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마크 Link 인쇄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너도 나도 전기차, EV 시장 패권 누구 손에 들어갈까?

▶SDV 전환과 함께 글로벌 기업 간 EV 시대 패권 놓고 경쟁 치열
▶완성차 업체뿐만 아니라 가전ㆍ전자 기기 업체도 EV 시장 합류 중

입력 : 2024.02.29 16:20 수정 : 2024.02.29 16:33
너도 나도 전기차, EV 시장 패권 누구 손에 들어갈까? (출처=클립아트코리아)
 

[위즈경제] 이정원 기자 =모빌리티 업계에 소프트웨어 정의 자동차(SDV) 전환의 바람이 불면서 글로벌 완성차 업체 간 미래 EV 시대의 패권을 놓고 각축전이 한창입니다.

 

하지만 최근 완성차 업체뿐만 아니라 가전ㆍ전자 기기 업체들도 EV 시장에 뛰어들면서 패권 경쟁이 더욱 치열해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습니다. 

 

일본 IT전문 매체 '비지니스플러스 IT'는 "기존 내연기관 차량은 다양한 부품을 지닌 복합체였지만, EV의 출현과 함께 부품 수가 대폭 감소시키는 등 자동차 제조 공정에 큰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라며 "이후에는 완성차 업체에 소프트웨어나 하드웨어 기기를 판매해 온 가전ㆍ전자기기 메이커가 본격적으로 EV 제조에 나서는 시대가 다가오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소니, 자동차 게임이 아닌 실제 EV 자동차 제조에 나서다

일본 대표 게임업체 소니는 지난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된 세계 최대 규모의 ITㆍ가전 전시회인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에 혼다와 공동개발한 전기차 시제품 '아필라(AFEELA)'를 공개했습니다.

 

아필라는 소니와 혼다의 합작사인 소니혼다모빌리티에서 개발 중인 전기차로 차내에서 소니의 플레이스테이션5(PS5)와 영화감상을 하는 등을 즐기는 것에 초점을 맞춰 제작됐습니다.

 

소니는 지난 2020년 첫 콘셉트카인 'Vision-S'를 공개해 본격적인 EV시장으로의 합류를 알렸습니다. 

 

당시 자동차 제조사가 아닌 게임업체가 EV 시장에 뛰어드는 것은 상상하기 힘든 일로 여겨졌습니다.

 

하지만 전기차로의 전환과 함께 자율주행 시대가 다가오면서 차량이 단순한 운송수단이 아닌 다양한 활동을 즐길 수 있는 생활공간으로 확장됨에 따라 소비자들의 기대감이 커지고 있는 분위기입니다.

 

이날 행사에서 소니혼다모빌리티 수장이자 최고운영책임자(COO)인 카와니시 이즈미는 PS5 컨트롤러로 차량을 원격으로 호출하는 모습을 공개하며 많은 이들의 관심을 끌었습니다.

 

◆국내 가전ㆍ전자기기 업체도 EV 시장 패권 노린다

 

국내 가전ㆍ전자기기 업체도 EV 시장 패권을 노리기 위한 행보가 빨라지고 있습니다. 

 

LG전자는 CES에서 차세대 SDV 솔루션 'LG 알파웨어'를 공개했습니다. 

 

LG 알파웨어는 '움직이는 주거 공간(Living Space on Wheels)'을 개발 테마로 잡고, 집안 공간을 차량에 재현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이를 위해 LG 알파웨어는 앞좌석을 180도 회전 시켜 뒷좌석과 마주 앉는 구조로 바꿀 수 있는 기능을 비롯해 차량 내 탑승자를 감지하고 에어컨 온도나 모니터 음량을 조절하는 등 다양한 편의기능을 통해 '일상 공간'으로의 탈바꿈을 예고하고 있습니다.

 

삼성전자도 현대자동차그룹과 손을 잡고 '홈투카(Home-to-Car)'ㆍ'카투홈(Car-to-home)' 서비스 제휴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EV 시장 입지 다지기에 들어갔습니다.

 

양사는 삼성전자 스마트싱스 플랫폼과 현대차ㆍ기아의 커넥티드 카 서비스 플랫폼을 연동해 차세대 스마트홈을 위한 홈투카(Home-to-Car) 와 카투홈(Car-to-home) 서비스 개발에 나섭니다.

 

홈투카(Home-to-Car)ㆍ카투홈(Car-to-home)는 스마트홈과 차량의 인포테이먼트 시스템을 연계해 서로 원격 제어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서비스를 말하며, ▲집에서 차량 시동, 스마트 공조, 창문 개폐, 전기차(EV) 충전 상태 확인 ▲차에서 집 안의 TV, 에어컨 등 가전과 전기차 충전기를 제어 등의 다양한 기능을 제공할 예정입니다.

