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마크 Link 인쇄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아침 굶으면 복부비만, 이상지질혈증 등 대사증후군 위험 가능성 높아

▷ 아침 굶은 남성, 저녁 굶은 것보다 대사증후군 위험 1.22배 높아
▷ 아침식사가 삶의 만족도에 유의미한 결과를 끼친다는 연구 결과도
▷ 반대로 저녁식사의 비중이 높으면 높을수록 건강에 악영향

입력 : 2023.05.16 10:35 수정 : 2023.05.16 10:43
아침 굶으면 복부비만, 이상지질혈증 등 대사증후군 위험 가능성 높아 (출처=클립아트코리아)
 

[위즈경제] 김영진 기자 = 아침을 먹지 않고 하루에 두 끼만 먹는 사람은 복부비만과 고혈압 등 만성질환에 더 쉽게 걸릴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농촌진흥청이 한국교원대학교(이경원 교수팀)과 협력해 식사방식과 만성질환 간의 관계를 분석한 결과, 저녁을 굶은 남성보다 아침을 굶은 남성의 대사증후군 위험이 1.22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대사증후군이란, 복부비만과 고혈압, 고혈당, 이상지질혈증, HDL-콜레스트롤혈증 5가지 요인 중 3가지 이상에 해당하는 경우로서 당뇨나 심혈관계 질환, 지방간 등으로 이어질 수도 있는 치명적인 질병 요인입니다.

 

아침을 굶고 하루에 두 끼를 섭취하는 남성의 경우, 복부비만에 걸릴 위험이 무려 1.28, 이상지질혈증은 1.20배에 달했습니다. 이러한 경향은 여성도 마찬가지로, 아침을 결식한 여성은 고혈당 장애 위험률이 1.20, 이상지질혈증이 1.19, HDL콜레스트롤혈증 위험이 1.14배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는데요.

 

아침식사가 육체적 건강뿐만 아니라 삶의 만족도에 있어서도 유의미한 영향을 끼친다는 연구 결과도 있습니다.

 

김미란 경북대학교 교육대학원 영양교육전공이 집필한 ’20, 30대 직장인의 아침식사 현황이 삶의 만족도에 미치는 영향논문에 따르면, 20~30대 직장인 197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주로 아침식사를 하는 응답자들이 개별항목에서 더 높은 삶의 만족도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종합적인 점수로는 아침식사와의 유의성을 찾기가 어려웠으나, 행복 만족도와 여가 만족도에서는 아침식사와의 유의성이 드러난 겁니다.

 

해당 논문에서는 “20, 30대 직장인들의 건강한 삶의 유지, 워라밸 및 삶의 만족도 향상을 위 아침식사의 결식률을 줄일 수 있도록 아침식사를 할 수 있는 환경조성 및 급식프로그램 개발이 필요하며, 아침식사 인식에 대한 변화를 통한 건강관리를 위하여 성인에 맞는 다양한 영양교육 활동의 개발과 활동의 활성화가 필요하다고 제언했는데요.

 

반대로, 저녁을 결식하고 야식을 줄이면 줄일수록 건강에 좋은 영향을 주었습니다.

 

농촌진흥청의 연구 결과 저녁을 굶은 여성의 경우 고혈당 장애 위험이 0.74배 감소했으며, 야간 공복 시간이 가장 긴 집단이 가장 짧은 집단보다 당뇨 위험이 남녀 평균 0.76배 줄어들었습니다. , 저녁을 이른 시간에 섭취한 뒤 다음날 아침식사까지 아무것도 먹지 않는다면 당뇨로부터 상대적으로 안전할 수 있다는 이야기입니다.

 

아울러, 저녁 식사(18~21) 때 기름진 고열량의 식사를 할수록, 에너지 섭취 비율이 40%를 넘길수록 당뇨 위험은 1.36배 증가했습니다. 특히, 여성은 21시 이후 에너지 섭취 비율 25% 이상으로 야식을 먹을 경우 당뇨 위험이 1.61배 높게 나타났습니다.

 

유선미 농촌진흥청 식생활영양과 과장 曰 무엇을 얼마나 먹느냐도 중요하지만 어떻게 먹느냐, 즉 식행동도 우리 건강에 큰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식행동 개선 노력이 필요하다

 

, 아침 식사를 섭취한 뒤 저녁을 일찍 먹고 적게 먹을수록 건강에 좋은 셈인데, 문제는 우리나라의 아침식사 결식률이 높다는 점입니다.

