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마크 Link 인쇄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외신] 지평 넓어진 비트코인 투자... 美 SEC 비트코인 현물 ETF 11곳 승인

▷ "거짓 정보 현실화되었다"... 기업 11곳의 비트코인 현물 ETF 승인돼
▷ 현 증권시장 ETF처럼 비트코인 ETF 거래 가능해
▷ 게리 겐슬러 SEC 의장 "ETF 승인하긴 했으나, 비트코인을 승인한 건 아냐"... 위험성과 변동성 우려

입력 : 2024.01.11 10:36 수정 : 2024.01.11 10:38
[외신] 지평 넓어진 비트코인 투자... 美 SEC 비트코인 현물 ETF 11곳 승인 (출처 = 클립아트코리아)
 

[위즈경제] 김영진 기자 =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urities and Exchange Commission, SEC)가 비트코인의 현물 ETF(Exchange-traded fund) 11곳을 승인했습니다.

 

CNN에 따르면, SEC는 현지시각으로 지난 9, 비트코인 ETF를 다루고자 하는 회사 11곳 중 한 곳을 승인했으며, 하루가 지난 10일에는 10곳을 추가로 승인했습니다.

 

9일에 비트코인 ETF가 모두 승인될 것이라는 해커의 거짓 정보가 현실화된 셈인데요. 이에 따라, 기업 11(Bitwise, BlackRock, Fidelity, Franklin Templeton, Grayscale, Hashdex, Invesco, WisdomTree, Valkyrie, VanEck)의 비트코인 현물 ETF가 운용에 돌입할 예정입니다.

 

ETF, 상장지수펀드란 특정 지수를 추종하는 인덱스펀드를 거래소에 상장시키고 주식처럼 거래할 수 있도록 만든 펀드를 뜻합니다.

 

지수를 추종하기 때문에, 한 가지의 종목이 아닌 여러가지 종목의 주가를 따라갑니다. 가령, 코스피(KOSPI)를 추종하는 ETF라면, 코스피가 오르면 오를수록 ETF도 오르는 건데요.

 

이러한 ETF가 비트코인 현물을 추종한다는 건, 비트코인 가격이 오를수록 이를 따라가는 ETF 역시 상승세를 탈 것이며 그 반대도 마찬가지라는 의미입니다.

 

코스피나 일정 산업군을 추종하는 ETF와 유사하게, 현 제도권의 증권시장 내에서도 비트코인과 관련된 증권거래를 진행할 수 있게 된 겁니다.

 

다르게 말하면, 그간 증권시장 밖에서 맴돌던 비트코인이 증권시장 안으로 들어온 셈입니다.

 

이와 관련해 CNN규제 당국의 앞선 움직임은 가상자산을 직접 소유하지 않은 증권가 투자자들이 비트코인 투자에 더 쉽게 접근할 수 있게 해줄 것으로 예상한다”(“The regulator’s highly anticipated move is expected to make bitcoin investing more accessible to Main Street investors, without requiring them to own the digital asset directly”)고 전했습니다.

 

물론, 비트코인의 안정성에 대해선 의문의 여지가 남아있습니다. 비트코인을 비롯한 가상자산은 지난 15년간 다른 투자 종목들보다 상대적으로 변동성이 높았습니다.

 

지난 9, 게리 겐슬러(Gary Gensler) SEC 위원장의 SNS 계정으로 규제 당국이 비트코인 ETF를 승인했다는 정보가 나오자 비트코인의 가격은 순식간에 6,200만 원 선에 근접했고, 그 정보가 거짓으로 밝혀지자 6,000만 원 아래로 떨어지기도 했습니다. SEC가 공식적으로 비트코인 ETF 11곳을 승인한 현 시점에는 대체적으로 상승세에 있습니다.

 

비트코인 뿐만 아니라 그와 연관된 이더리움 등 다른 가상자산들의 가격도 양호한 증가세를 보이고 있는 상황입니다.

 

겐슬러 SEC 의장은 특정 현물 비트코인 ETP(Exchange-traded product)의 거래를 승인하긴 했으나, 비트코인 자체를 승인하거나 지지하는 건 아니다”(While we approved the listing and trading of certain spot bitcoin ETP shares today, we did not approve or endorse bitcoin”)라며,투자자들은 비트코인 및 가상자산과 가치가 연동되는 상품의 위험성에 주의해야 한다”(“Investors should remain cautious about the myriad risks associated with bitcoin and products whose value is tied to crypto”)고 주장했습니다.

 

그는 지난 번에도 가상자산 투자는 매우 위험하며, 변동성이 큰 경우가 많다. 다수의 주요 플랫폼 및 가상자산은 무너지거나 가치를 상실했다”(Investments in crypto assets also can be exceptionally risky & are often volatile. A number of major platforms & crypto assets have become insolvent and/or lost value”)고 강조한 바 있습니다.

 

한편, 가상자산 업계에서는 SEC의 결정을 환영하는 분위기가 짙습니다.

