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마크 Link 인쇄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지난해 정보보호산업 매출액 16조 원... 16.7% 증가

▷ 국내 정보보호산업 매출액은 약 16조, 전반적으로 성장세
▷ 정부, "보안에 대한 높은 관심과 수요 덕"

입력 : 2023.09.04 16:30 수정 : 2023.09.04 16:30
지난해 정보보호산업 매출액 16조 원... 16.7% 증가 (출처 = 클립아트코리아)
 

[위즈경제] 김영진 기자 = 우리나라의 전반적인 경제가 침체에 빠진 가운데, 국내 정보보호산업은 선방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2023년 국내 정보보호산업 실태조사결과에 따르면, 2022년 기준 우리나라의 정보보호산업은 기업과 매출액, 수출액, 인력 모든 부문에서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먼저, 국내 정보보호 기업은 2022년 기준 1,594개로 전년도 1,517개보다 약 5.1% 증가했습니다. 2020년과 2021년의 증가율이 각각 17.3%, 18.2%에 달했다는 점을 감안하면, 성장률이 크게 줄어든 셈입니다. 종류 별로 보면, 정보보안 기업이 737개로 전년 대비 9.2% 증가했고, 물리보안 기업은 857개로 전년 대비 1.1% 늘어났습니다.

 

전체 매출액은 약 162천억 원으로 전년 대비 16.7%의 성장폭을 보였습니다. 정보보안이 약 56천억 원으로 23.5% 늘었고, 물리보안은 약 106천억 원으로 13.4% 증가했습니다. 아직까지는 물리보안의 규모가 정보보안을 상회하고 있으나, 정보보안의 성장세가 돋보입니다. 이와 관련,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투자의 활성화를 성장의 원인으로 설명했습니다.

 

정보보호 의무공시 제도 시행과 정보보호제품 신속 확인제 도입 등 정부의 대국민 정보보호 안전망 확충을 위한 정책 시행 및 비대면에 따른 보안 수요로 인해 민간 기업의 보안 관련 투자 증가했고, “각종 재난/재해 발생으로 인한 산업 전 분야에서의 안전 예방 제품에 대한 수요 확대가 정보보호 매출의 상승세를 견인했다는 겁니다.

 

수출액도 늘었습니다. 2022년 국내 정보보호산업의 전체 수출액은 약 22,063억 원으로 전년 대비 6.2% 증가했습니다. 정보보안이 약 1550억 원(전년 대비 1.7%), 물리보안이 약 2510억 원(6.6%)으로 나타났는데요. 이 중 정보보안의 경우, 네트워크와 클라우드 보안 분야의 수출이 호조세를 타면서 성장세를 견인했습니다.

 

클라우드 보안 솔루션이 약 320억 원의 수출액을 올리면서 전년 대비 121.3%의 성장률을 보였고, 네트워크 보안 솔루션은 28.8% 증가한 약 710억 원의 수출액을 기록했습니다. 물리보안의 경우, 생체인식 보안시스템 및 출입통제 장비에 대한 수출액이 높은 비중을 차지했습니다. 특히, 생체인식 보안시스템이 1천억 원의 수출액을 기록하면서 전년 대비 180.2%라는 증가폭을 보였습니다.

 

정창림 과기정통부 정보보호네트워크정책관은 지난해 전 사회적으로 디지털 정보의 보호와 일상생활 속 안전에 대한 사회적인 관심이 어느 때보다 강조되었던 만큼 정보보호산업 역시 높은 성장세를 유지하였다,향후 정부는 정보보호 분야에서 경쟁력 있는 원천 기술을 확보하기 위한 민/관 협력을 적극 지원함과 더불어 사회적 안전망 확충을 위한 정책을 통해 우리 사회가 보다 안전하고 지속 가능한 디지털 환경을 구축해 나갈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전했는데요.

 

실제로 정부는 정보보호산업의 적극적인 육성에 나서고 있습니다. 4일 발표된 정부의 수출활성화를 위한 추가방안에 따르면, 정부는 디지털 신제품 및 서비스에 대한 ICT 융합품질 인증을 확대하여 수의계약을 통해 공공기관의 우선구매를 촉진하는 등 판로를 넓힙니다.

