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마크 Link 인쇄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7월 은행권 예대금리차 소폭 감소... 당기순이익은 규모 유지

▷ 7월 총대출금리, 총수신금리의 차이 2.52%p... 전월대비 0.04%p 감소
▷ 은행권 2분기 당기순이익 14.1조 원... 상반기를 종합하면 4.3조 원 증가

입력 : 2023.08.31 14:40
7월 은행권 예대금리차 소폭 감소... 당기순이익은 규모 유지 (출처 = 클립아트코리아)
 

[위즈경제] 김영진 기자 = 한국은행의 ‘20237월 금융기관 가중평균금리에 다르면, 7월말 기준, 은행권의 잔액 기준 총수신금리는 연 2.64%로 전월말대비 0.05%p 오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총대출금리는 연 5.16%로 전월말대비 0.01%p 증가했고, 이로써 총대출금리와 총수신금리의 차이는 2.52%p로 전월대비 0.04%p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202212월 기준 2.55%p에 달했던 예대금리차는 2.52%p까지 감소했는데요.

 

지난 3, 은행권의 경쟁을 촉진하기 위해 예대금리차와 전세대출금리를 추가로 비교공시하는 등 금융당국의 움직임이 효과를 드러낸 듯합니다. 당시 금융당국은 “(금리정보) 공시 강화에도 불구하고 은행권은 예대마진을 통해 역대 최고수익을 기록하는 등 은행간 경쟁이 여전히 미흡하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정책의 취지를 설명했는데요.

 

코로나19 시기를 거치며 은행은 예대금리차를 이용해 많은 이익을 벌어들였습니다. 인플레이션을 잡기 위한 중앙은행의 긴축 재정 기조가 은행권으로 하여금 이상적인 영업 환경을 조성해주었기 때문입니다. 2019년 기준 13.9조 원에 달하던 은행권의 당기순이익은 지난해에 18.6조 원으로 뛰어올랐고, 그 기세는 잠시 주춤했다가 다시 상승세를 되찾았습니다.

 

금융감독원의 ‘20232분기 국내은행 영업실적(잠정)’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국내은행권의 당기순이익은 14.1조 원으로 전년 동기(9.8조 원) 대비 4.3조 원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증가폭이 무려 43.9%에 달하는데요.

 

2분기를 기준으로 보면, 국내은행의 당기순이익은 7.1조 원으로 전분기와 유사합니다. 이와 관련, 금융감독원은 한화오션 관련 거액 충당금 환입(1조 원) 등 비경상적요인으로 순이익이 크게 증가한 산업은행을 제외한 19개 은행 기준으로는 전분기 대비 감소했다고 설명했습니다.

 

2분기 기준 산업은행 제외 19개 은행의 당기순이익은 지난 분기 6조 원에서 5.4조 원으로 줄어들었지만, 산업은행의 상황은 다르다는 겁니다. 산업은행을 비롯한 여러 은행은 한화오션이 출범할 때 돈을 빌려준 바 있는데, 산업은행이 당시 빌려준 돈을 이번 상반기에 충당금으로서 돌려받은 겁니다. 참고로 산업은행의 충담금 규모는 약 16천억 원으로 은행 중 가장 큽니다.

 

주목해야할 건 은행권의 이자이익입니다. 올해 상반기 국내은행의 이자이익은 29.4조 원으로 전년동기 26.2조 원 대비 3.2조 원(+12.2조 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2분기의 이자이익은 14.7조 원으로 전분기와 유사했는데요.

 

금융당국은 “20224분기 이후 2분기 연속 순이자마진(NIM)이 하락하고 있으나, 이자수익자산이 소폭 증가하며 이자이익 규모는 유지했다고 설명했습니다. , 예대금리차가 조금이나마 줄어들면서 입은 순이자마진의 손해를, 이자수익자산을 마련해 상쇄했다는 겁니다.

 

★순이자마진(Net Interest Margin)

예대금리차로 인한 수익과 채권 등 유가증권에서 발생한 이자를 포함, 금융기관의 수익성을 나타내는 지표

 

반면, 올해 2분기 국내은행의 비이자이익은 1.8조 원으로 전분기(2.1조 원) 대비 0.3조 원 감소했습니다. 외환/파생관련손익 및 기타영업손익 등은 증가했으나, 고금리로 인해 유가증권관련손익이 줄어들었기 때문입니다. 유가증권의 매매, 평가, 배당 모두 지난 분기에 비해 부진했습니다.

