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마크 Link 인쇄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슈링크플레이션 엄중하게 인식"... 기업들에게 경고장 보낸 정부

▷ 소비자 몰래 양만 줄이는 '슈링크플레이션'
▷물가 안정에 신경쓰는 정부, "슈링크플레이션은 정직한 판매행위 아냐"

입력 : 2023.11.17 10:38
"슈링크플레이션 엄중하게 인식"... 기업들에게 경고장 보낸 정부 (출처 = 클립아트코리아)
 

[위즈경제] 김영진 기자 = 가격은 똑같은데 용량을 몰래 줄여버리는 슈링크플레이션’(Shrinkflation)에 정부가 강력하게 대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17일 열린, ‘33차 비상경제차관회의 겸 제2차 물가관계차관회의에서 김병환 기획재정부 제1차관은 슈링크플레이션은 정직한 판매행위가 아니며, 소비자 신뢰를 저해할 수 있기 때문에 정부에서도 이를 중요한 문제로 엄중히 인식하고 있다며 기업들에게 경고장을 보냈습니다.

 

이에 따라 정부는 오는 11월말까지 한국소비자원에서 주요 생필품 실태조사를 진행하는 한편, 신고센터도 신설해 슈링크플레이션 사례를 제보 받습니다. 이를 바탕으로 소비자의 알권리를 제고할 수 있는 구체적인 방안을 조속히 마련하겠다고도 덧붙였습니다.

 

정황근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曰 “100g 들어가던 것을 90g 들어간다고 충분히 공지하면 문제없겠지만, 그렇지 않고 슬그머니 표기만 바꾸는 것은 꼼수다

 

★ 슈링크플레이션(Shrinkflation)

제품의 가격을 바꾸지 않고 용량만 줄이는 사실상 가격인상 전략, 비슷한 단어로 가격은 유지한 채 제품의 질만 떨어뜨리는 스킴플레이션(skimpflation)이 있다. 가격을 실제로 인상하는 것보다 슈링크플레이션을 실시하는 것이 소비자에게 훨씬 적은 충격을 주는 편이다

 

최근 슈링크플레이션이 대두되는 이유는 높은 수준의 물가때문입니다. 전세계적인 인플레이션의 영향으로 우리나라의 물가는 크게 상승했습니다. 특히, 밀가루와 라면, 과자 등 서민들이 일상 생활에서 자주 접하는 품목들의 가격이 높은 수준으로 증가했는데요.

 

2023년 중반기 들어 물가 상승률이 비교적 안정세로 접어들고, 식품 원재료의 국제가격이 하락세로 돌아섰음에도 불구하고 기업들은 가격 인상을 단행했습니다.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는 주 원재료가 하락에도 소비자가에 제대로 반영하지 않는 현상은 하루 이틀 일은 아니다라며, 기업들은 원자재 가격이 인하된 상황에서 가격 인하는커녕 올해에도 가격 인상을 지속하고 있다고 지적한 바 있는데요.

 

이러한 상황에서 일부 기업들이 가격 인상 전략 대신, ‘슈링크플레이션혹은 스킴플레이션을 단행해 버린 겁니다. 한번 오른 가격은 떨어지지 않는데, 오히려 제품의 양과 질만 떨어지고 있는 시장 상황을 소비자가 예민하게 인식하고 있는 셈입니다.

 

슈링크플레이션 현상은 비단 우리나라에서만 일어나는 일이 아닙니다.

 

외신 BBC두루마리 휴지든 감자칩이든 인플레이션에 주로 발생하는 관행(슈링크플레이션)이 전 세계 상점에서 나타나고 있다”(Whether it's toilet roll or a bag of crisps, the practice, which mostly happens during times of inflation, is showing up in shops around the world”), 인플레이션이 완화되어도 줄어든 제품의 양은 원래대로 돌아오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캐미 크롤릭(Cammy Crolic) 옥스퍼드 대학교 사디(Saïd) 경영대학원 부교수는 일반적으로 소비자들은 경제적으로 회복된 이후에도 제품의 크기가 다시 커지는 것을 보지 못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김영진 사진
김영진 기자  jean@wisdot.co.kr
 

