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마크 Link 인쇄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현대차, 인니 전기차 시장 1위 달성....일본차 독점 구조에 균열 가속화

▷현대차, 인도네시아 전기차 시장 1위 올라
▷아이오닉5, 스타게이저 등의 인기에 힘입어 인니 일본차 독점 구조에 변화 예고

입력 : 2023.09.05 16:16 수정 : 2023.09.05 16:16
 


현대차 인도네시아 공장에서 전기차 '아이오닉 5'가 생산되고 있다(출처=현대차 홈페이지)
 

[위즈경제] 이정원 기자 =현대자동차가 세계 4위 인구 대국이자 세계 1위 니켈 보유국인 인도네시아 전기차 시장 1위를 기록했습니다.

 

5일 현대자동차는 “(현대차가) 올 들어 7월까지 인도네시아에서 전기차 3913대를 판매해 시장점유율 56.5%를 달성하고 전기차 시장 1위에 올랐다고 밝혔습니다.

 

현대차는 지난해 인도네시아 전기차 시장에서 중국 우링자동차에 이어 2위를 기록했지만, 아이오닉 5의 현지 생산이 본격화됨에 따라 올해 1위 자동차 업체로 자리매김했습니다. 아이오닉5는 인도네시아 현지에서 생산하는 유일한 수입 전기차입니다.

 

앞서 현대차는 지난해 3월 인도네시아 브카시 델타마스 공단에 사상 첫 동남아 지역 완성차 공장을 준공하고 인도네시아 첫 현지생산 전기차 아이오닉5 양산을 시작했습니다.

 

현대차는 전기차 핵심 소재인 니켈 등 자원이 풍부한 인도네시아에서 전동화 전환에 더욱 박차를 가할 계획입니다. 여기에 현대차와 LG에너지솔루션이 인도네시아 현지에 건설 중인 배터리셀 합작공장이 내년 가동되면, 안정적인 공급망 구축을 통해 현지 전기차 시장 공략이 한층 강화될 것으로 보입니다.

 

아울러 현대차는 아이오닉5와 함께 스타게이저, 크레타 등 전략 차종도 현지에서 인기를 끌면서, 50년 이상 유지해온 일본차 독점 구조에 균열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현대차 인도네시아 판매법인(HMID)의 현지 자동차 판매 순위는 202113위에서 20228위로 올라섰으며, 올해 7월에는 6위로 빠르게 상위권으로 치고 올라가고 있습니다.

 

이 기간 판매대수는 20213005대에서 현지 생산이 시작된 20223 1965대로 10배 이상 급증했습니다. 올해 1~7월 누적 판매 대수는 265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48.1% 증가했습니다.

 

같은 기간 시장점유율은 도요타(1, 32.5%), 다이하쓰(2, 19.6%), 혼다(3, 14.5%), 스즈키(4, 8.0%), 미쓰비시(5, 7.6%)로 주요 일본 업체들과 현대차(3.4%) 사이에 격차가 크지만, 인도네시아에 먼저 진출해 견고하게 다져온 독점 체제에 균열을 내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실제로 지난달 열린 인도네이사국제모터쇼(GIIAS) 2023에서 현대차는 3727대의 현장 계약을 달성하며, 도요타(1. 5796)에 이어 현장 판매 2위 업체에 올랐습니다. 특히 현대차는 지난해 아세안 시장을 겨냥해 내놓은 특화 다목적 차량(MPV)가 이번 모터쇼에서 도요타의 경쟁모델보다 더 많은 주문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현대차는 스타게이저 X’를 추가해 현지 공략을 강화할 방침입니다.

 

현대차는 인도네시아를 기반으로 적극적인 수출을 통해 아시안 지역도 적극 공략할 계획입니다. 아세안자동차연맹 (ASEAN AUTOMOTIVE FEDERATION)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아세안 자동차 시장은 1637226대 규모로, 전년 상반기보다 1.2% 성장했습니다. 이 시장에서 인도네시아의 비중은 아세안 자동차 시장의 30.9%으로 가장 큰 규모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한편 도요타, 미쓰비시 등 일본 주요 자동차 업체들도 인도네시아에 자동차 생산 공장을 증설하는 등 전기차 시장에서 존재감을 키우려는 모양새입니다.

