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마크 Link 인쇄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외신] 미국인 절반, "바이든 행정부가 美 경제 악화시켜"

▷ 바이든 행정부 집권 이후, 미국인들의 경제적 지표 개선돼
▷ 양호한 고용 성적이 소비를 지탱해 미국 경제를 이끌고 있어
▷ 그럼에도 좋지 않은 민심... 정치권도 마찬가지

입력 : 2023.09.08 14:50
[외신] 미국인 절반, "바이든 행정부가 美 경제 악화시켜" (출처 = 클립아트코리아)
 

[위즈경제] 김영진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집권 이후, 미국인들의 경제적인 삶이 어느 정도 개선되었음에도 불구하고 그에 대한 시민들의 인식이 좋지 않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습니다.

 

CNN에 따르면, 대부분의 객관적인 지표로 봤을 때 미국인들은 조 바이든 대통령 취임 3년 전보다 경제적으로 더 나은 삶을 영위하고 있으나, SSRS에 의뢰해서 수행한 새로운 CNN 여론조사에 따르면 대부분(58%)이 바이든의 정책이 경제 상황을 악화시켰다고 응답”(By almost any objective measure, Americans are doing much better economically than they were nearly three years ago, when President Joe Biden took office. Still, a majority — 58% — say Biden’s policies have made economic conditions worse, according to a new CNN Poll conducted by SSRS”)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 현재 미국인들의 삶이 경제적으로 호전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절반 이상의 미국인들은 바이든의 경제 정책의 효과를 내지 못했다고 여기는 셈입니다. 이 수치는 1년 전보다 50% 늘어난 규모입니다.

 

저스틴 울퍼스(Justin Wolfes) 미시간 경제학 교수의 말에 따르면, 20211월 바이든 행정부 집권 당시 미국의 경제는 말 그대로 엉망”(““everything sucked”)이었습니다. 코로나19로 인해 실업률은 6.3%까지 치솟았고, 갑작스런 경제봉쇄 등으로 인해 경제활동 전반의 발이 묶이면서 수요와 생산은 크게 위축되었습니다.

 

무역적자 폭 역시 확대되었는데요. 울퍼스 교수는 해당 시기에 대해 내 인생에서 최악의 경제적 순간 중 하나”(one of the worst economic moments of my life”)로 비유했습니다.

 

바이든 행정부가 들어선 이후, 미국인들의 경제적 삶이 개선된 데에는 의문의 여지가 없는 듯합니다. 일자리가 계속해서 증가하면서, 실업률은 반 세기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인 약 3.5%에 근접했고 인플레이션을 반영한 실질임금은 올랐습니다.

 

강력한 고용 덕분에 사람들은 지출을 할 수 있는 기반을 가졌고, 이들의 소비를 동력 삼아 미국 경제는 활력을 보이고 있습니다. CNN 사람들은 기분이 좋지 않다면서도 기분이 좋은 것처럼 돈을 쓰고 있다”(“People are spending like they’re in a good mood, even if they say they’re not”)고 설명했는데요.

 

그렇다면, 왜 미국인들이 바이든의 경제 정책에 대해 좋지 않은 인식을 갖고 있는 것일까요? 이에 대해 CNN인플레이션과 부동산, 그리고 씁쓸한 국가 정책 때문이라고 응답했습니다.

 

인플레이션은 현 세계경제의 가장 큰 악재 중 하나입니다. 미국 역시 예외는 아니므로, 2021년과 2022년의 급격한 물가 인상은 미국인들에게 큰 고통을 가져다주었습니다.

 

20226월 기준 미국의 인플레이션은 9.1%로 최고치를 기록했는데요. 지난 7, 미국의 소비자물가지수는 3.2%의 상승폭을 기록하는 등 안정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만, 코로나19와 비교해보면 여전히 높은 수준입니다. CNN2019년 말에 비해 오늘날의 미국 물가는 약 18% 높다고 설명했습니다.

 

특히, 집을 구입하려는 사람들에게 있어서 현 미국의 경제는 더욱 형편 없는 것으로 느껴지고 있다고 CNN은 전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이 취임했을 때, 미국의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2.65%로 유례없이 낮았는데요.