 

질병관리청이 매년 수행하고 있는 국민건강영양조사에 따르면, 2019년 당시 전체 아침식사 결식률은 31.3%였으나 2020년엔 34.6%로 상승했습니다.

 

2021년엔 그나마 하향세를 보여, 전체 아침식사 결식률은 31.7%로 나타났는데요. 다만, 2010년대에 비해 2020년대에 아침식사 결식률이 높아진 건 여전한 사실입니다. 10년 전엔 10명 중 2명이 아침을 먹지 않았다면, 2020년대 들어서는 10명 중 3명이 아침을 거르는 셈입니다.

 

 
김영진 사진
김영진 기자  jean@wisdot.co.kr
 

댓글 0

Best 댓글

1

자유민주국가 대한민국의 국회의원이라는 집단은 국민의 소리를 경청하고 모두가 각자의 자리에서 행복하게 살 권리를 보장해 주는 일을 하라고 국민들의 피묻은 돈을 매달 따박 따박 받아 누리면서 왜! 어느 이기적인 한 단체의 광란에 합류하여 최중증발달장애인과 그 가족의 눈에 피눈물을 흘리게 하는것입니까? 모두 알고 있죠! 그들과 정치인들은 말한마디 못하고 똥.오줌도 못가리고 병원진료도 거부받는 천방지축 날뛰는 우리 최중증발달장애인들을 말이 좋지 지원주택이요? 그곳에서 어떻게 살아가라는 겁니까? 지금의 거주시설에서 처럼 즐겁게 모든것을 누리며 살게 할수있습니까? 아무런 대책도 없이 그저 뱉은말 이행하여 자신의 명예와 권력과 이권을 쟁취하려는 것 말고는 최중증발달장애인의 고통과 처참한 삶은 단 1도 알고 싶지 않은 당신들! 천벌을 받을것입니다!

2

대한민국은 거주이전에 자유가 보장되는 나라인데 왜 당사자에 의견은 무시하고 제삼자가 탈시설하라 난리인가요? 이것도 인권을 무시하는 처사가 아닌가요?

3

시설에 있는 장애인은 대부분이 자립불가능한 중증발달장애인입니다 지적능력이 2살정도인 장애인이 어떻게 스스로 판단하고 삶을 영위하라는건지~~ 아무런 전문적인 지식과 경험이 없는 활동지원사에게 목숨을 맡기고 고립된 주택에서 방임 학대하도록 하는것인지 늙고 병든 부모들이 오늘도 거리에서 상복을 입고 피눈물을 흘려야만 하는 야만적 현실이 개탄스럽습니다

4

자립지원이라는 이름으로 결국 탈시설로 시설폐쇄를 목적으로 하는 악법입니다 장애의 특성 유형과 싱관없이 모두 자립해야힌다는 장애의 이해를 전혀하지못히는 몰상식한 법안은 누구를 위한 법입니까? 말도 못하는 중증장애인의 생명과 안전은 누가 책임지나요?

5

절대 반대합니다. 인간을 망치는 악법 절대 반대합니다.

6

학생뿐 아니라 모든 인간의 인권은 보장되어야하고 모든 사람이 인간으로서의 존엄과 가치를 실현하며 자유롭고 행복한 삶을 이뤄나가야 하는것이지 특정집단을 위한답시고 법을 계정하는것은 계속해서 분란만 만들뿐입니다 민주당은 계속 이상한 법들좀 만들지 않았음 합니다

7

중증발달장애인에게 시설은 선택이 아니라 생명줄입니다. 시설은 감옥이 아닙니다. 어린아기 수준의 장애인들에게 탈시설이 의미가 있겠습니까? 각자 장애에 맞는 주거권을 나라에서는 보장햬야 합니다. 탈시설로 몰아가는 것은 폭력이며 중증발달장애인의 삶을 벼랑으로 몰고 가는 것입니다. 탈시설 조례안은 폐지 되어야 합니다. 전장연은 이일에 당사자가 아님니다. 각자 장애에 맞는 주거권이 필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