 

도요타는 인도네시아에 대규모 전기차 생산 공장을 설립해 전기차 수출 기지로 만들 계획입니다. 지난해 도요타는 인도네시아에 5년간 18억 달러(22천억 원)를 투자해 전기차 생산에 나서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일본 미쓰비시 자동차도 내년까지 인도네시아에 57천억 루피아(5천억원)를 추가 투자해 생산 능력을 확대하고 전기차 생산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정원 사진
이정원 기자  nukcha45@wisdot.co.kr
 

댓글 0

Best 댓글

1

자유민주국가 대한민국의 국회의원이라는 집단은 국민의 소리를 경청하고 모두가 각자의 자리에서 행복하게 살 권리를 보장해 주는 일을 하라고 국민들의 피묻은 돈을 매달 따박 따박 받아 누리면서 왜! 어느 이기적인 한 단체의 광란에 합류하여 최중증발달장애인과 그 가족의 눈에 피눈물을 흘리게 하는것입니까? 모두 알고 있죠! 그들과 정치인들은 말한마디 못하고 똥.오줌도 못가리고 병원진료도 거부받는 천방지축 날뛰는 우리 최중증발달장애인들을 말이 좋지 지원주택이요? 그곳에서 어떻게 살아가라는 겁니까? 지금의 거주시설에서 처럼 즐겁게 모든것을 누리며 살게 할수있습니까? 아무런 대책도 없이 그저 뱉은말 이행하여 자신의 명예와 권력과 이권을 쟁취하려는 것 말고는 최중증발달장애인의 고통과 처참한 삶은 단 1도 알고 싶지 않은 당신들! 천벌을 받을것입니다!

2

대한민국은 거주이전에 자유가 보장되는 나라인데 왜 당사자에 의견은 무시하고 제삼자가 탈시설하라 난리인가요? 이것도 인권을 무시하는 처사가 아닌가요?

3

시설에 있는 장애인은 대부분이 자립불가능한 중증발달장애인입니다 지적능력이 2살정도인 장애인이 어떻게 스스로 판단하고 삶을 영위하라는건지~~ 아무런 전문적인 지식과 경험이 없는 활동지원사에게 목숨을 맡기고 고립된 주택에서 방임 학대하도록 하는것인지 늙고 병든 부모들이 오늘도 거리에서 상복을 입고 피눈물을 흘려야만 하는 야만적 현실이 개탄스럽습니다

4

자립지원이라는 이름으로 결국 탈시설로 시설폐쇄를 목적으로 하는 악법입니다 장애의 특성 유형과 싱관없이 모두 자립해야힌다는 장애의 이해를 전혀하지못히는 몰상식한 법안은 누구를 위한 법입니까? 말도 못하는 중증장애인의 생명과 안전은 누가 책임지나요?

5

절대 반대합니다. 인간을 망치는 악법 절대 반대합니다.

6

학생뿐 아니라 모든 인간의 인권은 보장되어야하고 모든 사람이 인간으로서의 존엄과 가치를 실현하며 자유롭고 행복한 삶을 이뤄나가야 하는것이지 특정집단을 위한답시고 법을 계정하는것은 계속해서 분란만 만들뿐입니다 민주당은 계속 이상한 법들좀 만들지 않았음 합니다

7

중증발달장애인에게 시설은 선택이 아니라 생명줄입니다. 시설은 감옥이 아닙니다. 어린아기 수준의 장애인들에게 탈시설이 의미가 있겠습니까? 각자 장애에 맞는 주거권을 나라에서는 보장햬야 합니다. 탈시설로 몰아가는 것은 폭력이며 중증발달장애인의 삶을 벼랑으로 몰고 가는 것입니다. 탈시설 조례안은 폐지 되어야 합니다. 전장연은 이일에 당사자가 아님니다. 각자 장애에 맞는 주거권이 필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