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마크 Link 인쇄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지난해 우리나라 에이즈 신규 환자 1,066명... 91명 늘어

▷ 신규 감염인 중 92.3%가 남성... 신규 감염인 중 젊은 세대가 66.4%
▷ 생존 에이즈 감염인 15,880명, 증가 추세
▷ 가능한 한 빨리 검진 받고 치료 받아야

입력 : 2023.06.29 14:20 수정 : 2023.06.29 14:32
지난해 우리나라 에이즈 신규 환자 1,066명... 91명 늘어 (출처 = 클립아트코리아)
 

[위즈경제] 김영진 기자 = 지난해 우리나라에서 에이즈(HIV, 인체면역결핍바이러스)에 감염되어 새롭게 신고된 감염인은 1,066명으로 나타났습니다. 2021년도(975)보다 9.3%(9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적 별로는 우리나라 국민이 825명으로 과반수(77.4%)를 차지하고 있었으며, 외국인은 241(22.6%)로 나타났습니다. 외국인이 차지하는 비중이 202120.7%에서 점차 증가하는 모양새입니다.

 

성별로 구분하면, 에이즈 신규 감염자 1,066명 중 984명(92.3%)이 남성이었습니다. 반면 여성은 82(7.7%)으로 나타났습니다.

 

에이즈는 동성애, 이성애를 가리지 않고 감염되는 질병입니다만, 보통 콘돔을 사용하지 않은 상태에서 항문성교를 하면 감염이 더욱 용이합니다. 삽입을 하는 사람보다 삽입을 받는 사람이 에이즈에 더 취약한데요.

 

이러한 특성상, 에이즈는 남성간 동성애를 통해 감염되기가 비교적 쉽습니다. 신규 감염자의 대부분이 남성이라는 점이 이러한 사실을 더욱 지탱해주는 듯합니다. 질병관리청의 역학조사에 응답한 사람 582명 중, 577(99.1%)이 성접촉으로 인해 감염되었다고 응답했으며, 동성 간 성 접촉 응답은 348(60.3%)으로 나타났습니다.

 

연령 별로는 30대가 352(34.9%)로 가장 많고, 그 다음으로 20 293(31.5%), 40148(16.5%) 등의 순이었습니다. 20~30대 젊은 층이 전체 신규 에이즈 감염인의 66.4%를 차지하고 있었습니다.

 

그 결과, 2022년 말 기준 우리나라 국민 중 생존해 있는 에이즈 감염인은 15,880명으로 전년 대비 683(4.5%) 늘었습니다. 이 중 60세 이상 에이즈 감염인은 2,296(18.5%)으로 매년 그 비중이 증가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지영미 질병관리청장 曰 에이즈는 치료제 개발로 충분히 관리가 가능해진 만성 감염질환인만큼 국가 정책도 예방 및 조기 발견/치료에 역점을 두고 추진하고 있다. 에이즈 퇴치를 위해서는 일상적으로 안전하지 않은 성접촉을 피하고, 감염이 의심되는 경우 신속하게 검사받는 것이 중요한 예방책


신체의 면역세포를 파괴시키는 에이즈는 상당히 위험한 질병입니다. 감염 초기에엔 체중감소, 피로, 식욕부진, 불면증의 증상을 보이다가 심지어 악성종양으로 발전할 수도 있습니다. 치료를 받지 않을 경우 보통 10~12년 후에는 사망하는데요.

 

감염경로는 앞서 언급했듯 안전하지 않은 형태의 성접촉이 대부분입니다만, 감염된 주삿바늘, 감염된 임산부의 임신과 출산, 혈액으로도 감염이 가능합니다. , 혈액에 의한 감염사례는 2006년부터 나타나지 않고 있습니다.

 

에이즈의 가장 무서운 점은 완치법이 아직까지 없다는 겁니다. 일단 감염되면 에이즈 바이러스를 평생 몸에 품고 살아야 하는데요. 의료기관에서 치료를 받으면 대부분 6개월 이내에 바이러스 통제가 가능합니다.

 

약을 주기적으로 복용해 체내 바이러스 수치를 200개 미만으로 낮출 수 있고, 바이러스를 매우 낮은 수준으로 줄일 경우엔 전파 위험도 급격히 줄어듭니다. 성접촉, 주사기 등 직접 접촉, 임신과 출산을 통한 수직감염의 위험을 방지할 수 있습니다.

