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마크 Link 인쇄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외신] 덴마크, 세계 최초로 젖소 '탄소세' 도입

▷ 덴마크 낙농가, 2030년부터 젖소 1마리당 연간 96달러 세금 부담

입력 : 2024.06.28 16:25 수정 : 2024.06.28 16:27
[외신] 덴마크, 세계 최초로 젖소 '탄소세' 도입 (출처 = 클립아트코리아)
 

[위즈경제] 김영진 기자 = 탄소 감축은 이미 세계적인 추세입니다. 탄소를 줄이기 위해서 수입품에 세금을 부과하고, 재생에너지 발전에 힘을 쏟는 등 여러 국가들이 저탄소를 지향하고 있는데요.

 

이번에 덴마크에서는 세계 최초로 젖소에 탄소세가 부과됩니다. CNN에 따르면, 앞으로 덴마크 낙농가는 젖소 1마리 당 연간 96달러의 세금을 납부해야 합니다. 농업 분야에서 젖소가 배출하는 트림과 방귀가 큰 탄소 배출원으로 손꼽히는 만큼 그 책임을 져야 한다는 겁니다.

 

전 세계 농업의 탄소 배출량은 전세계 배출량의 3분의 1을 차지합니다.

 

유엔 식량농업기구(Food and Agriculture Organization)에 따르면, 농업 중에서도 가축을 키우는 일이 환경에 많은 악영향을 끼친다고 지적했습니다. 2015년 기준, 가축 사육이 전 세계 탄소 배출량의 12%를 차지하고 있다는 겁니다. 특히, 젖소 한 마리가 하루에 배출하는 탄소의 양은 약 280L로 알려져 있는데요.

 

덴마크는 낙농업으로 이름난 국가입니다. 덴마크의 싱크탱크 콘시토(Concito)에 따르면, 덴마크에서 키우는 젖소는 평균적으로 연간 5.6톤에 이르는 탄소를 배출하는데요.

 

그 심각성을 인지한 덴마크는 오는 2030년부터 가축에 탄소세를 부과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심지어, 2035년에는 그 세금을 인상하겠다는 뜻을 밝혔는데요. 라르스 로케 라스무센(Lars Lokke Rasmussen) 외무장관 오늘 합의로 우리는 덴마크의 가장 큰 변화에 수십억 달러를 투자하게 되었다”(With today’s agreement, we are investing billions in the biggest transformation of the Danish landscape in recent times”), 동시에, 우리는 농업에 (탄소)세금을 부과하는 세계 최초의 국가가 될 것”(“At the same time, we will be the first country in the world with a (carbon) tax on agriculture”)이라고 전했습니다.

 

덴마크 정부는 젖소 탄소세에 대한 농민들의 부담을 줄이겠다며, 60%의 세금 감면을 약속했습니다. CNN농부들은 2030년부터 가축의 탄소배출량 톤당 연간 17달러의 탄소세를 납부해야 하며, 2035년부터는 43달러로 인상된다”(“Farmers will effectively be charged $17 per tonne of livestock emissions per year from 2030, rising to $43 in 2035”)고 설명했는데요.

 

덴마크 정부는 농부들의 젖소 탄소세를 감면해주고, 그 재원을 농업의 녹색 전환”(“agricultural industry’s green transition”)에 사용하겠다고 밝혔음에도 농민들의 반발을 피할 수 없었습니다. 덴마크 농민단체 베레디히트 렌드부르크(Bæredygtigt Landbrug)는 덴마크 정부의 젖소 탄소세가 무서운 실험”(“scary experiment”)이라고 비판했습니다. 피터 키에르(Peter Kiær) 회장은 덴마크 정부가 탁상행정을 벌이고 있다고 지적했는데요.

 

유럽 최대의 유제품 기업, 아라 푸드(Arla Food)CEO 페더 투보그(Peder Tuborgh)는 젖소 탄소세 자체는 긍정적”(“positive”)지만, 방식이 잘못되었다고 짚었습니다. 그는 배출을 줄이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는”(genuinely do everything they can to reduce emissions”) 농업인들에게는 탄소세를 부과해선 안 된다고 주장했습니다.

 
김영진 사진
김영진 기자  jean@wisdot.co.kr
 

댓글 0

Best 댓글

1

동물이 피를 다 흘려서 죽을 때가지 놔두고 죽으면 그것으로 음식을 만들도록 규정한 것이 할랄입니다. 그런나 그것은 동물 학살이며 인간 학살을 위한 연습에 지나지 않습니다. 잔인함 그 자체입니다. 인간이 아닙니다.

2

절대 반대합니다

3

저는 우리 아이 가정에서 더 많은 시간 같이 보내고 싶어요 12시간이상 돌봄 주6일 돌봄이 아니라 회사의 조기퇴근과 주4일 근무 등의 시스템 개선을 부탁드려요

4

절대반대합니다!!!!!! 할랄식품은 이슬람의 돈벌이용 가짜 종교사기 입니다 이단사이비 이슬람에 속아 넘어간 대구 홍카콜라도 정신차려라!!!!! 무슬림들이 할랄식품만 먹는다는것은 다 거짓입니다 인기있는 유명 해외음식도 먹고 술,담배도 다 합니다

5

이슬람 할랄시장에 진출하기 위한 '할랄식품 활성화' 사업의 일환으로 할랄 식품, 할랄 도축을 주장하는데, 실제 기대하는 효과를 거둘 거라 보지 않습니다. 할랄 도축 포함하여 할랄식품을 취급할 경우 무슬림들과 이슬람 종교지도자들만 종사하게 돼 일자리 창출은 기대난망이고, 수출도 큰 성과를 기대하기 어렵고, 오히려 무슬림들 유입의 통로가 될 뿐입니다. 그리고 할랄 도축은 동물은 잔인하게 죽이는 문제로 동물보호법 위반이기에 반대하며, 우리나라에서 이를 예외적으로 허용해선 안 됩니다.

6

절대 반대합니다

7

할랄도축 너무 잔인하여 절대반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