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마크 Link 인쇄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아파트 분양 5년만에 최저...10월 반등 전망

▷1∼9월 분양 12만6000여가구 그쳐
▷2018년 이후 5년만에 최소 분양
▷10월 물량 4만5824가구...지난해 비교해 49% 상승

입력 : 2023.10.04 11:12 수정 : 2023.10.04 11:15
아파트 분양 5년만에 최저...10월 반등 전망 출처=클립아트코리아
 

[위즈경제] 류으뜸 기자 =정부가 지난달 주택공급 활성화 대책을 내놓은 가운데 올 한해 분양 물량이 2018년 이후 5년 만에 최저를 기록할 전망입니다. 서울과 수도권을 제외한 지방 분양 실적이 저조했기 때문입니다. 다만 10월 전국 아파트 분양물량은 4만가구를 넘을 예정입니다.

 

4일 부동산R114에 따르면 올해 들어 9월까지 전국에 분양된 아파트(공공·민영아파트, 정비사업 조합원분 합산) 물량은 총 12만6345가구로 집계됐습니다.2020년부터 작년까지 3년 연속해서 연간 분양 물량이 36만∼38만가구를 넘어선 것을 고려하면 4분기 남은 물량을 감안해도 부진한 실적입니다.

 

이 가운데 전체의 54.6%에 해당하는 6만9018가구가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에서 분양됐습니다.연초 규제지역 해제와 분양가 상한제 지역 축소로 수도권 재개발·재건축 정비사업 단지와 공공택지 등에서 청약 수요가 늘어난 영향입니다.

 

실제 연초 미분양이 늘어날 것이라는 우려와 달리 올해 1분기 평균 4.6대 1이던 수도권 아파트 청약 경쟁률은 2분기에 12.5대 1, 3분기에는 17.1대로 눈에 띄게 상승하고 있습니다.특히 서울은 9월까지 19개 단지의 아파트가 분양된 가운데 1개 단지를 제외하고는 모두 1순위에서 마감됐습니다.

 

청약 경쟁률도 2분기 49.5대 1에서 3분기에는 74.6대 1로 높아지는 등 청약 수요가 몰리는 모습입니다.여경희 부동산R114 수석연구원은 "최근 서울을 비롯해 아파트값이 오르고, 공사비와 분양가가 계속해서 상승하면서 서둘러 분양을 받는 게 낫겠다고 판단한 대기 수요자들이 청약 시장으로 유입되고 있다"며 "건설사들은 상대적으로 미분양이 많은 지방보다는 수도권을 중심으로 분양에 나선 모습"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지방은 상대적으로 분양 실적이 저조합니다. 최근 2년간은 수도권보다 지방의 물량이 많았으나, 올해는 9월까지 지방 아파트 분양 물량이 수도권보다 적은 5만7327가구에 그쳤습니다.지방은 수도권보다 미분양 우려가 크다 보니 프로젝트파이낸싱(PF)을 통한 자금조달이 어렵고, 건설사들도 청약 미달을 우려해 분양 일정을 미룬 곳이 많기 때문입니다.

 

이로 인해 연간 분양물량도 예년에 못미칠 것으로 보입니다. 부동산R114 조사 결과 올해 10월 이후 12월까지 분양 가능성이 있는 아파트 물량은 전국적으로 17만9000여가구로 집계됐습니다.

 

앞서 분양된 12만6000여가구를 합하면 올해 연간 최대 30만5000여가구가 분양되는 것입니다.이는 지난해 분양된 37만1000여가구보다 17.8% 줄어드는 것이면서, 2018년 29만9390가구 분양 이후 5년 만에 최저 물량입니다.

 

다만 10월 전국에 4만가구가 넘는 가구가 분양에 나설 예정입니다. 부동산 플랫폼업체 직방에 따르면 10월 분양예정 물량은 57개 단지, 4만5824가구로 집계됐습니다. 이는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해 (3만802가구) 49% 많은 물량입니다.

