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마크 Link 인쇄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외신] '금리 인상', 정상에 도달했다

▷ CNN "2년 간 금리 인상, 현재에 이르러 정점에 도달했다는 평가 많아"
▷ 미국, 영국, 유럽연합의 근원인플레이션 하락

입력 : 2023.09.22 16:00
[외신] '금리 인상', 정상에 도달했다 (출처 = 클립아트코리아)
 

[위즈경제] 김영진 기자 = 미국연방준비제도(Fed)가 기준금리를 5.25~5.50%로 동결했습니다. 향후 추가 금리 인상 가능성은 시사했습니다만, 일단은 기준금리 인상을 멈춘 셈입니다.

 

연방준비제도 뿐만 아니라 영국 중앙은행 영란은행 역시 100년 만에 가장 길었던 금리 인상 주기를 멈췄고, 스위스 중앙은행 또한 금리를 동결했습니다. 이 같은 상황 속에서, 금리 인상이 정상에 도달했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습니다.

 

CNN중앙은행들은 치솟는 인플레이션을 통제하기 위해 지난 2년 동안 비유적으로 등산을 해야 했다”(“Central bankers have had to climb a metaphoric mountain over the past two years in the battle to control runaway inflation”),많은 이들이 정상에 도달했다고 생각한다”(“Many think they’ve now reached the summit”)고 설명했습니다.

 

캐피털 이코노믹스(CE)의 수석 경제학자 폴 데일스(Paul Dales)CNN과의 인터뷰에서 최근 몇 년간 중앙은행들은 인플레이션을 목표치인 2%로 낮출 수 있을 만큼 금리를 인상했다고 생각한다”(Central banks think they have raised interest rates enough to bring inflation down to their 2% targets in a couple of years’ time”), 각국의 경제 수뇌부들이 경기 불황을 피해 인플레이션을 잡는 것을 희망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금리 인상으로 인해 경기가 크게 위축되어선 안 된다는 뜻인데요.

 

유럽연합의 통화정책을 총괄하는 유럽중앙은행(ECB)은 최근 금리를 0.25%p 인상하면서, 현 기준금리가 장기간 충분히 유지된다면 인플레이션을 목표치인 2%로 낮추는 데 상당한 도움이 될 것”(maintained for a sufficiently long duration, will make a substantial contribution”)이라고 진단했습니다.

 

CNN은 글로벌 인플레이션이 완화될 조짐이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미국과 영국, 유럽연합의 연간 인플레이션은 목표치인 2%를 훨씬 웃돌고 있습니다만, CNN은 가격 변동성을 제거한 근원인플레이션이 세 지역 모 감소하고 있다는 점이 훨씬 중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농산물이나 석유류 등 외부 충격에 많은 영향을 받는 품목을 제거한 근원인플레이션이 통화정책에서 큰 영향력을 갖고 있기 때문입니다.

 

게다가, 영국과 유럽연합의 어려운 경제 상황은 인플레이션이 더욱 하락할 수 있는 신호가 되고 있습니다. 유럽연합은 올해 경제가 0.8% 성장할 것으로 예상했는데, 이는 지난 전망보다 0.2% 하락한 수치입니다. 경기 불황은 일반적으로 부정적인 상황으로 꼽히지만, 동시에 소비가 위축돼 물가를 비교적 안정시키는 효과를 주기도 합니다. 중앙은행 입장에선 금리를 올릴 이유가 적은 셈입니다.

 

다만, 지금까지 연방준비제도가 그러했듯 각국 중앙은행들이 금리를 인하할 가능성은 거의 없어 보입니다. 각국 중앙은행들은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의 원유 감산으로 인해, 국제유가를 면밀히 살펴보고 있습니다. 국제유가는 인플레이션에 밀접한 영향을 끼치는 중요한 지표인데, 최근 상승세로 반전된 바 있습니다.

 

영란은행 총재 앤드류 베일리(Andrew Bailey)는 지난 21 쉴 수 없다”(“There is absolutely no room for complacency”), “추가적인 금리 인상이 필요한지 면밀하게 살필 것이며, 목표를 달성할 때까지 충분히 오랫동안 높은 금리를 유지해야 한다”(“We’ll be watching closely to see if further [rate] increases are needed. And we will need to keep interest rates high enough for long enough to ensure that we get the job done”)고 전했습니다.

 
김영진 사진
김영진 기자  jean@wisdot.co.kr
 

댓글 0

Best 댓글

1

자유민주국가 대한민국의 국회의원이라는 집단은 국민의 소리를 경청하고 모두가 각자의 자리에서 행복하게 살 권리를 보장해 주는 일을 하라고 국민들의 피묻은 돈을 매달 따박 따박 받아 누리면서 왜! 어느 이기적인 한 단체의 광란에 합류하여 최중증발달장애인과 그 가족의 눈에 피눈물을 흘리게 하는것입니까? 모두 알고 있죠! 그들과 정치인들은 말한마디 못하고 똥.오줌도 못가리고 병원진료도 거부받는 천방지축 날뛰는 우리 최중증발달장애인들을 말이 좋지 지원주택이요? 그곳에서 어떻게 살아가라는 겁니까? 지금의 거주시설에서 처럼 즐겁게 모든것을 누리며 살게 할수있습니까? 아무런 대책도 없이 그저 뱉은말 이행하여 자신의 명예와 권력과 이권을 쟁취하려는 것 말고는 최중증발달장애인의 고통과 처참한 삶은 단 1도 알고 싶지 않은 당신들! 천벌을 받을것입니다!

2

대한민국은 거주이전에 자유가 보장되는 나라인데 왜 당사자에 의견은 무시하고 제삼자가 탈시설하라 난리인가요? 이것도 인권을 무시하는 처사가 아닌가요?

3

시설에 있는 장애인은 대부분이 자립불가능한 중증발달장애인입니다 지적능력이 2살정도인 장애인이 어떻게 스스로 판단하고 삶을 영위하라는건지~~ 아무런 전문적인 지식과 경험이 없는 활동지원사에게 목숨을 맡기고 고립된 주택에서 방임 학대하도록 하는것인지 늙고 병든 부모들이 오늘도 거리에서 상복을 입고 피눈물을 흘려야만 하는 야만적 현실이 개탄스럽습니다

4

자립지원이라는 이름으로 결국 탈시설로 시설폐쇄를 목적으로 하는 악법입니다 장애의 특성 유형과 싱관없이 모두 자립해야힌다는 장애의 이해를 전혀하지못히는 몰상식한 법안은 누구를 위한 법입니까? 말도 못하는 중증장애인의 생명과 안전은 누가 책임지나요?

5

절대 반대합니다. 인간을 망치는 악법 절대 반대합니다.

6

학생뿐 아니라 모든 인간의 인권은 보장되어야하고 모든 사람이 인간으로서의 존엄과 가치를 실현하며 자유롭고 행복한 삶을 이뤄나가야 하는것이지 특정집단을 위한답시고 법을 계정하는것은 계속해서 분란만 만들뿐입니다 민주당은 계속 이상한 법들좀 만들지 않았음 합니다

7

중증발달장애인에게 시설은 선택이 아니라 생명줄입니다. 시설은 감옥이 아닙니다. 어린아기 수준의 장애인들에게 탈시설이 의미가 있겠습니까? 각자 장애에 맞는 주거권을 나라에서는 보장햬야 합니다. 탈시설로 몰아가는 것은 폭력이며 중증발달장애인의 삶을 벼랑으로 몰고 가는 것입니다. 탈시설 조례안은 폐지 되어야 합니다. 전장연은 이일에 당사자가 아님니다. 각자 장애에 맞는 주거권이 필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