 

바이든 대통령 집권 이후 금리는 7% 이상 상승해 20년 만에 최고 수준에 도달했고, 미국의 평균 주택 가격은 2019258천 달러에서 416천달러로 증가했습니다. 코로나19 시기를 지나면서 주택의 공급물량 역시 부족해졌습니다. 주택 구입자들에겐 좋지 않은 여건이 형성된 셈입니다.

 

바이든 행정부의 정책에 대해서도 미국 정치권의 반응은 좋지 않습니다. CNN이 실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공화당은 물론 여당인 민주당 또한 바이든 행정부 정책에 호의적이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공화당원 중 2%, 민주당원 중 48%만이 바이든 집권 이후 경제 상황이 개선되었다고 응답했습니다.

 

이들을 제외한 다른 민주당원들은 바이든 행정부가 경제를 오히려 악화시켰다고 판단했습니다.

 
김영진 사진
김영진 기자  jean@wisdot.co.kr
 

댓글 0

Best 댓글

1

자유민주국가 대한민국의 국회의원이라는 집단은 국민의 소리를 경청하고 모두가 각자의 자리에서 행복하게 살 권리를 보장해 주는 일을 하라고 국민들의 피묻은 돈을 매달 따박 따박 받아 누리면서 왜! 어느 이기적인 한 단체의 광란에 합류하여 최중증발달장애인과 그 가족의 눈에 피눈물을 흘리게 하는것입니까? 모두 알고 있죠! 그들과 정치인들은 말한마디 못하고 똥.오줌도 못가리고 병원진료도 거부받는 천방지축 날뛰는 우리 최중증발달장애인들을 말이 좋지 지원주택이요? 그곳에서 어떻게 살아가라는 겁니까? 지금의 거주시설에서 처럼 즐겁게 모든것을 누리며 살게 할수있습니까? 아무런 대책도 없이 그저 뱉은말 이행하여 자신의 명예와 권력과 이권을 쟁취하려는 것 말고는 최중증발달장애인의 고통과 처참한 삶은 단 1도 알고 싶지 않은 당신들! 천벌을 받을것입니다!

2

대한민국은 거주이전에 자유가 보장되는 나라인데 왜 당사자에 의견은 무시하고 제삼자가 탈시설하라 난리인가요? 이것도 인권을 무시하는 처사가 아닌가요?

3

시설에 있는 장애인은 대부분이 자립불가능한 중증발달장애인입니다 지적능력이 2살정도인 장애인이 어떻게 스스로 판단하고 삶을 영위하라는건지~~ 아무런 전문적인 지식과 경험이 없는 활동지원사에게 목숨을 맡기고 고립된 주택에서 방임 학대하도록 하는것인지 늙고 병든 부모들이 오늘도 거리에서 상복을 입고 피눈물을 흘려야만 하는 야만적 현실이 개탄스럽습니다

4

자립지원이라는 이름으로 결국 탈시설로 시설폐쇄를 목적으로 하는 악법입니다 장애의 특성 유형과 싱관없이 모두 자립해야힌다는 장애의 이해를 전혀하지못히는 몰상식한 법안은 누구를 위한 법입니까? 말도 못하는 중증장애인의 생명과 안전은 누가 책임지나요?

5

절대 반대합니다. 인간을 망치는 악법 절대 반대합니다.

6

학생뿐 아니라 모든 인간의 인권은 보장되어야하고 모든 사람이 인간으로서의 존엄과 가치를 실현하며 자유롭고 행복한 삶을 이뤄나가야 하는것이지 특정집단을 위한답시고 법을 계정하는것은 계속해서 분란만 만들뿐입니다 민주당은 계속 이상한 법들좀 만들지 않았음 합니다

7

중증발달장애인에게 시설은 선택이 아니라 생명줄입니다. 시설은 감옥이 아닙니다. 어린아기 수준의 장애인들에게 탈시설이 의미가 있겠습니까? 각자 장애에 맞는 주거권을 나라에서는 보장햬야 합니다. 탈시설로 몰아가는 것은 폭력이며 중증발달장애인의 삶을 벼랑으로 몰고 가는 것입니다. 탈시설 조례안은 폐지 되어야 합니다. 전장연은 이일에 당사자가 아님니다. 각자 장애에 맞는 주거권이 필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