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마크 Link 인쇄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KES2023] 가전제품 2대장 삼성·LG, 새로운 혁신기술 대거 선봬

▷서울 강남구 삼성동 소재 코엑스에서 KES 열려
▷삼선전자, 스마트싱스 연결성 경험할 수 있는 스마트 타운(Smart Town) 공간 조성
▷Lg전자, 미술 전시회 느낌으로 전시관 조성...입구부터 관람객 북적

입력 : 2023.10.25 16:42 수정 : 2023.10.25 17:04
[KES2023] 가전제품 2대장 삼성·LG, 새로운 혁신기술 대거 선봬 25일 KES 2023(한국전자전)이 열리는 서울 코엑스(COEX)에 위치한 삼성전자관 앞에 스마트홈이 적힌 간판이 있다.
 

[위즈경제] 류으뜸 기자 =국내 최대 전자·IT 산업 전시회인 한국전자전(KESD 2023)이 진행중인 24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소재 코엑스에서는 일상 생활에서 활용할 수 있는 각종 혁신 기술을 살펴보는 관람객들로 붐볐습니다.

 

◇삼성전자, 스마트싱스로 연결된 혁신 가전제품 전시

 

삼성전자는 이번 전시회에서 에너지, 펫 케어, 게임, 헬스 등 주요 테마로 혁신적인 가전, 모바일 제품과 함께 스마트싱스 연결성을 경험할 수 있는 '스마트 타운(Smart Town)' 공간을 조성했습니다.

 

스마트 타운은 가족들의 다양한 관심사와 취향에 맞춰 구현된 '스마트 홈'과 삼성전자의 최신 제품들을 체험해볼 수 있는 '스마트 파크'로 구성됐습니다. 

 

 

25일 KES 2023 삼성전자관의 에너지 절약존에서 '스마트싱스 에너지'를 활용한 효율적인 전기 요금 절감 노하우를 확인할 수 있다. 출처=위즈경제

 

스마트홈을 들어가 마주한 '현관'에서는 삼성전자 관계자가 긴 모니터 앞에서 '스마트싱스 에너지'를 활용한 효율적인 전기 요금 절감 노하우를 설명해주는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관계자가 스마트싱 앱을 열자 앱과 연동된 다양한 제품들의 사용량과 전기요금이 화면에 떴습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스마트싱스 앱을 통해 에너지 사용량부터 누진 구간 관리, 예상 전기 요금을 한눈에 확인하고, AI 절약모드와 나소 집약도 인사이트로 에너지 및 탄소 저감량을 확인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현관 한쪽에는 두꺼비집이라고도 불리는 분전반 안에 '에너지미터'가 설치돼 있었습니다. 에너지미터란 별도 허브(Hub) 없이도 와이파이(WI-fi)만 있으면 손쉽게 집안의 소비 전략량을 실시간 모니터링할 수 있는 전자식 전력량계를 말합니다. 스마트싱스 앱에 들어가면, 집안의 전기 에너지 사용량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스마트싱스(SmartThing)란  삼성전자의 사물인터넷 플랫폼으로 가전제품, 에너지 소비장치, 보안기기 와 같은 모든 집안의 여러장치들을 통신망으로 연결해 모니터링하고 제어할 수 있는 기술을 말합니다. 스마트싱스는 갤럭시 스마트이용자라면 앱이 기본으로 설치돼 있고 다른 기기들도 스마트싱스 앱을 설치하면 바로 이용이 가능합니다.

 

 

 '홈카메라 360'. 출처=위즈경제

 

거실로 들어서자 '홈카메라 360'과 '비스포크 제트봇 AI'가 눈에 띄었습니다. 이 제품들은 가족들 외출 시 반려 동물의 상태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음악이나 백색소음을 원격재생해 편안한 환경을 만들어 주는 기능을 가지고 있습니다.

 

 

'비스포크 제트봇 AI'. 출처=위즈경제

 

삼성전자 관계자는 "홈카메라 360은 강아지 움직임을 감지해 렌즈를 움직여 주인이 앱을 통해 반려 동물의 상태를 실시간으로 볼 수 있도록 만든 제품"이라면서 "만약 반려동물이 침대나 사각지대에 숨어 있을 경우에는 비스포크 제트봇 AI를 이동시켜 기계에 장착된 카메라를 통해 반려동물 상태를 확인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서울 강서구에서 거주하는 강상민(34)씨는 "혼자 살면서 반려견을 키우는데, 퇴근해 집에 도착하기 전까지 항상 무슨일이 있지 않을까 걱정한다"면서 "여기에 있는 제품들은 단순히 카메라로 상태를 확인해줄 뿐만 아니라 음악도 재생시킬 수 있어 구입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습니다.

 

◇흡사 전시회 같았던 LG갤러리...체험부스도 마련

 

 

25일 KES 2023(한국전자전)이 열리는 LG전자 전시관인 'LG 갤러리' 앞에는 이를 구경하려 온 사람들로 북적거렸다. 출처=위즈경제

 

삼성전자 전시회에서 조금 떨어진 곳에 위치한 LG전자의 전시관인 'LG 갤러리' 앞에는 제품을 구경하려 온 사람들로 북적거렸습니다. 

 

입구에서는 전시회 내부 구조와 제품에 대한 설명을 담은 간단한 팜플렛을 나눠줬으며, 모든 장소에 방문에 스탬프를 채우면 굿즈를 주는 행사도 함께 진행했습니다.