 

아울러, 디지털 ICT/SW(Software) 분야에서 우수한 중소기업의 해외 수출 활성화를 위해 브랜드K’라는 공동상표를 부여해줍니다. 이 공동상표를 통해 브랜드파워를 키워주겠다는 겁니다.

 

경쟁력을 갖춘 SW분야 중소기업이 아마존, MS 등 클라우드 글로벌 서비스 플랫폼에 입점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건 물론, 새로운 SW 수출유형인 SaaS(Software-as-a-Service, 서비스형 소프트웨어)에 대한 수출 통제를 완화할 수 있도록 법적인 개선방안을 마련하겠다고 전했습니다.

 
김영진 사진
김영진 기자  jean@wisdot.co.kr
 

댓글 0

Best 댓글

1

자유민주국가 대한민국의 국회의원이라는 집단은 국민의 소리를 경청하고 모두가 각자의 자리에서 행복하게 살 권리를 보장해 주는 일을 하라고 국민들의 피묻은 돈을 매달 따박 따박 받아 누리면서 왜! 어느 이기적인 한 단체의 광란에 합류하여 최중증발달장애인과 그 가족의 눈에 피눈물을 흘리게 하는것입니까? 모두 알고 있죠! 그들과 정치인들은 말한마디 못하고 똥.오줌도 못가리고 병원진료도 거부받는 천방지축 날뛰는 우리 최중증발달장애인들을 말이 좋지 지원주택이요? 그곳에서 어떻게 살아가라는 겁니까? 지금의 거주시설에서 처럼 즐겁게 모든것을 누리며 살게 할수있습니까? 아무런 대책도 없이 그저 뱉은말 이행하여 자신의 명예와 권력과 이권을 쟁취하려는 것 말고는 최중증발달장애인의 고통과 처참한 삶은 단 1도 알고 싶지 않은 당신들! 천벌을 받을것입니다!

2

대한민국은 거주이전에 자유가 보장되는 나라인데 왜 당사자에 의견은 무시하고 제삼자가 탈시설하라 난리인가요? 이것도 인권을 무시하는 처사가 아닌가요?

3

시설에 있는 장애인은 대부분이 자립불가능한 중증발달장애인입니다 지적능력이 2살정도인 장애인이 어떻게 스스로 판단하고 삶을 영위하라는건지~~ 아무런 전문적인 지식과 경험이 없는 활동지원사에게 목숨을 맡기고 고립된 주택에서 방임 학대하도록 하는것인지 늙고 병든 부모들이 오늘도 거리에서 상복을 입고 피눈물을 흘려야만 하는 야만적 현실이 개탄스럽습니다

4

자립지원이라는 이름으로 결국 탈시설로 시설폐쇄를 목적으로 하는 악법입니다 장애의 특성 유형과 싱관없이 모두 자립해야힌다는 장애의 이해를 전혀하지못히는 몰상식한 법안은 누구를 위한 법입니까? 말도 못하는 중증장애인의 생명과 안전은 누가 책임지나요?

5

절대 반대합니다. 인간을 망치는 악법 절대 반대합니다.

6

학생뿐 아니라 모든 인간의 인권은 보장되어야하고 모든 사람이 인간으로서의 존엄과 가치를 실현하며 자유롭고 행복한 삶을 이뤄나가야 하는것이지 특정집단을 위한답시고 법을 계정하는것은 계속해서 분란만 만들뿐입니다 민주당은 계속 이상한 법들좀 만들지 않았음 합니다

7

중증발달장애인에게 시설은 선택이 아니라 생명줄입니다. 시설은 감옥이 아닙니다. 어린아기 수준의 장애인들에게 탈시설이 의미가 있겠습니까? 각자 장애에 맞는 주거권을 나라에서는 보장햬야 합니다. 탈시설로 몰아가는 것은 폭력이며 중증발달장애인의 삶을 벼랑으로 몰고 가는 것입니다. 탈시설 조례안은 폐지 되어야 합니다. 전장연은 이일에 당사자가 아님니다. 각자 장애에 맞는 주거권이 필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