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마크 Link 인쇄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외신] 현대∙기아, BMW∙벤츠와 손잡고 전기차 시장 1위 테슬라 아성에 도전

▷BMW와 혼다 등 자동차 대기업 7개사 연내 합작회사 만들어 미국에 급속충전소 보급 예정
▷충전기 규격은 CSS와 NACS 동시 제공

입력 : 2023.07.28 11:16 수정 : 2023.07.28 11:21
 


(출처=클립아트코리아)

[위즈경제] 이정원 기자 =BMㅉ∙현대자동차∙기아 등 7개사가 제휴를 맺고 북미에 전기차(EV)용 충전소 보급에 나선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27일 니혼게이자이 신문에 따르면 BMW와 혼다 등 자동차 대기업 7개사는 연내 합작회사를 만들고, 2024년 여름 미국에 급속충전소 보급을 시작합니다.

 

이번 7개사의 제휴는 전세계 전기차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테슬라에 대항하기 위한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테슬라는 북미에 보급된 약 35000대의 급속충전기 중 절반 이상인 22000대를 보유하고 있을 정도로 전기차 시장에서 압도적인 우위를 점하고 있습니다.

 

이에 7개사는 제휴를 통해 전기차 충전 인프라 분야에서 주도권을 잡으려는 것으로 풀이됩니다.

 

이들 기업은 충전기의 규격을 각사가 채택해왔던 CSS와 함께 테슬라의 NACS도 동시에 사용할 수 있는 충전기를 설치할 것이라 밝혔습니다. 하지만 이 역시 테슬라를 견제하기 위한 행보로 보입니다.

 

테슬라는 차량용 소프트웨어 개발이나 소프트웨어 자사 충전기 등을 통해 독자적으로 데이터를 수집할 수 있는 기반을 조성했고, 이를 활용해 EV 시장에서 미국의 IT 대기업인 ‘GAFA(구글, 애플, 페이스북, 아마존)’ 수준의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습니다.

 

테슬라를 제외한 자동차 메이커들은 충전망을 독자적으로 운영하지 않고 충전 서비스 전문 회사에 맡기는 것이 일반적이었습니다. 하지만 이 같은 방식은 데이터 취합에 불리했고, EV 시장에서 테슬라에게 밀리는 형국이 됐습니다.

 

이에 7개사는 합작회사를 통해 취득한 데이터를 공유하는 방식으로 전기차 시장 1위의 테슬라 아성을 위협할 것으로 보입니다.

 

한편 7개사 외 자동차 메이커들이 합류로 테슬라에 대항하는 연합전선이 확대될 것인지에 대한 관심도 커지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7개사는 신규 메이커의 참가를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습니다. 이에 어떤 자동차 메이커가 연합에 합류하는지에 따라 향후 전기차 시장의 판세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입니다.

 
이정원 사진
이정원 기자  nukcha45@wisdot.co.kr
 

댓글 0

Best 댓글

1

동물이 피를 다 흘려서 죽을 때가지 놔두고 죽으면 그것으로 음식을 만들도록 규정한 것이 할랄입니다. 그런나 그것은 동물 학살이며 인간 학살을 위한 연습에 지나지 않습니다. 잔인함 그 자체입니다. 인간이 아닙니다.

2

절대 반대합니다

3

저는 우리 아이 가정에서 더 많은 시간 같이 보내고 싶어요 12시간이상 돌봄 주6일 돌봄이 아니라 회사의 조기퇴근과 주4일 근무 등의 시스템 개선을 부탁드려요

4

절대반대합니다!!!!!! 할랄식품은 이슬람의 돈벌이용 가짜 종교사기 입니다 이단사이비 이슬람에 속아 넘어간 대구 홍카콜라도 정신차려라!!!!! 무슬림들이 할랄식품만 먹는다는것은 다 거짓입니다 인기있는 유명 해외음식도 먹고 술,담배도 다 합니다

5

이슬람 할랄시장에 진출하기 위한 '할랄식품 활성화' 사업의 일환으로 할랄 식품, 할랄 도축을 주장하는데, 실제 기대하는 효과를 거둘 거라 보지 않습니다. 할랄 도축 포함하여 할랄식품을 취급할 경우 무슬림들과 이슬람 종교지도자들만 종사하게 돼 일자리 창출은 기대난망이고, 수출도 큰 성과를 기대하기 어렵고, 오히려 무슬림들 유입의 통로가 될 뿐입니다. 그리고 할랄 도축은 동물은 잔인하게 죽이는 문제로 동물보호법 위반이기에 반대하며, 우리나라에서 이를 예외적으로 허용해선 안 됩니다.

6

절대 반대합니다

7

할랄도축 너무 잔인하여 절대반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