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마크 Link 인쇄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가뜩이나 부담스러운데"... 양파 물가 우려

▷ 양파 전염병 '노균병' 확산 우려... 지난해 겨울 전남 무안 등에서 발병 사실 확인
▷ 양파 수급은 아직까지 원활... "3월에는 1kg 1,200원 전망"

입력 : 2024.03.11 14:26 수정 : 2024.03.11 14:50
"가뜩이나 부담스러운데"... 양파 물가 우려 (출처 = 클립아트코리아)
 

[위즈경제] 김영진 기자 = 통계청의 2024 2월 소비자물가동향에 따르면, 최근의 물가상승세를 견인하는 건 농산물, 특히 채소류로 나타났습니다.

 

2월 농산물의 물가는 전년동월대비 20.9% 증가했는데, 채소류가 12.2% 상승하면서 기여도의 상당 부분을 차지했습니다. 사과나 귤, 토마토 등의 물가 상승세가 매서운데요.

 

이 중 양파의 경우 전년동월대비 물가가 7.0% 감소하긴 했습니다만, 최근 노균병의 확산이 우려되면서 수급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노균병이란, 양파를 대상으로 번지는 감염병입니다.

 

노균병에 감염되면 초기에는 잎이 옅은 노란 색을 띠다가 점차 번지면서 잎 겉쪽에 회색 실모양의 세포와 곰팡이(포자) 덩어리가 생기게 됩니다. 노균병이 심화하면, 죽은 잎에서 검은색 포자 덩어리를 형성하고, 이 때 잎끝의 상처, 햇빛에 의해 화상을 입은 부위 등을 통해 잎마름병이 발생합니다.

 

자줏빛 반점이 생기고 병이 진행될수록 잎 표면에 검은 포자 덩어리가 나타나는데요. 당연하게도 노균병에 걸리면 양파의 원활한 수확은 방해받을 수밖에 없습니다.

 

 

노균병이 발병한 양파의 모습 (출처 = 농촌진흥청)

 

 

농촌진흥청은 최근 지속된 비와 평년보다 높은 기온 탓에 노균병이 발생하고 확산된다며 농가에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이미 올해 겨울 전남 무안 등 양파 주요 생산지에서는 노균병의 초기 증상인 백화 현상이 발견된 바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옥현충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파속채소연구센터 센터장은 지난해 양파 병 방생 상황을 보면, 3월 초 전남지역 노균병 발생을 시작으로 5월 중순까지 노균병과 잎마름병 발생이 최대 20배 이상 증가했다, 올해는 평년보다 평균기온이 1.9높은 만큼 농가에서는 병 예방을 위해 더 세심하게 살펴 달라고 이야기했습니다.


농촌진흥청은, 노균병은 1차 발생 시기에는 방제가 어려우나 4월쯤 나타나는 2차는 약제로 예방할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2차 노균병 확산을 막기 위해선 병 발생 초기에 1회 방제한 뒤, 7일 간격으로 총 3회 방제해야 한다고 전했습니다. 노균병과 잎마름병에 대한 약제는 농촌진흥청 농약안전정보시스템(psis.rda.go.kr)’농약 검색메뉴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최경희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장과학원 원예특작환경과 과장 曰 현재 조생종 양파에서 노균병이 관찰되기 시작하는데, 잠복 중인 병원균이 확산할 가능성이 크므로 초기 약제를 뿌려 피해를 최소화해야 한다


한편, 국내 양파 물가는 아직까진 안정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농산물유통 종합정보시스템 농넷에 따르면, 양파 전국 공영도매시장의 평균 경락가격(1kg) 3월 기준 1,140원으로 전월대비 70원 가량 오른 상황입니다.

 

농림축산식품부 역시 양파에 대해 평년 수준의 재고량으로 수급은 안정적으로 유지하고 있으며, 3월 하순 본격으로 출하되는 양파 조생종은 재배면적이 0.5% 늘어나면서 생산량이 전년보다 0.6%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농업관측센터에서도 2024년산 조생종 양파의 생산량은 전년 대비 소폭 늘어난 21만 톤 내외 규모로 전망했습니다. 물가에 대해선 2월과 비슷한 1kg 1,200원으로 예측했는데요.

 

양파의 전국 평균 초기 생육 상태가 평년 대비 좋음 29.2%, ‘비슷’ 46.5%, ‘나쁨 24.3%로 나타났습니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은 양파에 대해 생육기 적절한 강우와 온난한 기온으로 생육이 비교적 양호하나, 일부 지역 저온 피해 발생으로 농가 간 생육 편차 클 것으로 예상한다고 분석했습니다만, ‘노균병이 확산될 경우 양파의 생육 상황도 상당 부분 피해를 입을 것으로 보입니다.

 
김영진 사진
김영진 기자  jean@wisdot.co.kr
 

댓글 0

Best 댓글

1

동물이 피를 다 흘려서 죽을 때가지 놔두고 죽으면 그것으로 음식을 만들도록 규정한 것이 할랄입니다. 그런나 그것은 동물 학살이며 인간 학살을 위한 연습에 지나지 않습니다. 잔인함 그 자체입니다. 인간이 아닙니다.

2

절대 반대합니다

3

저는 우리 아이 가정에서 더 많은 시간 같이 보내고 싶어요 12시간이상 돌봄 주6일 돌봄이 아니라 회사의 조기퇴근과 주4일 근무 등의 시스템 개선을 부탁드려요

4

절대반대합니다!!!!!! 할랄식품은 이슬람의 돈벌이용 가짜 종교사기 입니다 이단사이비 이슬람에 속아 넘어간 대구 홍카콜라도 정신차려라!!!!! 무슬림들이 할랄식품만 먹는다는것은 다 거짓입니다 인기있는 유명 해외음식도 먹고 술,담배도 다 합니다

5

이슬람 할랄시장에 진출하기 위한 '할랄식품 활성화' 사업의 일환으로 할랄 식품, 할랄 도축을 주장하는데, 실제 기대하는 효과를 거둘 거라 보지 않습니다. 할랄 도축 포함하여 할랄식품을 취급할 경우 무슬림들과 이슬람 종교지도자들만 종사하게 돼 일자리 창출은 기대난망이고, 수출도 큰 성과를 기대하기 어렵고, 오히려 무슬림들 유입의 통로가 될 뿐입니다. 그리고 할랄 도축은 동물은 잔인하게 죽이는 문제로 동물보호법 위반이기에 반대하며, 우리나라에서 이를 예외적으로 허용해선 안 됩니다.

6

유보통합을 한다면서 장애전담어린이집을 80개 늘린다는게 앞뒤가 맞는 정책인가요? 장애영유아를 위한 교육을 위한다면 의무교육을 제대로 된 시행을 위해 공립 유치원 특수학급을 증설해야 하는게 올바른 방향이 아닌가요? 현재 특수교육지원센터에는 몇 안되는 유아특수교사들이 근무하고 있는데, 어린이집 장애영유아까지 포함시킨다면 그 업무들은 누가 하나요? 또한 특수교육과 관련된 지원서비스 예산은 유보통합을 진행하면서 다 파악되고 예산에 포함이 되었나요? 정말 하나부터 열까지 너무 허술하고 현장을 제대로 들여다보지 않은 정책입니다. 2026년도까지 어떻게든 유보통합을 시키는 정부의 보여주기식 실적쌓기가 아니라 나라의 미래를 책임질 아이들이 안정적인 환경에서 질높은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제대로 정책을 만드세요!

7

절대 반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