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마크 Link 인쇄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서울아파트, 16주만에 하락세 멈춰....평균분양가는 2.7배 증가

▷한국부동산원 주간 아파트가격 동향 발표
▷서울 평균 아파트 분양가 26억원 육박

입력 : 2024.03.22 16:38 수정 : 2024.03.22 16:40
서울아파트, 16주만에 하락세 멈춰....평균분양가는 2.7배 증가 출처=클립아트코리아
 

[위즈경제] 류으뜸 기자 =서울 아파트 가격이 16주만에 보합으로 돌아서고 있습니다. 강동·서초구 등 서울 중심부 지역 또한 상승대열에 합류했습니다.

 

22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3월 셋째주(17일 기준) 전국 아파트값(-0.03%)은 17주 연속 떨어졌지만 1주일 전(-0.05%)보다 하락폭이 줄었습니다. 수도권(-0.05%→-0.02%)과 지방(-0.06%→-0.04%) 역시 낙폭이 축소됐습니다.서울 아파트 가격은 하락을 멈추고 전주 대비 보합(0%)을 기록했습니다. 지난해 11월 마지막 주 이후 16주 만에 하락세가 멈춘 것입니다.

 

서울 25개 구 가운데 10개 구가 상승세를 나타냈습니다. 지난주까지 마이너스를 보인 종로·서대문·강동구(0.02%)와 동대문·영등포구(0.01%)가 모두 상승 전환했습니다. 강남·마포·양천·성동·광진·중랑·성북구 등 7개 구는 보합을 나타냈습니다.

 

집값 반등세를 이끄는 송파구 대단지 강세가 두드러졌습니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정보시스템을 보면, 잠실동 ‘잠실엘스’ 전용면적 84㎡는 3월 초 올해 거래 중 가장 높은 가격인 24억원에 손바뀜(특정 부동산 투자상품에 대해 주인이 바뀌는 상황)했습니다. 강동구 고덕그라시움 전용면적 84㎡의 경우 지난 2월 16억원에 거래됐던 매물이 3월에는 17억원으로 1억원 상승거래가 나왔습니다.

 

반면 노원구(-0.02%), 도봉구(-0.04%), 강북구(-0.03%)는 내림세를 지속했습니다. 노원구와 강북구는 20주 연속 하락, 도봉구는 18주 연속 하락을 보였다. 도봉구는 방학·쌍문동 구축 위주로, 강북구는 수유·번동 위주로 내렸습니다.

 

한편 올해 1~2월  서울의 평균 분양가는 26억원에 육박했습니다. 이는 지난해보다 2.7배 증가한 금액입니다.

 

지난 18일 부동산 플랫폼 직방이 2024년 1~2월 공급된 전국 분양 단지의 분양가를 분석한 결과 올해 서울 분양단지의 3.3㎡당 분양가는 6855만원, 아파트당 분양가는 25억9961만원으로 지난해 대비 각각 86%, 170%가량 뛰었습니다. 

 

3.3㎡당 1억3770만원인 포제스한강이 1월 분양했고, 신반포4지구를 재건축한 메머드급 단지인 메이플자이(6831만원)가 공급되며 분양가 상승에 영향을 줬습니다.

 

높은 분양가에도 청약 경쟁은 뜨거웠습니다. 포제스한강은 106세대 공급에 646명의 청약자가 몰려 단지 평균 6.09대 1, 전용 84㎡타입은 25.4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습니다. 메이플자이는 단지 평균 442대 1로 1~2월 공급단지 중 가장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습니다. 면적별로는 전용 59A㎡ 타입이 3574대 1의 경쟁률로 가장 높았습니다.

 

 
류으뜸 사진
류으뜸 기자  awesome@wisdot.co.kr
 

댓글 0

Best 댓글

1

자유민주국가 대한민국의 국회의원이라는 집단은 국민의 소리를 경청하고 모두가 각자의 자리에서 행복하게 살 권리를 보장해 주는 일을 하라고 국민들의 피묻은 돈을 매달 따박 따박 받아 누리면서 왜! 어느 이기적인 한 단체의 광란에 합류하여 최중증발달장애인과 그 가족의 눈에 피눈물을 흘리게 하는것입니까? 모두 알고 있죠! 그들과 정치인들은 말한마디 못하고 똥.오줌도 못가리고 병원진료도 거부받는 천방지축 날뛰는 우리 최중증발달장애인들을 말이 좋지 지원주택이요? 그곳에서 어떻게 살아가라는 겁니까? 지금의 거주시설에서 처럼 즐겁게 모든것을 누리며 살게 할수있습니까? 아무런 대책도 없이 그저 뱉은말 이행하여 자신의 명예와 권력과 이권을 쟁취하려는 것 말고는 최중증발달장애인의 고통과 처참한 삶은 단 1도 알고 싶지 않은 당신들! 천벌을 받을것입니다!

2

대한민국은 거주이전에 자유가 보장되는 나라인데 왜 당사자에 의견은 무시하고 제삼자가 탈시설하라 난리인가요? 이것도 인권을 무시하는 처사가 아닌가요?

3

시설에 있는 장애인은 대부분이 자립불가능한 중증발달장애인입니다 지적능력이 2살정도인 장애인이 어떻게 스스로 판단하고 삶을 영위하라는건지~~ 아무런 전문적인 지식과 경험이 없는 활동지원사에게 목숨을 맡기고 고립된 주택에서 방임 학대하도록 하는것인지 늙고 병든 부모들이 오늘도 거리에서 상복을 입고 피눈물을 흘려야만 하는 야만적 현실이 개탄스럽습니다

4

자립지원이라는 이름으로 결국 탈시설로 시설폐쇄를 목적으로 하는 악법입니다 장애의 특성 유형과 싱관없이 모두 자립해야힌다는 장애의 이해를 전혀하지못히는 몰상식한 법안은 누구를 위한 법입니까? 말도 못하는 중증장애인의 생명과 안전은 누가 책임지나요?

5

절대 반대합니다. 인간을 망치는 악법 절대 반대합니다.

6

학생뿐 아니라 모든 인간의 인권은 보장되어야하고 모든 사람이 인간으로서의 존엄과 가치를 실현하며 자유롭고 행복한 삶을 이뤄나가야 하는것이지 특정집단을 위한답시고 법을 계정하는것은 계속해서 분란만 만들뿐입니다 민주당은 계속 이상한 법들좀 만들지 않았음 합니다

7

중증발달장애인에게 시설은 선택이 아니라 생명줄입니다. 시설은 감옥이 아닙니다. 어린아기 수준의 장애인들에게 탈시설이 의미가 있겠습니까? 각자 장애에 맞는 주거권을 나라에서는 보장햬야 합니다. 탈시설로 몰아가는 것은 폭력이며 중증발달장애인의 삶을 벼랑으로 몰고 가는 것입니다. 탈시설 조례안은 폐지 되어야 합니다. 전장연은 이일에 당사자가 아님니다. 각자 장애에 맞는 주거권이 필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