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마크 Link 인쇄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이재명 '영수회담' 제안에...여 "정략적 꼼수"VS"윤 대통령 심기 대변하나"

▷여 "정치 위상 회복 위해 꼼수로 회담 제안"
▷야 "여당 지도부 막말, 윤 대통령의 불편한 심기 대변하는 것인가"
▷대통령실 "특별히 드릴 말씀 없어"

입력 : 2023.10.04 17:12 수정 : 2023.10.04 17:18
이재명 '영수회담' 제안에...여 "정략적 꼼수"VS"윤 대통령 심기 대변하나" 출처=대통령실 및 민주당 홈페이지
 

[위즈경제] 류으뜸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달 29일 윤석열 대통령에게 '영수회담'을 제안한 가운데, 여야가 계속 신경전을 벌이고 있습니다. 국민의힘은 "이 대표가 정치 위상 회복을 위해 꼼수로 회담을 제안했다"고 했고 민주당은 "여당 지도부의 막말이 윤석열 대통령의 불편한 심기를 대변하는 것이냐"고 반박했습니다.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3일 원내대책회의에서 "이 대표가 사과 한마디 없이 뜬금없이 민생 영수회담을 들고 나온 건 사실상 민생에 관심 있어서가 아니라 정치적 위상을 회복하려는 정략적 의도로 보인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민생에 몰두하고 싶으면 여야 지도부 간 대화 채널을 실효적으로 복원하는 게 우선"이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이에 민주당도 ‘뒤끝’, ‘옹졸함’, ‘졸렬’ 등의 단어를 사용하며 반박에 나섰습니다. 권칠승 민주당 대변인은 4일 브리핑을 통해 "김기현 대표는 야당 대표의 영수회담 요구를 '연목구어'라고 매도하는 한편 '여야 대표 회담부터 응하라'고 힐난했다"고 불쾌함을 표출하며 "왜 여당이 대통령실을 대신해서 나서는지 의아하다. 혹시 여당 지도부의 거친 막말이 윤석열 대통령의 불편한 심기를 대변하는 것이냐"고 비꼬았습니다.

 

권 대변인은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서도 "윤 대통령은 취임 이후 1년 반 동안 대표와의 만남을 거부하는 '뒤끝'과 '옹졸함'을 보였다"며 "윤 대통령은 여당 뒤에 숨은 졸렬한 정치를 멈추고 국민에 대한 책임을 직시하라"고 촉구했습니다. 그러면서 "민생회복을 위한 야당 대표와의 회동을 회피한다면 국민 심판을 받게 될 것임을 경고한다"고 재차 압박했습니다.

 

앞서 이 대표는 추석 당일 페이스북에 "최소한 12월 정기국회 때까지 정쟁을 멈추고 민생 해결에 몰두하자"며 "대통령과 야당 대표가 조건 없이 만나 민생과 국정을 허심탄회하게 논의하고, 할 수 있는 일들은 신속하게 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적었습니다. 

 

이 대표가 윤 대통령에게 만남을 제안한 것은 지난해 8월 취임 이후 이번이 여덟 번째입니다. 그는 전당대회에서 승리하던 당일 밤부터 3일 연속 회동을 제안하기도 했습니다. 지난해 추석 연휴를 앞두고도 "추석 직후에라도 바로 만나자"고 했습니다.

 

한편 대통령실은 이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민생영수회담' 제안에 대해 "특별히 드릴 말씀은 없다"는 짧은 입장을 냈습니다.

 
류으뜸 사진
류으뜸 기자  awesome@wisdot.co.kr
 

댓글 0

Best 댓글

1

자유민주국가 대한민국의 국회의원이라는 집단은 국민의 소리를 경청하고 모두가 각자의 자리에서 행복하게 살 권리를 보장해 주는 일을 하라고 국민들의 피묻은 돈을 매달 따박 따박 받아 누리면서 왜! 어느 이기적인 한 단체의 광란에 합류하여 최중증발달장애인과 그 가족의 눈에 피눈물을 흘리게 하는것입니까? 모두 알고 있죠! 그들과 정치인들은 말한마디 못하고 똥.오줌도 못가리고 병원진료도 거부받는 천방지축 날뛰는 우리 최중증발달장애인들을 말이 좋지 지원주택이요? 그곳에서 어떻게 살아가라는 겁니까? 지금의 거주시설에서 처럼 즐겁게 모든것을 누리며 살게 할수있습니까? 아무런 대책도 없이 그저 뱉은말 이행하여 자신의 명예와 권력과 이권을 쟁취하려는 것 말고는 최중증발달장애인의 고통과 처참한 삶은 단 1도 알고 싶지 않은 당신들! 천벌을 받을것입니다!

2

대한민국은 거주이전에 자유가 보장되는 나라인데 왜 당사자에 의견은 무시하고 제삼자가 탈시설하라 난리인가요? 이것도 인권을 무시하는 처사가 아닌가요?

3

시설에 있는 장애인은 대부분이 자립불가능한 중증발달장애인입니다 지적능력이 2살정도인 장애인이 어떻게 스스로 판단하고 삶을 영위하라는건지~~ 아무런 전문적인 지식과 경험이 없는 활동지원사에게 목숨을 맡기고 고립된 주택에서 방임 학대하도록 하는것인지 늙고 병든 부모들이 오늘도 거리에서 상복을 입고 피눈물을 흘려야만 하는 야만적 현실이 개탄스럽습니다

4

자립지원이라는 이름으로 결국 탈시설로 시설폐쇄를 목적으로 하는 악법입니다 장애의 특성 유형과 싱관없이 모두 자립해야힌다는 장애의 이해를 전혀하지못히는 몰상식한 법안은 누구를 위한 법입니까? 말도 못하는 중증장애인의 생명과 안전은 누가 책임지나요?

5

절대 반대합니다. 인간을 망치는 악법 절대 반대합니다.

6

학생뿐 아니라 모든 인간의 인권은 보장되어야하고 모든 사람이 인간으로서의 존엄과 가치를 실현하며 자유롭고 행복한 삶을 이뤄나가야 하는것이지 특정집단을 위한답시고 법을 계정하는것은 계속해서 분란만 만들뿐입니다 민주당은 계속 이상한 법들좀 만들지 않았음 합니다

7

중증발달장애인에게 시설은 선택이 아니라 생명줄입니다. 시설은 감옥이 아닙니다. 어린아기 수준의 장애인들에게 탈시설이 의미가 있겠습니까? 각자 장애에 맞는 주거권을 나라에서는 보장햬야 합니다. 탈시설로 몰아가는 것은 폭력이며 중증발달장애인의 삶을 벼랑으로 몰고 가는 것입니다. 탈시설 조례안은 폐지 되어야 합니다. 전장연은 이일에 당사자가 아님니다. 각자 장애에 맞는 주거권이 필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