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마크 Link 인쇄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외신] 빅맥 가격 인상 과도하다 지적에 美 맥도날드, "사실 아니다"

▷ 美 맥도날드가 가격을 과도하게 인상하고 있다는 지적 많아
▷ 조 얼링거 美 맥도날드 사장, "현재 빅맥 평균가는 5.29달러, 2019년에 비해 21% 올라"

입력 : 2024.05.30 11:06 수정 : 2024.05.30 11:15
[외신] 빅맥 가격 인상 과도하다 지적에 美 맥도날드, "사실 아니다" (출처 = 클립아트코리아)
 

[위즈경제] 김영진 기자 =  고물가가 장기간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최근 맥도날드에 대한 미국 소비자들의 민심이 좋지 않습니다.

 

맥도날드의 대표적인 상품 중 하나인 빅맥의 세트 가격이 18달러에 육박한다며 가격 인상이 과도하다는 지적이 많습니다. 일례로 찰리 빌로(Charlie Bilello)라는 마케팅 전문가는 SNS를 통해 지난 10년 동안의 미국 패스트푸드점의 가격 인상률을 분석했습니다. 맥도날드의 경우, 가격 인상률이 두 배(100%)로 나타나며 가장 높은 인상률을 자랑했는데요.

 

이에 맥도날드는 전혀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CNN에 따르면, 조 얼링거(Joe Erlinger) 미국 맥도날드 사장은 최근 맥도날드가 인플레이션율을 크게 상회하는 수준으로 가격을 인상했다는 SNS 게시물과 출처가 불분명한 보고서를 보았다. 이는 정확하지 않다”(“Recently, we have seen viral social posts and poorly sourced reports that McDonald’s has raised prices significantly beyond inflationary rates. This is inaccurate”)라고 밝혔습니다.

 

그는 “2019년 미국의 빅맥 평균가는 4.39달러였다”(“The average price of a Big Mac in the U.S. was $4.39 in 2019”), 전 세계적인 팬데믹 이후 공급망·임금 등 인플레이션의 압박이 크게 증가했음에도 불구하고 평균가는 현재 5.29달러이다. 이는 100%가 아닌 21% 인상률에 그친다”(Despite a global pandemic and historic rises in supply chain costs, wages and other inflationary pressures in the years that followed, the average cost is now $5.29. That’s an increase of 21% (not 100%)”)라고 전했습니다.

 

맥도날드의 빅맥 가격이 미국 패스트푸드 인플레이션의 상징이 되고 있다는 점에 대해 직접적으로 반박한 셈입니다. 맥도날드의 가격 인상률이 과도하다는 소비자들의 인식이 강해질수록, 맥도날드의 평판과 매출은 저하될 가능성이 높아지기 때문입니다. 이와 관련, CNN높은 가격에 낙담한 고객들은 외식을 줄이고, 지출도 줄여 패스트푸드 판매가 둔화되고 교통량이 감소한다”(“Diners, frustrated by higher prices, are not going out to eat as often and spending less when they do, causing fast food sales to slow and traffic to dip”)고 이야기했습니다.

 

조 엘링거 미국 맥도날드 사장의 반박에도 불구하고, 미국 소비자들의 반응은 호의적이지 않습니다. 한 누리꾼은 SNS를 통해 맥도날드는 가격 인상에 대해 소비자들이 생각하는 것만큼 나쁘지 않다는 내용의, 전례 없는 편지를 썼다”(“McDonald's has written an unprecedented letter to customers claiming its price rises aren't as bad as people think”)며 비판적인 입장을 드러냈습니다. 다른 누리꾼은 소비자들이 맥도날드에 가는 이유는 두 가지밖에 없다. 저렴한 가격의 음식을 빠르게 먹고 싶기 때문이다만약 맥도날드가 가격을 계속 가격을 올리면 우리는 다른 선택지를 찾을 것이다. 이해하기 쉬운 말이다”(“People go to McDonald’s for primarily two reason.  Edible food that is served quick and at a low price. If they are going to keep raising their prices then we will find other options. Not that hard to understand”)라고 밝혔는데요.

