 있게 도와주는 주행 보조장치입니다.

 

테슬라의 모델Y, X, S,3에 탑재된 오토파일럿은 사용 시 운전자에게 충분한 경고음을 주지 않아 안전에 지장을 줄 가능성이 발생한 겁니다. 뿐만 아니라, 모델XS는 차량 문잠금 제어장치 소프트웨어에 오류가 있어 충돌했을 경우 문잠금 기능이 해제되는 등 안전기준에 부적합했는데요.

  

(출처 = 국토교통부)

 

 

테슬라의 차종에서 오토파일럿과 관련된 문제는 국내 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민감하게 다루어지고 있습니다.

 

비영리 소비자단체 Consumer Reports(CR)에서 안전 정책 부국장을 맡고 있는 윌리엄 월리스(William Wallace)CNN을 통해 테슬라의 오토파일럿 차종 리콜 조치에 안심할 수 없다”(“Tesla’s response to auto recall isn’t reassuring”)는 의견을 밝혔습니다.

 

그는 CR에 소속된 전문가들이 테슬라의 오토파일럿 기능을 평가해봤는데, 불행하게도, 소프트웨어의 오류나 운전자의 실수를 예방할 수 있을 정도로 고쳐지지 않았다”(“Unfortunately, our experts’ preliminary evaluation suggests the fix is insufficient, with the software not going far enough to prevent misuse or driver inattention”)고 이야기했습니다.

 

가령, 차량 내에 설치되어 있는 카메라를 가리거나 운전자가 도로를 쳐다보지 않아도 오토파일럿 시스템은 계속해서 작동했습니다. 운전자의 운전을 보조하는 시스템이 운전자의 존재 없이도 작동하면 사고를 유발할 수 있다는 건데요.

 

더군다나, 월리스 부국장은 “CR이 조사한 바에 따르면, 오토파일럿 시스템은 2023년 테슬라 모델 차량 절반 이상에서 사용이 가능한데, 필요한 안전장치를 갖춘 차량은 거의 없다”(“According to CR’s most recent data, active driving assistance systems are available on more than half of 2023 model-year vehicles, and few come with the safeguards they need”)며 우려했습니다. 오토파일럿 시스템으로 인해 테슬라가 리콜을 진행한다고 해도, 과연 결함이 제대로 고쳐질 것인가 하는 의문점도 제기했는데요.

 

윌리엄 월리스 CR 안전 정책 부국장 曰 만약 테슬라가 전문가의 추천으로 인해 리콜을 몇 년 동안 시행하고 효과가 없는 해결방안을 내놓는다면, 자동차가 안전하고 결함이 없도록 설계되었다고 소비자들이 어떻게 믿을 수 있을까”(“How can people trust that their cars are designed to be safe and free of defects if a company under scrutiny takes years to carry out a recall recommended by safety experts — and then provides a remedy that might not actually fix the problem?”)

 

한편, 현대자동차의 경우 G80GV70 차종의 뒷바퀴 드라이브샤프트에서 결함이 발견되었습니다. 드라이브샤프트는 바퀴에 동력을 전달하는 부품인데, 이 부분에 용접불량이 생겨 주행 중 차량이 멈출 가능성이 있다는 게 리콜의 주된 이유입니다.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의 머스탱은 브레이크액 센서 오류로 브레이크액 부족 시 경고등이 정상 작동되지 않는 결함이 발견되었고, 한국닛산의 알티마는 후방카메라에 배선 설계 오류가 있어 화면이 제대로 나타나지 않는 문제가 나타났습니다.

 

기아의 셀토스의 경우, 커튼에어백 인플레이터의 제조불량으로 내부에 가스가 새어 나오는 현상이 발생했으며 혼다코리아의 오딧세이는 제대로 만들어지지 않은 크랭크축이 베어링을 손상시켜 주행중 차량이 멈출 가능성이 있습니다.

 

이러한 결함을 고치기 위해서 각 제작사에서는 자동차 소유자에게 연락할 예정이며, 결함을 고치기 전에 자동차 소유자가 결함을 자비로 수리한 경우에는 제작사에 수리한 비용을 보상받을 수 있습니다.

 

 
김영진 사진
김영진 기자  jean@wisdot.co.kr
 

댓글 0

Best 댓글

1

자유민주국가 대한민국의 국회의원이라는 집단은 국민의 소리를 경청하고 모두가 각자의 자리에서 행복하게 살 권리를 보장해 주는 일을 하라고 국민들의 피묻은 돈을 매달 따박 따박 받아 누리면서 왜! 어느 이기적인 한 단체의 광란에 합류하여 최중증발달장애인과 그 가족의 눈에 피눈물을 흘리게 하는것입니까? 모두 알고 있죠! 그들과 정치인들은 말한마디 못하고 똥.오줌도 못가리고 병원진료도 거부받는 천방지축 날뛰는 우리 최중증발달장애인들을 말이 좋지 지원주택이요? 그곳에서 어떻게 살아가라는 겁니까? 지금의 거주시설에서 처럼 즐겁게 모든것을 누리며 살게 할수있습니까? 아무런 대책도 없이 그저 뱉은말 이행하여 자신의 명예와 권력과 이권을 쟁취하려는 것 말고는 최중증발달장애인의 고통과 처참한 삶은 단 1도 알고 싶지 않은 당신들! 천벌을 받을것입니다!

2

대한민국은 거주이전에 자유가 보장되는 나라인데 왜 당사자에 의견은 무시하고 제삼자가 탈시설하라 난리인가요? 이것도 인권을 무시하는 처사가 아닌가요?

3

시설에 있는 장애인은 대부분이 자립불가능한 중증발달장애인입니다 지적능력이 2살정도인 장애인이 어떻게 스스로 판단하고 삶을 영위하라는건지~~ 아무런 전문적인 지식과 경험이 없는 활동지원사에게 목숨을 맡기고 고립된 주택에서 방임 학대하도록 하는것인지 늙고 병든 부모들이 오늘도 거리에서 상복을 입고 피눈물을 흘려야만 하는 야만적 현실이 개탄스럽습니다

4

자립지원이라는 이름으로 결국 탈시설로 시설폐쇄를 목적으로 하는 악법입니다 장애의 특성 유형과 싱관없이 모두 자립해야힌다는 장애의 이해를 전혀하지못히는 몰상식한 법안은 누구를 위한 법입니까? 말도 못하는 중증장애인의 생명과 안전은 누가 책임지나요?

5

절대 반대합니다. 인간을 망치는 악법 절대 반대합니다.

6

학생뿐 아니라 모든 인간의 인권은 보장되어야하고 모든 사람이 인간으로서의 존엄과 가치를 실현하며 자유롭고 행복한 삶을 이뤄나가야 하는것이지 특정집단을 위한답시고 법을 계정하는것은 계속해서 분란만 만들뿐입니다 민주당은 계속 이상한 법들좀 만들지 않았음 합니다

7

중증발달장애인에게 시설은 선택이 아니라 생명줄입니다. 시설은 감옥이 아닙니다. 어린아기 수준의 장애인들에게 탈시설이 의미가 있겠습니까? 각자 장애에 맞는 주거권을 나라에서는 보장햬야 합니다. 탈시설로 몰아가는 것은 폭력이며 중증발달장애인의 삶을 벼랑으로 몰고 가는 것입니다. 탈시설 조례안은 폐지 되어야 합니다. 전장연은 이일에 당사자가 아님니다. 각자 장애에 맞는 주거권이 필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