댓글 0

Best 댓글

1

자유민주국가 대한민국의 국회의원이라는 집단은 국민의 소리를 경청하고 모두가 각자의 자리에서 행복하게 살 권리를 보장해 주는 일을 하라고 국민들의 피묻은 돈을 매달 따박 따박 받아 누리면서 왜! 어느 이기적인 한 단체의 광란에 합류하여 최중증발달장애인과 그 가족의 눈에 피눈물을 흘리게 하는것입니까? 모두 알고 있죠! 그들과 정치인들은 말한마디 못하고 똥.오줌도 못가리고 병원진료도 거부받는 천방지축 날뛰는 우리 최중증발달장애인들을 말이 좋지 지원주택이요? 그곳에서 어떻게 살아가라는 겁니까? 지금의 거주시설에서 처럼 즐겁게 모든것을 누리며 살게 할수있습니까? 아무런 대책도 없이 그저 뱉은말 이행하여 자신의 명예와 권력과 이권을 쟁취하려는 것 말고는 최중증발달장애인의 고통과 처참한 삶은 단 1도 알고 싶지 않은 당신들! 천벌을 받을것입니다!

2

시설에 있는 장애인은 대부분이 자립불가능한 중증발달장애인입니다 지적능력이 2살정도인 장애인이 어떻게 스스로 판단하고 삶을 영위하라는건지~~ 아무런 전문적인 지식과 경험이 없는 활동지원사에게 목숨을 맡기고 고립된 주택에서 방임 학대하도록 하는것인지 늙고 병든 부모들이 오늘도 거리에서 상복을 입고 피눈물을 흘려야만 하는 야만적 현실이 개탄스럽습니다

3

자립지원이라는 이름으로 결국 탈시설로 시설폐쇄를 목적으로 하는 악법입니다 장애의 특성 유형과 싱관없이 모두 자립해야힌다는 장애의 이해를 전혀하지못히는 몰상식한 법안은 누구를 위한 법입니까? 말도 못하는 중증장애인의 생명과 안전은 누가 책임지나요?

4

가장 약자인 중증발달장여인들을 국가 돌보아야할 가장 약자인 이들을 이권단제에 먹이사슬로 주기위해 사지로 내모는 이런 나라가 어디 있나요? 부모들 가슴에 피멍들게 하는 국가 권력들에 분노합니다.흑흑흑

5

장애 정도와 돌봄 필요 상황에 따라 경증 장애자나 원하는 자는 지역사회 생활 시키고 증증 장애로 24시간 집단 돌봄과 전문적 치료를 원하는 자를 분류시기면 될것을 무엇때문인지 속이 보입니다 구분없이 대책없이 강제적 시설 폐쇄 반대하는 중증장애로 의사표현 못하는 부모회 애끊고 피 토하는 부모 마음에 못질하지 마라 증증장애인들을 국가가 책임지지 않으면 상황에 따라 극단적인 처지에 내 몰리는 사람이 다 수 인것을 전장연은 모르른것인가 똥인지 된장인지 찍어먹어봐야 아는가 악법 발의한 최종성 이혜영 장혜영 의원님과 전장연 책임질수 있습니까?

6

장애인 시설에서 학대가 일어난다고 시설을 폐쇄한다면 전국에 있는 어린이집 요양원 모든 시설을 폐쇄하라.그곳에서도 끊임없이 사건사고 학대가 일어나는데 왜 중증자애인 시설만 폐쇄하겠다는것인지~돈에 눈먼 자들의 이익에 중증장애인들을 사지로 내모는 탈시설법을 폐지하라.

7

어느날 우리아들의 이름이 적힌 서류가 자립지원 센터에 넘겨졌는데 보호자인 저에게 사전에 어떤 설명이나 동의를 구하지 않았습니다. 탈시설 법안이 통과되면 실적올리기에 급급한 단체들을 대놓고 지원해주는 격이 될것이 뻔할뿐더러 그 과정에서 인권침해로 조롱당하고 생존에 위협을 받는 고통을 장애가족에게 남겨지게 될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