 

미국 맥도날드 측에선 소비자들의 불만을 잠재우기 위해 노력하는 모양새입니다. 맥도날드의 CEO 크리스 켐프진스키(Chris Kempczinski) 고객을 위해 합리적인 가격을 유지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It’s imperative that we continue to keep affordability at the forefront for our customers”)고 밝혔습니다. 맥도날드는 오는 6월말부터 5달러 수준의 식사 프로모션을 계획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영진 사진
김영진 기자  jean@wisdot.co.kr
 

댓글 0

Best 댓글

1

자유민주국가 대한민국의 국회의원이라는 집단은 국민의 소리를 경청하고 모두가 각자의 자리에서 행복하게 살 권리를 보장해 주는 일을 하라고 국민들의 피묻은 돈을 매달 따박 따박 받아 누리면서 왜! 어느 이기적인 한 단체의 광란에 합류하여 최중증발달장애인과 그 가족의 눈에 피눈물을 흘리게 하는것입니까? 모두 알고 있죠! 그들과 정치인들은 말한마디 못하고 똥.오줌도 못가리고 병원진료도 거부받는 천방지축 날뛰는 우리 최중증발달장애인들을 말이 좋지 지원주택이요? 그곳에서 어떻게 살아가라는 겁니까? 지금의 거주시설에서 처럼 즐겁게 모든것을 누리며 살게 할수있습니까? 아무런 대책도 없이 그저 뱉은말 이행하여 자신의 명예와 권력과 이권을 쟁취하려는 것 말고는 최중증발달장애인의 고통과 처참한 삶은 단 1도 알고 싶지 않은 당신들! 천벌을 받을것입니다!

2

엄마아빠 말은 안들어도 시설의 교사말은 듣고 식사하기ᆢ산책ᆢ수영 옷쇼핑 모두 참여합니다 ㆍ 우리 부모들이 상복을 입는 이유 의미는 시설없어지면 다 죽는단 뜻이지 과장이 아닙니다 20년을 특수교육시켜서 돌봄은 가능한상태지만 자립까지 가능하다면 발달장애인이 아니죠 시설 대기자 부모님들의 참혹한 원망의 한숨소리 ᆢ자살한 그분들의 슬픈 한이 안보이시나요 ㅜ

3

거주시설의 종사자 분들을 뵐때면 정말 고개가 절로 숙여집니다. 활동지원사 와는 비교도 안되는 최중증장애인을 대하는 태도와 마인드 그리고 사명감! 우리 최중증발달장애인과 그 가족들은 이웃과 또 사랑하는 가족들과 함께 살아보려고 무던히도 애써왔지만 이웃이..사회가..거부했고 따가운 시선으로 어떠한 문제가 발생하면 모든것을 우리 최중증발달장애인에게 덮어 씌우고 탓을하고 ..혀를 차며 벌레보듯 했고.. 결국 이웃이 사회가 나라가 더불어 살수 없게 해 놓고선.. 인간답게 더불어 살아야 한다며 자립을 하라고요? 지나가는 개가 웃습니다! 너무 잘나고 귀하신 국회의원님들.시의원님들 한번 우리와 똑 같이 살아보시죠! 시설을 더 확충해도 모자랄 판에 패쇄요? 같은말 반복하려니 정말이지 힘이 듭니다ㅠㅠ 거주시설은 가장 안전하고 진정한 삶을 누리며 사람답게 살수 있는 두번째 보금자리 입니다!!!

4

시설에 있는 장애인은 대부분이 자립불가능한 중증발달장애인입니다 지적능력이 2살정도인 장애인이 어떻게 스스로 판단하고 삶을 영위하라는건지~~ 아무런 전문적인 지식과 경험이 없는 활동지원사에게 목숨을 맡기고 고립된 주택에서 방임 학대하도록 하는것인지 늙고 병든 부모들이 오늘도 거리에서 상복을 입고 피눈물을 흘려야만 하는 야만적 현실이 개탄스럽습니다

5

다양성의 가치가 존중되는 2024년에 구시대적인 교육청 인사들의 인식이 아쉬울 뿐입니다. 저런 인식을 가진 사람들이 교육정책을 추진하며, 자의적 해석으로 유아교육, 유아특수교육을 퇴보시키고 있습니다

6

중증 발달장애인 탈시설 및 지역사회 자립은 탁상행정입니다. 실상을 모르니까 탈시설이라는 말을 쉽게 하는 겁니다. 최소한의 신변 처리도 어려운 중증 장애인들에게 거주시설은 가장 안전하고 합리적인 삶의 자리입니다.

7

일반 성인에 비해 평균수명이 현저히 낮고, 사고발생율이 50% 더 높은 발달장애인의 경우 재난에는 특히 더 취약하여 자립지원주택에서는 생존의 위협을 받을 수 있다”며, “특히, 건강관리가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아 질병에 노출된 이들을 의료 인력이 충분한 중증장애인 요양시설에서 편안히 거주하게 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