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마크 Link 인쇄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최고 3Gbps 속도... 5G에 대한 소비자들의 무너진 신뢰 회복할 수 있을까

▷ 과기정통부, '5G 스몰셀' 기술 시연
▷이중연결성 기술, 업다운 할당 비율 조절해 최고 데이터 속도 3Gbps에 도달

입력 : 2023.12.19 17:15 수정 : 2023.12.19 17:21
최고 3Gbps 속도... 5G에 대한 소비자들의 무너진 신뢰 회복할 수 있을까 (출처 = 클립아트코리아)
 

[위즈경제] 김영진 기자 = “최고속도 20Gbps”, “LTE보다 20배 빠른 속도”, “2GB 영화 한 편을 1초 만에 다운로드, 지난 8 SK텔레콤을 비롯한 이통3사는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336억 원의 과징금 처분을 받았습니다. 각자가 제공하는 5G 서비스에 대해 거짓, 기만 광고를 일삼았기 때문입니다.

 

5G의 최고속도가 20Gbps까지 이른다는 이통3사의 말과 달리 실제 속도는 2021년 기준 0.8Gbps(3사 평균)에 불과했고, 객관적인 근거 없이 다른 이통사보다 우월한 속도와 기술력이 돋보인다고 광고했습니다. 이처럼 이통3사가 5G 서비스를 이용해 소비자들을 크게 기만했다는 사실이 드러나자, 소비자들의 신뢰는 크게 훼손된 바 있는데요.

 

이러한 분위기 속에서,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데이터 전송속도를 3Gbps까지 향상시킨 5G 스몰셀(Small cell)을 선보였습니다. 일전에 이통3사가 자사의 5G 서비스 실제 속도가 2Gbps가 넘는다고 광고했다는 점을 감안하면, 유의미한 발전이라고 볼 수 있는데요.

 

19, 과기정통부와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은 sub-6GHZmmWave 동시 접속이 가능하고, 업다운 비율 자율 조정으로 다양한 5G 특화망 환경에 맞춤형으로 적용할 수 있는 5G 스몰셀 기술 개발에 성공했다며, 기술 시연회를 개최했습니다.


이를 자세히 살펴보면, 먼저 스몰셀이란, 기존 매크로 기지국보다 크기와 통신 커버리지가 작은 소형 기지국입니다.


기존 기지국이 실외, 옥상, 산 등지에 설치되어 30km 반경의 사용자 200명 이상을 커버할 수 있다면, 스몰셀 기지국은 건물내, 밀접지역, 5G 특화망 내에 설치되어 2km 반경의 사용자 100명까지 커버할 수 있습니다. 기존 기지국이 커버하지 못하는 지역에 스몰셀을 설치해 통신 커버리지를 보완하기도 하고, 5G 특화망 환경을 구축하기도 하는데요.

 

이러한 스몰셀 기술은 2022년 기준, 전체 무선 네트워크 장비 시장의 약 15%를 차지할 정도로 유망합니다. 과기정통부 설명에 따르면, 국내 중소기업에서 개발한 5G 스몰셀 제품이 일본에서 성과를 거둬 지난해 기준 428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다고 합니다.


그 가능성을 눈여겨 보고,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주관 하에 SK텔레콤, 퀄컴 등 국내 중소/중견기업이 기술 개발에 참여했습니다.


5G 스몰셀 기술은, 먼저 단말은 5G의 두 개 대역(sub-6GHZ, mmWave) 기지국에 동시 연결된 상태에서 최대 데이터 전송속도 3Gbps를 제공합니다.


mmWave 스몰셀의 경우, 기존엔 NSA(Non Stand Alone, 기존의 LTE5G를 함께 사용하는 네트워크 구조) 모드만 가능했습니다. 데이터를 빠르게 전송하기 위해선 mmWave 스몰셀을 5G 단독망에서 활용할 필요가 있었는데요. 이번 5G 스몰셀의 이중연결성 기술이 이를 가능하게 한 셈입니다.