 

권역별로는 수도권이 2만7174가구, 지방은 1만8650가구입니다.수도권에서는 ▲경기 1만5793가구 ▲서울 9230가구 ▲인천 2151가구가 공급됩니다.

 

지방에서는 ▲충남 3359가구 ▲울산 2859가구 ▲경남 2640가구 ▲강원 2137가구 ▲전북 1749가구 ▲대전 1638가구 ▲경북 1350가구 ▲부산 1245가구 ▲광주 1004가구 ▲대구 669가구 순으로 분양이 예정됐습니다.


 
류으뜸 사진
류으뜸 기자  awesome@wisdot.co.kr
 

댓글 0

Best 댓글

1

자유민주국가 대한민국의 국회의원이라는 집단은 국민의 소리를 경청하고 모두가 각자의 자리에서 행복하게 살 권리를 보장해 주는 일을 하라고 국민들의 피묻은 돈을 매달 따박 따박 받아 누리면서 왜! 어느 이기적인 한 단체의 광란에 합류하여 최중증발달장애인과 그 가족의 눈에 피눈물을 흘리게 하는것입니까? 모두 알고 있죠! 그들과 정치인들은 말한마디 못하고 똥.오줌도 못가리고 병원진료도 거부받는 천방지축 날뛰는 우리 최중증발달장애인들을 말이 좋지 지원주택이요? 그곳에서 어떻게 살아가라는 겁니까? 지금의 거주시설에서 처럼 즐겁게 모든것을 누리며 살게 할수있습니까? 아무런 대책도 없이 그저 뱉은말 이행하여 자신의 명예와 권력과 이권을 쟁취하려는 것 말고는 최중증발달장애인의 고통과 처참한 삶은 단 1도 알고 싶지 않은 당신들! 천벌을 받을것입니다!

2

대한민국은 거주이전에 자유가 보장되는 나라인데 왜 당사자에 의견은 무시하고 제삼자가 탈시설하라 난리인가요? 이것도 인권을 무시하는 처사가 아닌가요?

3

시설에 있는 장애인은 대부분이 자립불가능한 중증발달장애인입니다 지적능력이 2살정도인 장애인이 어떻게 스스로 판단하고 삶을 영위하라는건지~~ 아무런 전문적인 지식과 경험이 없는 활동지원사에게 목숨을 맡기고 고립된 주택에서 방임 학대하도록 하는것인지 늙고 병든 부모들이 오늘도 거리에서 상복을 입고 피눈물을 흘려야만 하는 야만적 현실이 개탄스럽습니다

4

자립지원이라는 이름으로 결국 탈시설로 시설폐쇄를 목적으로 하는 악법입니다 장애의 특성 유형과 싱관없이 모두 자립해야힌다는 장애의 이해를 전혀하지못히는 몰상식한 법안은 누구를 위한 법입니까? 말도 못하는 중증장애인의 생명과 안전은 누가 책임지나요?

5

절대 반대합니다. 인간을 망치는 악법 절대 반대합니다.

6

학생뿐 아니라 모든 인간의 인권은 보장되어야하고 모든 사람이 인간으로서의 존엄과 가치를 실현하며 자유롭고 행복한 삶을 이뤄나가야 하는것이지 특정집단을 위한답시고 법을 계정하는것은 계속해서 분란만 만들뿐입니다 민주당은 계속 이상한 법들좀 만들지 않았음 합니다

7

중증발달장애인에게 시설은 선택이 아니라 생명줄입니다. 시설은 감옥이 아닙니다. 어린아기 수준의 장애인들에게 탈시설이 의미가 있겠습니까? 각자 장애에 맞는 주거권을 나라에서는 보장햬야 합니다. 탈시설로 몰아가는 것은 폭력이며 중증발달장애인의 삶을 벼랑으로 몰고 가는 것입니다. 탈시설 조례안은 폐지 되어야 합니다. 전장연은 이일에 당사자가 아님니다. 각자 장애에 맞는 주거권이 필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