 

완치가 불가능해도 치료를 통해 감염 위험을 낮출 수 있는 에이즈, 에이즈에 대한 시민들의 인식은 그리 좋지 못한듯합니다. 질병관리청의 ‘2021년 에이즈에 대한 지식/신념/태도 및 행태조사에 따르면, 에이즈에 대한 자유 연상 내용으로 불치병’, ‘성병’, ‘동성애’, ‘부적절한’, ‘등 부정적인 시각이 큰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에이즈 감염인과 변기를 같이 사용할 경우, 에이즈에 감염될 수 있다고 생각하는 비율이 48.1%, ‘에이즈 감염인과 키스를 할 경우, 에이즈에 감염될 수 있다고 여기는 비율은 53.7%, ‘에이즈 감염인을 문 모기에 물리면 에이즈에 감염될 수 있다73.3%로 나타나는 등 에이즈에 대한 잘못된 상식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도 다수였습니다.

 

에이즈와 같은 물잔으로 물을 마신다거나, 그의 옆자리에 앉는 것이 두렵다는 인식도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었는데요.

 

결국 중요한 건 예방입니다. 질병관리청의 관리지침에 따르면, 에이즈 예방에 가장 핵심적인 건 고위험 성행위를 지양하는 겁니다. , 콘돔이 예방에 큰 역할을 맡고 있으나 이를 통해 완전히 에이즈 감염을 차단할 수는 없습니다.

 

에이즈 예방을 위한 방법으로는 성접촉 이전/이후로 나뉩니다. 먼저, ‘PrEP’(Pre-Exposure Prophylaxis)라 하여 성접촉 이전에 항레트로바이러스 약물의 복용하는 겁니다. 이 경우 성접촉으로 인한 에이즈 감염을 약 99%까지 낮출 수 있습니다.

 

두 번째로는 성접촉 후 ‘PEP’(Post-Exposure Prophylaxsis), 에이즈 혈청전환(seroconversion)이 일어나기 전에 가능한 빨리 항레트로바이러스 약물을 사용하는 겁니다. 에이즈는 성접촉 이후 24~36시간 이내에 빠른 속도로 감염되기에 최소한 72시간 이전엔 항레트로바이러스 약물을 사용해야 합니다.

 

만약, 에이즈 혈청전환이 끝나 감염이 이루어진 상태라면 항레트로바이러스 약물은 사용할 수 없습니다.

 

 
김영진 사진
김영진 기자  jean@wisdot.co.kr
 

댓글 0

Best 댓글

1

동물이 피를 다 흘려서 죽을 때가지 놔두고 죽으면 그것으로 음식을 만들도록 규정한 것이 할랄입니다. 그런나 그것은 동물 학살이며 인간 학살을 위한 연습에 지나지 않습니다. 잔인함 그 자체입니다. 인간이 아닙니다.

2

절대 반대합니다

3

저는 우리 아이 가정에서 더 많은 시간 같이 보내고 싶어요 12시간이상 돌봄 주6일 돌봄이 아니라 회사의 조기퇴근과 주4일 근무 등의 시스템 개선을 부탁드려요

4

절대반대합니다!!!!!! 할랄식품은 이슬람의 돈벌이용 가짜 종교사기 입니다 이단사이비 이슬람에 속아 넘어간 대구 홍카콜라도 정신차려라!!!!! 무슬림들이 할랄식품만 먹는다는것은 다 거짓입니다 인기있는 유명 해외음식도 먹고 술,담배도 다 합니다

5

이슬람 할랄시장에 진출하기 위한 '할랄식품 활성화' 사업의 일환으로 할랄 식품, 할랄 도축을 주장하는데, 실제 기대하는 효과를 거둘 거라 보지 않습니다. 할랄 도축 포함하여 할랄식품을 취급할 경우 무슬림들과 이슬람 종교지도자들만 종사하게 돼 일자리 창출은 기대난망이고, 수출도 큰 성과를 기대하기 어렵고, 오히려 무슬림들 유입의 통로가 될 뿐입니다. 그리고 할랄 도축은 동물은 잔인하게 죽이는 문제로 동물보호법 위반이기에 반대하며, 우리나라에서 이를 예외적으로 허용해선 안 됩니다.

6

절대 반대합니다

7

할랄도축 너무 잔인하여 절대반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