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마크 Link 인쇄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다올투자증권 "하이브, BTS 재계약 체결...단기적 주가 상승 예상"

▷하이브 목표주가 34만원·'매수' 의견 유지
▷모든 멤버와 순차 계약 진행...2013년 데뷔 후 글로벌 인기 구가

입력 : 2023.09.21 10:30 수정 : 2023.09.21 10:37
다올투자증권 "하이브, BTS 재계약 체결...단기적 주가 상승 예상" 출처=빅히트뮤직
 

[위즈경제] 류으뜸 기자 =다올투자증권은 21일 하이브가 BTS(방탄소년단)와의 재계약에 성공한 점을 들어 목표주가 34만원과 '매수' 의견을 유지했습니다.

 

김혜영 다올투자증권 연구원은 "2024년부터 세븐틴의 입대가 시작되기 때문에 2025년 하반기 이후 BTS 활동은 하이브 실적에 안정성을 더하는 요소"라며 "이번 BTS 재계약으로 하이브 미래 실적에 대한 우려가 소폭 줄어들었기 때문에 단기적인 주가 상승을 예상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김 연구원은 "BTS의 완전체 컴백이 확정됐다"며 "2025년 하반기 이후 실적에 기여할 예정이며 신인 아이돌의 흥행과 더불어 실적 성장은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그는 "계약기간은 공개되지 않았으나 2025년 하반기부터 본격적인 활동을 한다고 가정했을 때 군 복무 기간 포함 5년 정도가 필요하다"며 "현재 입대 중이거나 일정이 확정된 멤버는 총 3명(진, 제이홉, 슈가)으로 아직 4명(RM, 지민, 뷔, 정국)의 군 복무가 남아있다. 2025년 하반기에 완전체로 활동하려면 나머지 4명의 멤버가 올해 4분기나 내년 1분기에 입대해야 가능하다"고 했습니다.

 

또한 김 연구위원은 BTS의 계약금에 대해 "2018년 BTS의 첫 번째 재계약 때 전속계약금은 총 70억원이었다"면서 "이전 재계약 사례를 고려했을 때 이번 전속 계약금은 210억원 이상으로 추정된다"고 전망했습니다.

 

앞서 방탄소년단(BTS)은 소속사인 하이브(빅히트뮤직)와 두 번째 재계약을 맺었습니다. 하이브는 공시를 통해 "당사는 빅히트뮤직 소속 아티스트 방탄소년단 멤버 7인 전속계약에 대한 재계약 체결의 이사회 결의를 완료했다"고 밝혔습니다. 빅히트 뮤직은 하이브 내 방탄소년단이 속한 레이블입니다.

 

2013년 6월 데뷔한 방탄소년단은 7년 전속 계약 기간을 다 채우기도 전인 지난 2018년 10월 소속사인 하이브(빅히트 엔터테인먼트)와 조기에 재계약을 체결했습니다.

 

방탄소년단은 그래미 어워드,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 빌보드 뮤직 어워드 등 미국 3대 음악 시상식에서 모두 공연하는 기록도 수립했습니다. 2021년 ‘제63회 그래미 어워드’에서 한국 대중 가수로는 최초로 후보에 오른 데 이어 단독 무대를 펼쳤습니다. 2023년까지 3년 연속 수상 후보에 이름을 올리기도 했습니다. 2021년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에서는 대상 격인 ‘올해의 아티스트상’을 수상한 바 있습니다.


 
류으뜸 사진
류으뜸 기자  awesome@wisdot.co.kr
 

댓글 0

Best 댓글

1

자유민주국가 대한민국의 국회의원이라는 집단은 국민의 소리를 경청하고 모두가 각자의 자리에서 행복하게 살 권리를 보장해 주는 일을 하라고 국민들의 피묻은 돈을 매달 따박 따박 받아 누리면서 왜! 어느 이기적인 한 단체의 광란에 합류하여 최중증발달장애인과 그 가족의 눈에 피눈물을 흘리게 하는것입니까? 모두 알고 있죠! 그들과 정치인들은 말한마디 못하고 똥.오줌도 못가리고 병원진료도 거부받는 천방지축 날뛰는 우리 최중증발달장애인들을 말이 좋지 지원주택이요? 그곳에서 어떻게 살아가라는 겁니까? 지금의 거주시설에서 처럼 즐겁게 모든것을 누리며 살게 할수있습니까? 아무런 대책도 없이 그저 뱉은말 이행하여 자신의 명예와 권력과 이권을 쟁취하려는 것 말고는 최중증발달장애인의 고통과 처참한 삶은 단 1도 알고 싶지 않은 당신들! 천벌을 받을것입니다!

2

시설에 있는 장애인은 대부분이 자립불가능한 중증발달장애인입니다 지적능력이 2살정도인 장애인이 어떻게 스스로 판단하고 삶을 영위하라는건지~~ 아무런 전문적인 지식과 경험이 없는 활동지원사에게 목숨을 맡기고 고립된 주택에서 방임 학대하도록 하는것인지 늙고 병든 부모들이 오늘도 거리에서 상복을 입고 피눈물을 흘려야만 하는 야만적 현실이 개탄스럽습니다

3

자립지원이라는 이름으로 결국 탈시설로 시설폐쇄를 목적으로 하는 악법입니다 장애의 특성 유형과 싱관없이 모두 자립해야힌다는 장애의 이해를 전혀하지못히는 몰상식한 법안은 누구를 위한 법입니까? 말도 못하는 중증장애인의 생명과 안전은 누가 책임지나요?

4

가장 약자인 중증발달장여인들을 국가 돌보아야할 가장 약자인 이들을 이권단제에 먹이사슬로 주기위해 사지로 내모는 이런 나라가 어디 있나요? 부모들 가슴에 피멍들게 하는 국가 권력들에 분노합니다.흑흑흑

5

장애 정도와 돌봄 필요 상황에 따라 경증 장애자나 원하는 자는 지역사회 생활 시키고 증증 장애로 24시간 집단 돌봄과 전문적 치료를 원하는 자를 분류시기면 될것을 무엇때문인지 속이 보입니다 구분없이 대책없이 강제적 시설 폐쇄 반대하는 중증장애로 의사표현 못하는 부모회 애끊고 피 토하는 부모 마음에 못질하지 마라 증증장애인들을 국가가 책임지지 않으면 상황에 따라 극단적인 처지에 내 몰리는 사람이 다 수 인것을 전장연은 모르른것인가 똥인지 된장인지 찍어먹어봐야 아는가 악법 발의한 최종성 이혜영 장혜영 의원님과 전장연 책임질수 있습니까?

6

장애인 시설에서 학대가 일어난다고 시설을 폐쇄한다면 전국에 있는 어린이집 요양원 모든 시설을 폐쇄하라.그곳에서도 끊임없이 사건사고 학대가 일어나는데 왜 중증자애인 시설만 폐쇄하겠다는것인지~돈에 눈먼 자들의 이익에 중증장애인들을 사지로 내모는 탈시설법을 폐지하라.

7

어느날 우리아들의 이름이 적힌 서류가 자립지원 센터에 넘겨졌는데 보호자인 저에게 사전에 어떤 설명이나 동의를 구하지 않았습니다. 탈시설 법안이 통과되면 실적올리기에 급급한 단체들을 대놓고 지원해주는 격이 될것이 뻔할뿐더러 그 과정에서 인권침해로 조롱당하고 생존에 위협을 받는 고통을 장애가족에게 남겨지게 될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