 

이처럼 EV 시장 패권을 놓고 수많은 기업들의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는 가운데 과연 어느 업체가 EV 시장의 주도권을 쥐게 될 것인지 귀추가 주목됩니다. 

 
이정원 사진
이정원 기자  nukcha45@wisdot.co.kr
 

댓글 0

Best 댓글

1

자유민주국가 대한민국의 국회의원이라는 집단은 국민의 소리를 경청하고 모두가 각자의 자리에서 행복하게 살 권리를 보장해 주는 일을 하라고 국민들의 피묻은 돈을 매달 따박 따박 받아 누리면서 왜! 어느 이기적인 한 단체의 광란에 합류하여 최중증발달장애인과 그 가족의 눈에 피눈물을 흘리게 하는것입니까? 모두 알고 있죠! 그들과 정치인들은 말한마디 못하고 똥.오줌도 못가리고 병원진료도 거부받는 천방지축 날뛰는 우리 최중증발달장애인들을 말이 좋지 지원주택이요? 그곳에서 어떻게 살아가라는 겁니까? 지금의 거주시설에서 처럼 즐겁게 모든것을 누리며 살게 할수있습니까? 아무런 대책도 없이 그저 뱉은말 이행하여 자신의 명예와 권력과 이권을 쟁취하려는 것 말고는 최중증발달장애인의 고통과 처참한 삶은 단 1도 알고 싶지 않은 당신들! 천벌을 받을것입니다!

2

엄마아빠 말은 안들어도 시설의 교사말은 듣고 식사하기ᆢ산책ᆢ수영 옷쇼핑 모두 참여합니다 ㆍ 우리 부모들이 상복을 입는 이유 의미는 시설없어지면 다 죽는단 뜻이지 과장이 아닙니다 20년을 특수교육시켜서 돌봄은 가능한상태지만 자립까지 가능하다면 발달장애인이 아니죠 시설 대기자 부모님들의 참혹한 원망의 한숨소리 ᆢ자살한 그분들의 슬픈 한이 안보이시나요 ㅜ

3

거주시설의 종사자 분들을 뵐때면 정말 고개가 절로 숙여집니다. 활동지원사 와는 비교도 안되는 최중증장애인을 대하는 태도와 마인드 그리고 사명감! 우리 최중증발달장애인과 그 가족들은 이웃과 또 사랑하는 가족들과 함께 살아보려고 무던히도 애써왔지만 이웃이..사회가..거부했고 따가운 시선으로 어떠한 문제가 발생하면 모든것을 우리 최중증발달장애인에게 덮어 씌우고 탓을하고 ..혀를 차며 벌레보듯 했고.. 결국 이웃이 사회가 나라가 더불어 살수 없게 해 놓고선.. 인간답게 더불어 살아야 한다며 자립을 하라고요? 지나가는 개가 웃습니다! 너무 잘나고 귀하신 국회의원님들.시의원님들 한번 우리와 똑 같이 살아보시죠! 시설을 더 확충해도 모자랄 판에 패쇄요? 같은말 반복하려니 정말이지 힘이 듭니다ㅠㅠ 거주시설은 가장 안전하고 진정한 삶을 누리며 사람답게 살수 있는 두번째 보금자리 입니다!!!

4

시설에 있는 장애인은 대부분이 자립불가능한 중증발달장애인입니다 지적능력이 2살정도인 장애인이 어떻게 스스로 판단하고 삶을 영위하라는건지~~ 아무런 전문적인 지식과 경험이 없는 활동지원사에게 목숨을 맡기고 고립된 주택에서 방임 학대하도록 하는것인지 늙고 병든 부모들이 오늘도 거리에서 상복을 입고 피눈물을 흘려야만 하는 야만적 현실이 개탄스럽습니다

5

다양성의 가치가 존중되는 2024년에 구시대적인 교육청 인사들의 인식이 아쉬울 뿐입니다. 저런 인식을 가진 사람들이 교육정책을 추진하며, 자의적 해석으로 유아교육, 유아특수교육을 퇴보시키고 있습니다

6

중증 발달장애인 탈시설 및 지역사회 자립은 탁상행정입니다. 실상을 모르니까 탈시설이라는 말을 쉽게 하는 겁니다. 최소한의 신변 처리도 어려운 중증 장애인들에게 거주시설은 가장 안전하고 합리적인 삶의 자리입니다.

7

일반 성인에 비해 평균수명이 현저히 낮고, 사고발생율이 50% 더 높은 발달장애인의 경우 재난에는 특히 더 취약하여 자립지원주택에서는 생존의 위협을 받을 수 있다”며, “특히, 건강관리가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아 질병에 노출된 이들을 의료 인력이 충분한 중증장애인 요양시설에서 편안히 거주하게 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