 

가상자산 기업 Crypto Council for InnovationCEO 실라 워런(Sheila Warren)현물 비트코인 ETF는 전통적인 금융과 급성정하고 있는 가상자산 세계를 연결하는 다리”(“A spot Bitcoin ETF is a bridge between traditional finance and the burgeoning world of crypto”)라며, 직접적인 소유권이라는 기술적 이슈 없이, 투자자들이 비트코인의 세계로 갈 수 있도록 허락하는 건, 포용성을 향한 중요한 단계”(“Allowing investors to partake in the bitcoin journey without the technical hurdles of direct ownership is a significant step towards inclusivity”)라고 밝혔습니다.

 

 
김영진 사진
김영진 기자  jean@wisdot.co.kr
 

댓글 0

Best 댓글

1

자유민주국가 대한민국의 국회의원이라는 집단은 국민의 소리를 경청하고 모두가 각자의 자리에서 행복하게 살 권리를 보장해 주는 일을 하라고 국민들의 피묻은 돈을 매달 따박 따박 받아 누리면서 왜! 어느 이기적인 한 단체의 광란에 합류하여 최중증발달장애인과 그 가족의 눈에 피눈물을 흘리게 하는것입니까? 모두 알고 있죠! 그들과 정치인들은 말한마디 못하고 똥.오줌도 못가리고 병원진료도 거부받는 천방지축 날뛰는 우리 최중증발달장애인들을 말이 좋지 지원주택이요? 그곳에서 어떻게 살아가라는 겁니까? 지금의 거주시설에서 처럼 즐겁게 모든것을 누리며 살게 할수있습니까? 아무런 대책도 없이 그저 뱉은말 이행하여 자신의 명예와 권력과 이권을 쟁취하려는 것 말고는 최중증발달장애인의 고통과 처참한 삶은 단 1도 알고 싶지 않은 당신들! 천벌을 받을것입니다!

2

엄마아빠 말은 안들어도 시설의 교사말은 듣고 식사하기ᆢ산책ᆢ수영 옷쇼핑 모두 참여합니다 ㆍ 우리 부모들이 상복을 입는 이유 의미는 시설없어지면 다 죽는단 뜻이지 과장이 아닙니다 20년을 특수교육시켜서 돌봄은 가능한상태지만 자립까지 가능하다면 발달장애인이 아니죠 시설 대기자 부모님들의 참혹한 원망의 한숨소리 ᆢ자살한 그분들의 슬픈 한이 안보이시나요 ㅜ

3

거주시설의 종사자 분들을 뵐때면 정말 고개가 절로 숙여집니다. 활동지원사 와는 비교도 안되는 최중증장애인을 대하는 태도와 마인드 그리고 사명감! 우리 최중증발달장애인과 그 가족들은 이웃과 또 사랑하는 가족들과 함께 살아보려고 무던히도 애써왔지만 이웃이..사회가..거부했고 따가운 시선으로 어떠한 문제가 발생하면 모든것을 우리 최중증발달장애인에게 덮어 씌우고 탓을하고 ..혀를 차며 벌레보듯 했고.. 결국 이웃이 사회가 나라가 더불어 살수 없게 해 놓고선.. 인간답게 더불어 살아야 한다며 자립을 하라고요? 지나가는 개가 웃습니다! 너무 잘나고 귀하신 국회의원님들.시의원님들 한번 우리와 똑 같이 살아보시죠! 시설을 더 확충해도 모자랄 판에 패쇄요? 같은말 반복하려니 정말이지 힘이 듭니다ㅠㅠ 거주시설은 가장 안전하고 진정한 삶을 누리며 사람답게 살수 있는 두번째 보금자리 입니다!!!

4

시설에 있는 장애인은 대부분이 자립불가능한 중증발달장애인입니다 지적능력이 2살정도인 장애인이 어떻게 스스로 판단하고 삶을 영위하라는건지~~ 아무런 전문적인 지식과 경험이 없는 활동지원사에게 목숨을 맡기고 고립된 주택에서 방임 학대하도록 하는것인지 늙고 병든 부모들이 오늘도 거리에서 상복을 입고 피눈물을 흘려야만 하는 야만적 현실이 개탄스럽습니다

5

다양성의 가치가 존중되는 2024년에 구시대적인 교육청 인사들의 인식이 아쉬울 뿐입니다. 저런 인식을 가진 사람들이 교육정책을 추진하며, 자의적 해석으로 유아교육, 유아특수교육을 퇴보시키고 있습니다

6

중증 발달장애인 탈시설 및 지역사회 자립은 탁상행정입니다. 실상을 모르니까 탈시설이라는 말을 쉽게 하는 겁니다. 최소한의 신변 처리도 어려운 중증 장애인들에게 거주시설은 가장 안전하고 합리적인 삶의 자리입니다.

7

일반 성인에 비해 평균수명이 현저히 낮고, 사고발생율이 50% 더 높은 발달장애인의 경우 재난에는 특히 더 취약하여 자립지원주택에서는 생존의 위협을 받을 수 있다”며, “특히, 건강관리가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아 질병에 노출된 이들을 의료 인력이 충분한 중증장애인 요양시설에서 편안히 거주하게 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