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마크 Link 인쇄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폴 플러스] 참여자 10명 중 9명, "여성가족부 폐지 공약 지켜야"

입력 : 2023.06.14 17:02 수정 : 2023.06.14 17:26
 

[위즈경제] 김영진 기자 = 위즈경제가 ['여가부 폐지' 공약으로부터 1존폐 여부는?]이란 제목으로 폴앤톡을 진행한 결과, 윤석열 정부의 여성가족부 폐지공약이 이행되어야 한다는 참여자가 10명 중 9명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번 폴앤톡은 지난 522일부터 614일까지 진행되었으며, 93명이 참여했습니다.

 



 

먼저, ‘윤 정부의 여성가족부 폐지 공약, 이행되어야 한다고 생각하나요?’란 질문에 참여자 96.7%그렇다고 응답했습니다. ‘그렇지 않다는 참여자는 3.2%, ‘잘 모르겠다는 참여자는 0%로 드러났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은 대선 후보 시절, 여성가족부 폐지하겠다는 공약을 발표한 바 있습니다. 해당 공약을 지키겠다며, 윤 대통령은 집권 이후 정부개편안을 발표했습니다. 여성가족부를 폐지하고, 그 기능을 고용노동부와 보건복지부와 이관시키는 내용이 담겨있었는데요. 이 법안은 야당의 만류로 국회를 통과하지 못했고, 여성가족부는 아직까지 존속해오고 있는 상황입니다.

 


 

두 번째로, ‘여성가족부는 지난 1년간 스토킹방지법 마련, 아동양육비 지원 대상을 확대하고, 위기청소년 지원 강화 등의 행보를 보였습니다. 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요?’라고 묻자, 참여자의 47.7%보통이다라고 응답했습니다. 그 다음으로는 만족하지 않는다는 참여자가 18.8%, ‘만족한다13.3%, ‘매우 만족한다2.2% 등의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윤 정부 집권 1년간 여성가족부는 정책의 틀을 네 가지로 맞추었습니다. 여성친화도시, 여성새로일하기센터·가족친화인증제 운영 등의 정책이 담긴 양성평등’, 위기청소년 특별지원·청소년 근로권익 보호·이주배경청소년 지원 등 청소년’, 아이돌봄지원·한부모가족복지시설 지원·양육비 이행지원 제도 등의 가족’, 가정폭력/성매매 방지 및 피해자 지원 등의 가족입니다.

 

지난 문 정권 당시의 여성가족부의 기능을 거의 훼손하지 않은 채 대부분 이어받은 셈인데요. 최근 여성가족부의 동향을 살펴보면 양성평등라는 키워드를 적극적으로 언급하는 모습이 눈에 띕니다.

 

지난 1일에는 김현숙 장관이 독일과 스웨덴을 찾아 양성평등 및 가족정책 협력 방안을 모색하는 한편, 9일엔 여성가족부가 양성평등 조직문화 조성 사업 참여기관 대상으로 설명회를 개최하기도 했습니다.

 


 

세 번째 질문은 여성가족부를 폐지해 그 기능을 보건복지부와 고용노동부로 이관하는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요?’였습니다. 이에 대해 참여자 93.3%는 양성평등으로 여성정책의 패러다임을 전환시키는 것에 동의하며 문제가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여성가족부 폐지 및 다른 부처로의 기능 이관이 여성의 성적 불평등을 야기 및 심화시킬 것이기 때문에 문제가 있다는 참여자는 4.4%로 나타났으며, ‘잘 모르겠다2.2%에 그쳤습니다.

 



 

마지막으로,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이 국가 성평등 정책을 퇴행시키고 있다며 그에 대한 사퇴 여론이 일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요?’라 묻자,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이 사퇴할 필요 없다는 참여자들의 54.4%로 가장 많았습니다. ‘사퇴해야 한다는 참여자가 25.5%, ‘잘 모르겠다는 참여자는 20%였습니다.

 

사회적으로 많은 논란을 불러 일으켰던 여성가족부 폐지공약으로부터 1년이 넘는 시간이 지났습니다. 약속대로 여성가족부를 폐지해야 한다는 의견과, 이를 반대하 의견이 여전히 맞부딪히고 있습니다만, 정치권에서는 다른 현안에 밀려 아직까진 언급이 적은 상황인데요.

 

다만, 압도적인 수의 위고라 참여자들이 지적했듯, 여성가족부 폐지는 이번 정권 내에 추진되어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양성평등을 챙겨야 할 여성가족부가 오히려 성적 불평등을 부추겼다는 부정적인 인식을 쉽게 찾아볼 수 있기 때문입니다.

 

물론, 경력단절여성에 대한 사회적 지원 등 여성가족부이 필요한 부분이 있습니다만, 대다수의 위고라 참여자들이 그 기능을 다른 부서로 이관시키면 별 다른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지적한 바 있습니다.

 
김영진 사진
김영진 기자  jean@wisdot.co.kr
 

댓글 0

Best 댓글

1

동물이 피를 다 흘려서 죽을 때가지 놔두고 죽으면 그것으로 음식을 만들도록 규정한 것이 할랄입니다. 그런나 그것은 동물 학살이며 인간 학살을 위한 연습에 지나지 않습니다. 잔인함 그 자체입니다. 인간이 아닙니다.

2

절대 반대합니다

3

저는 우리 아이 가정에서 더 많은 시간 같이 보내고 싶어요 12시간이상 돌봄 주6일 돌봄이 아니라 회사의 조기퇴근과 주4일 근무 등의 시스템 개선을 부탁드려요

4

절대반대합니다!!!!!! 할랄식품은 이슬람의 돈벌이용 가짜 종교사기 입니다 이단사이비 이슬람에 속아 넘어간 대구 홍카콜라도 정신차려라!!!!! 무슬림들이 할랄식품만 먹는다는것은 다 거짓입니다 인기있는 유명 해외음식도 먹고 술,담배도 다 합니다

5

이슬람 할랄시장에 진출하기 위한 '할랄식품 활성화' 사업의 일환으로 할랄 식품, 할랄 도축을 주장하는데, 실제 기대하는 효과를 거둘 거라 보지 않습니다. 할랄 도축 포함하여 할랄식품을 취급할 경우 무슬림들과 이슬람 종교지도자들만 종사하게 돼 일자리 창출은 기대난망이고, 수출도 큰 성과를 기대하기 어렵고, 오히려 무슬림들 유입의 통로가 될 뿐입니다. 그리고 할랄 도축은 동물은 잔인하게 죽이는 문제로 동물보호법 위반이기에 반대하며, 우리나라에서 이를 예외적으로 허용해선 안 됩니다.

6

절대 반대합니다

7

할랄도축 너무 잔인하여 절대반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