 

두 번째로는 업다운 할당 비율의 자율 조정입니다. 모바일로 방송을 송출하거나, 고화질 CCTV를 운용하기 위해선 다운로드 속도보다 업로드 속도가 중요합니다. 이용자가 영상을 다운로드하는 속도보다, 콘텐츠 제공자가 영상을 업로드하는 속도가 빨라야 원활한 통신이 가능하기 때문입니다.


기존에는 다운로드와 업로드의 속도를 결정하는 무선 자원 할당 비중이 73으로 고정되어 있었고, 자유롭게 조절할 수 없었습니다. 기지국 수를 늘리는 방법을 제외하고는, 이를 해결할 수 있는 뚜렷한 방법이 없었는데요.

 

이번 기술 개발을 통해 다운로드와 업로드의 비중을 37로 할당하는 등 자유롭게 조절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고용량 동영상 스트리밍 등 서비스의 목적에 맞게 효율적으로 5G 특화망 운용이 가능해진 겁니다.


이외에도 정책금융지원협의회가 내년도 정책금융 공급계획을 통해 통신(5G)0.3조 원을 새롭게 지원하겠다고 밝히는 등, 정부는 5G에 많은 열의를 보이고 있는 상황인데요.


그럼에도 5G에 대한 소비자들의 신뢰를 정부가 온전히 회복시킬 수 있을지에 대해선 의문입니다. 이통3사가 5G서비스와 관련해 소비자들에게 남긴 상처가 아물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공정위의 과징금과, 정부의 압박으로 5G 요금제를 저가형으로 분화시킨 방안이 뚜렷한 소비자 보상대책이라고 보기도 어렵습니다.


따라서, 무엇보다 5G를 활성화시키기 위해선 이통3사의 진정성 있는 태도가 필요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기술이 아무리 발전해도, 그것을 유통시키는 이통3사의 태도에 변화가 없다면 소비자들의 신뢰는 회복하기 어려워 보입니다.

 

 
김영진 사진
김영진 기자  jean@wisdot.co.kr
 

댓글 0

Best 댓글

1

동물이 피를 다 흘려서 죽을 때가지 놔두고 죽으면 그것으로 음식을 만들도록 규정한 것이 할랄입니다. 그런나 그것은 동물 학살이며 인간 학살을 위한 연습에 지나지 않습니다. 잔인함 그 자체입니다. 인간이 아닙니다.

2

절대 반대합니다

3

저는 우리 아이 가정에서 더 많은 시간 같이 보내고 싶어요 12시간이상 돌봄 주6일 돌봄이 아니라 회사의 조기퇴근과 주4일 근무 등의 시스템 개선을 부탁드려요

4

절대반대합니다!!!!!! 할랄식품은 이슬람의 돈벌이용 가짜 종교사기 입니다 이단사이비 이슬람에 속아 넘어간 대구 홍카콜라도 정신차려라!!!!! 무슬림들이 할랄식품만 먹는다는것은 다 거짓입니다 인기있는 유명 해외음식도 먹고 술,담배도 다 합니다

5

이슬람 할랄시장에 진출하기 위한 '할랄식품 활성화' 사업의 일환으로 할랄 식품, 할랄 도축을 주장하는데, 실제 기대하는 효과를 거둘 거라 보지 않습니다. 할랄 도축 포함하여 할랄식품을 취급할 경우 무슬림들과 이슬람 종교지도자들만 종사하게 돼 일자리 창출은 기대난망이고, 수출도 큰 성과를 기대하기 어렵고, 오히려 무슬림들 유입의 통로가 될 뿐입니다. 그리고 할랄 도축은 동물은 잔인하게 죽이는 문제로 동물보호법 위반이기에 반대하며, 우리나라에서 이를 예외적으로 허용해선 안 됩니다.

6

절대 반대합니다

7

할랄도축 너무 잔인하여 절대반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