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마크 Link 인쇄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후쿠시마 오염수 마실 수 있다"는 주장 나와... "日 투명한 정보 공개 필요"

▷박일영 충북대학교 약학대학 교수, "처리된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농도로 희석해서 마시겠다"
▷박 교수, "우리나라 수산업계-요식업계 피해 우려"

입력 : 2023.06.08 17:20 수정 : 2023.06.08 17:21
"후쿠시마 오염수 마실 수 있다"는 주장 나와... "日 투명한 정보 공개 필요" (출처=클립아트코리아)
 

[위즈경제] 김영진 기자 = 나는 처리된 후쿠시마 오염수를 가져오면 방류농도로 희석해서 마시겠다

 

처리가 끝난 후쿠시마 오염수를 희석해서 마시겠다는 글이 화제입니다. 박일영 충북대학교 약학대학 교수는 지난 3일 BRIP 커뮤니티에서 '나는 처리된 후쿠시마 오염수를 가져오면 방류농도로 희석해서 마시겠다. 과학으로 판단할 사안을 주관적 느낌으로 왜곡하지 말라'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후쿠시마 오염수에서 기타 핵종을 없앤 처리수를 487배의 상수에 희석했다면,한 두 컵 주저 없이 마시겠다고 전했습니다. 일본 정부의 발표를 바탕으로 과학적 분석을 걸쳐, 안전성을 확보할 수 있다면 후쿠시마 오염수를 직접 음용할 수 있다는 건데요.

 

박 교수는 오염수를 방류 농도인 1550 Bq/L로 희석한 물 1L를 마실 때, 그 속에 들어있는 삼중수소로 인해 내가 받는 위험도를 계산해보면, (…) 바나나 1개를 먹을 때 바나나에 포함된 칼륨-40 등에 의해 내가 받게 되는 실효선량의 약 1/4이다라고 주장했습니다.

 

, 안전하게 처리가 완료된 후쿠시마 오염수를 희석해서 마실 경우, 신체가 입는 방사선 피해는 바나나 하나의 1/4에 불과하다는 겁니다. 박 교수는 “780 TBq의 삼중수소가 북태평양의 바닷물에 희석되어 우리나라의 근해로 돌아올 때의 농도의 물이라면 평생 마셔도 상관없다, 사람은 이미 그보다 높은 방사선량이 포함된 음식물을 매일 먹고 마신다라고 전했는데요.

 

후쿠시마 오염수를 마실 수 있다는 파격적인 주장을 내세우기 위해 박 교수는 다양한 과학적 근거들을 활용했습니다. “삼중수소가 방출하는 베타선의 에너지는 사람의 표피 각질층을 뚫지 못하기 때문에 내 몸 밖에 삼중수소는 내게 전혀 위해가 되지 않아 외부피폭은 전혀 문제가 되지 않는다”, “WHO의 음용수 중 삼중수소의 함유 허용기준은 10000 Bq/L이다 (…) (오염수) 희석이 불완전하여 1000배쯤 높은 농도의 해류가 온다 해도 (삼중수소에 의한 추가 방사능은) 0.0026 Bq/L이다 등 안전의 근거를 제시했습니다. ,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오염수의 삼중수소 농도를 제대로 희석해서 분리 배출하고, ALSP(Advanced Liquid Processing System)를 통해 62종의 핵종을 제거했을 경우입니다.

 

박 교수가 이러한 글을 쓴 취지는 후쿠시마 오염수에 대한 국민들의 우려 때문입니다. 일본이 후쿠시마 오염수를 배출하면 자연스레 국민들의 공포를 불러 일으킬 것이고, 이는 곧 우리나라의 수산업계와 요식업계에 큰 피해를 야기한다는 겁니다.

 

박 교수는 후쿠시마 오염수의 방류를 막을 수 있는 실질적 수단도 보이지 않는 이 소모적 논란이, 방사선에 관한 과학과는 동떨어진 주관적 견해들에 의해 증폭되어 국민의 공포만 키워나가고 있다, 필자는 정부를 편들기 위해 이 글을 쓰는 것이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박 교수는 이제 우리 국민들의 식탁과 수산업계, 요식업계를 위하여 수습을 해야 할 때라며, 일본 정부의 투명한 정보 공개가 필요하다고 주장했습니다.처리된 후쿠시마 오염수를 희석해 먹을 수 있다는 그의 주장이 일본 정부가 발표한 정보에 기반하는 만큼, 그 정보의 투명성이 보장되어야 한다는 겁니다.

 

한국 정부가 직접 후쿠시마 오염수 관련 시료를 채취하여 분석할 수 있도록 당당하게 요구해야 한다는 주장도 덧붙였는데요.

 

이러한 박 교수의 주장에 대해선 일부분 동의하는 의견을 찾아볼 수 있는 한편, 우려를 전하는 목소리도 있었습니다. 해당 글의 댓글에는 일본 정부의 발표를 믿을 수 없다”, “교수님 의견에 동의한다. 미디어에 의해 해양 방출의 건강 위험성이 너무 과도하고 근거 없이 부풀려지고 있다등 다양한 의견을 찾아볼 수 있었습니다.

 
김영진 사진
김영진 기자  jean@wisdot.co.kr
 

댓글 0

Best 댓글

1

동물이 피를 다 흘려서 죽을 때가지 놔두고 죽으면 그것으로 음식을 만들도록 규정한 것이 할랄입니다. 그런나 그것은 동물 학살이며 인간 학살을 위한 연습에 지나지 않습니다. 잔인함 그 자체입니다. 인간이 아닙니다.

2

절대 반대합니다

3

저는 우리 아이 가정에서 더 많은 시간 같이 보내고 싶어요 12시간이상 돌봄 주6일 돌봄이 아니라 회사의 조기퇴근과 주4일 근무 등의 시스템 개선을 부탁드려요

4

절대반대합니다!!!!!! 할랄식품은 이슬람의 돈벌이용 가짜 종교사기 입니다 이단사이비 이슬람에 속아 넘어간 대구 홍카콜라도 정신차려라!!!!! 무슬림들이 할랄식품만 먹는다는것은 다 거짓입니다 인기있는 유명 해외음식도 먹고 술,담배도 다 합니다

5

이슬람 할랄시장에 진출하기 위한 '할랄식품 활성화' 사업의 일환으로 할랄 식품, 할랄 도축을 주장하는데, 실제 기대하는 효과를 거둘 거라 보지 않습니다. 할랄 도축 포함하여 할랄식품을 취급할 경우 무슬림들과 이슬람 종교지도자들만 종사하게 돼 일자리 창출은 기대난망이고, 수출도 큰 성과를 기대하기 어렵고, 오히려 무슬림들 유입의 통로가 될 뿐입니다. 그리고 할랄 도축은 동물은 잔인하게 죽이는 문제로 동물보호법 위반이기에 반대하며, 우리나라에서 이를 예외적으로 허용해선 안 됩니다.

6

절대 반대합니다

7

할랄도축 너무 잔인하여 절대반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