 

 

LG 갤러리 중앙인 'Innovation Hall'에 있는 'LG시그니처 올레드M'(가운데)과  'LG 시그니처 세탁건조기'(오른쪽)가 있다. 출처=위즈경제

 

LG 갤러리 중앙인 'Innovation Hall'에는 세계 최초 무선 올레드 TV인 'LG시그니처 올레드M'과 세탁부터 건조까지 한 번에 해결하는 'LG 시그니처 세탁건조기' 등이 전시돼 있었습니다.

 

 

전시회 왼쪽 편에 위치한 'FLex Entertainment'에 사람들이 LG 모니터를 통해 게임체험을 하고 있다. 출처=위즈경제

 

전시회 왼쪽 편에 위치한 'FLex Entertainment'에는 'LG 울트라기어 게이밍모니터'와 'LG 스마트 모니터'가 전시돼 있었으며, 가운데에는 이 모니터를 통해 게임을 직접해볼 수 있는 체험관도 마련돼 있었습니다.

 

경기도 화성시에서 온 김경우(23)씨는 "화면이 곡선형이라 전체 게임화면이 눈에 확 들어오는 느낌이 든다. 게임화질도 좋아 게임을 더 몰입감있고 더 실감나게 만들어 주는 느낌이 든다"고 밝혔습니다.

 

이와함께 LG전자는 'LG올레드 플렉스'(FLex)도 선보였습니다. 이 제품은 세계 3대 디자인상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에서 최고상을 수상한 바 있으며 시청 환경에 맞춰 42형(화면 대각선 약 105cm)화면을 자유롭게 구부렸다 폈다 할 수 있는 가변형 TV입니다.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전자정보통신산업진흥회(KEA)가 주관하는 KESD 2023은 오는 27일까지 열리며,한국·미국·독일·중국 등 10개국 480개사가 참가합니다. 올해는 500개사 이상이 참여하고 1200부스 규모로 진행됩니다.참가사들은 모빌리티,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메타버스, 웹 3.0 등의 혁신 기술과 생태계를 선보일 예정입니다.

 
류으뜸 사진
류으뜸 기자  awesome@wisdot.co.kr
 

댓글 0

Best 댓글

1

자유민주국가 대한민국의 국회의원이라는 집단은 국민의 소리를 경청하고 모두가 각자의 자리에서 행복하게 살 권리를 보장해 주는 일을 하라고 국민들의 피묻은 돈을 매달 따박 따박 받아 누리면서 왜! 어느 이기적인 한 단체의 광란에 합류하여 최중증발달장애인과 그 가족의 눈에 피눈물을 흘리게 하는것입니까? 모두 알고 있죠! 그들과 정치인들은 말한마디 못하고 똥.오줌도 못가리고 병원진료도 거부받는 천방지축 날뛰는 우리 최중증발달장애인들을 말이 좋지 지원주택이요? 그곳에서 어떻게 살아가라는 겁니까? 지금의 거주시설에서 처럼 즐겁게 모든것을 누리며 살게 할수있습니까? 아무런 대책도 없이 그저 뱉은말 이행하여 자신의 명예와 권력과 이권을 쟁취하려는 것 말고는 최중증발달장애인의 고통과 처참한 삶은 단 1도 알고 싶지 않은 당신들! 천벌을 받을것입니다!

2

대한민국은 거주이전에 자유가 보장되는 나라인데 왜 당사자에 의견은 무시하고 제삼자가 탈시설하라 난리인가요? 이것도 인권을 무시하는 처사가 아닌가요?

3

시설에 있는 장애인은 대부분이 자립불가능한 중증발달장애인입니다 지적능력이 2살정도인 장애인이 어떻게 스스로 판단하고 삶을 영위하라는건지~~ 아무런 전문적인 지식과 경험이 없는 활동지원사에게 목숨을 맡기고 고립된 주택에서 방임 학대하도록 하는것인지 늙고 병든 부모들이 오늘도 거리에서 상복을 입고 피눈물을 흘려야만 하는 야만적 현실이 개탄스럽습니다

4

자립지원이라는 이름으로 결국 탈시설로 시설폐쇄를 목적으로 하는 악법입니다 장애의 특성 유형과 싱관없이 모두 자립해야힌다는 장애의 이해를 전혀하지못히는 몰상식한 법안은 누구를 위한 법입니까? 말도 못하는 중증장애인의 생명과 안전은 누가 책임지나요?

5

절대 반대합니다. 인간을 망치는 악법 절대 반대합니다.

6

학생뿐 아니라 모든 인간의 인권은 보장되어야하고 모든 사람이 인간으로서의 존엄과 가치를 실현하며 자유롭고 행복한 삶을 이뤄나가야 하는것이지 특정집단을 위한답시고 법을 계정하는것은 계속해서 분란만 만들뿐입니다 민주당은 계속 이상한 법들좀 만들지 않았음 합니다

7

중증발달장애인에게 시설은 선택이 아니라 생명줄입니다. 시설은 감옥이 아닙니다. 어린아기 수준의 장애인들에게 탈시설이 의미가 있겠습니까? 각자 장애에 맞는 주거권을 나라에서는 보장햬야 합니다. 탈시설로 몰아가는 것은 폭력이며 중증발달장애인의 삶을 벼랑으로 몰고 가는 것입니다. 탈시설 조례안은 폐지 되어야 합니다. 전장연은 이일에 당사자가 아님니다. 각자 장애에 맞는 주거권이 필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