 

한편, 금융당국은 중국 부동산發 글로벌 경기둔화 및 통화긴축 지속 등 불확실성이 확대되고 있어 예상치 못한 충격에도 건전성을 유지할 수 있도록 수익에 기반하여 손실흡수능력을 제고할 필요가 있다, 이에 국내은행의 대손충당금 적립 현황 등을 지속적으로 점검하는 한편, 스트레스 완충자본 등 제도개선도 차질없이 추진하겠다고 전했습니다.  


★대손충담금

한 해가 다 지나갈 때까지, 은행이 회수하지 못할 것 같은 매출채권의 금액을 비용으로 산정한 것. 사실상 은행의 손실로 보기 때문에, 대손충담금이 얼마나 쌓였는지에 따라 은행의 재무건전성을 가름할 수 있다

 

 
김영진 사진
김영진 기자  jean@wisdot.co.kr
 

댓글 0

Best 댓글

1

자유민주국가 대한민국의 국회의원이라는 집단은 국민의 소리를 경청하고 모두가 각자의 자리에서 행복하게 살 권리를 보장해 주는 일을 하라고 국민들의 피묻은 돈을 매달 따박 따박 받아 누리면서 왜! 어느 이기적인 한 단체의 광란에 합류하여 최중증발달장애인과 그 가족의 눈에 피눈물을 흘리게 하는것입니까? 모두 알고 있죠! 그들과 정치인들은 말한마디 못하고 똥.오줌도 못가리고 병원진료도 거부받는 천방지축 날뛰는 우리 최중증발달장애인들을 말이 좋지 지원주택이요? 그곳에서 어떻게 살아가라는 겁니까? 지금의 거주시설에서 처럼 즐겁게 모든것을 누리며 살게 할수있습니까? 아무런 대책도 없이 그저 뱉은말 이행하여 자신의 명예와 권력과 이권을 쟁취하려는 것 말고는 최중증발달장애인의 고통과 처참한 삶은 단 1도 알고 싶지 않은 당신들! 천벌을 받을것입니다!

2

대한민국은 거주이전에 자유가 보장되는 나라인데 왜 당사자에 의견은 무시하고 제삼자가 탈시설하라 난리인가요? 이것도 인권을 무시하는 처사가 아닌가요?

3

시설에 있는 장애인은 대부분이 자립불가능한 중증발달장애인입니다 지적능력이 2살정도인 장애인이 어떻게 스스로 판단하고 삶을 영위하라는건지~~ 아무런 전문적인 지식과 경험이 없는 활동지원사에게 목숨을 맡기고 고립된 주택에서 방임 학대하도록 하는것인지 늙고 병든 부모들이 오늘도 거리에서 상복을 입고 피눈물을 흘려야만 하는 야만적 현실이 개탄스럽습니다

4

자립지원이라는 이름으로 결국 탈시설로 시설폐쇄를 목적으로 하는 악법입니다 장애의 특성 유형과 싱관없이 모두 자립해야힌다는 장애의 이해를 전혀하지못히는 몰상식한 법안은 누구를 위한 법입니까? 말도 못하는 중증장애인의 생명과 안전은 누가 책임지나요?

5

절대 반대합니다. 인간을 망치는 악법 절대 반대합니다.

6

학생뿐 아니라 모든 인간의 인권은 보장되어야하고 모든 사람이 인간으로서의 존엄과 가치를 실현하며 자유롭고 행복한 삶을 이뤄나가야 하는것이지 특정집단을 위한답시고 법을 계정하는것은 계속해서 분란만 만들뿐입니다 민주당은 계속 이상한 법들좀 만들지 않았음 합니다

7

중증발달장애인에게 시설은 선택이 아니라 생명줄입니다. 시설은 감옥이 아닙니다. 어린아기 수준의 장애인들에게 탈시설이 의미가 있겠습니까? 각자 장애에 맞는 주거권을 나라에서는 보장햬야 합니다. 탈시설로 몰아가는 것은 폭력이며 중증발달장애인의 삶을 벼랑으로 몰고 가는 것입니다. 탈시설 조례안은 폐지 되어야 합니다. 전장연은 이일에 당사자가 아님니다. 각자 장애에 맞는 주거권이 필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