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마크 Link 인쇄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기업인과 직장인이 바라보는 생성형 AI는?

▷기업인 CEO 79% "생성형 AI가 기업 효율성 향상시킬 것"
▷직장인 58% "생성형 AI가 내 직무에 영향 미칠 것"

입력 : 2023.08.17 13:42 수정 : 2023.08.17 13:45
기업인과 직장인이 바라보는 생성형 AI는? 출처=클립아트코리아
 

[위즈경제] 류으뜸 기자 =기업인과 직장인이 ChatGPT 등 생성형 AI에 대해 자신의 기업과 직무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17일 한국 딜로이트 그룹에 따르면 글로벌 대기업 CEO들이 예측하는 경제 전망과 투자 계획 등을 파악하기 위해 조사한 ‘2023 여름 딜로이트/포춘 CEO 서베이’(Summer 2023 Fortune/Deloitte CEO Survey) 국문본에서 지속적인 지정학적 위기에도 글로벌 CEO(최고경영자)들은 생성형 AI와 같은 첨단 기술 발달에 따른 인재 교육 및 관리 방식 변화를 통해 기업 성장 기회를 모색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서베이는 포춘500, 글로벌 500, 포춘커뮤니티 기업에 속한 19개 이상 산업군 CEO 143명을 대상으로 올해 6월6일부터 13일까지 진행됐습니다. 거시경제 및 기업 성장 추세 전망, 주요 경영 이슈 및 대응 방안, 첨단기술 및 생성형 AI 도입 수준과 계획 등 내용을 담았습니다.

 

이번 조사에서 글로벌 CEO들은 생성형 AI 도입으로 기업 운영 효율성(79%), 운영 자동화(75%), 운영비용 감축(65%) 등 실질적 도움을 받을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이와 함께 향후 6개월 내 첨단기술 발전에 따라 직원 재교육을 시행할 계획이라는 비중은 83%로 나타났습니다.

 

다만 원격 및 하이브리드로 근무 방식 변경 52%, 고용 중단 혹은 고용 계획 조정 응답 비중도 49%에 달했습니다. 여러 첨단기술 분야 중 클라우드 컴퓨팅 도입 수준이 92%로 가장 높았으며, 로봇 프로세스 자동화(61%), 사물인터넷(58%), 예측형 AI(57%)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생성형 AI를 ‘어느 정도 수준까지 이미 도입했다’고 답변한 비율이 37%에 달했고, 도입 여부 평가 및 실험 중인 비율이 55%로 나타났습니다. CEO 79%는 생성형 AI가 기업효율성을 높일 것이라고 판단했으며, 55%는 자사 성장 기회를 증대할 것이라고 기대했습니다.

 

양자 컴퓨팅, 블록체인, 메타버스 등 기술은 기술 성숙도 부족, 활용 사례 및 가치 제안 부족 등 이유로 도입 수준이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글로벌 CEO들은 올해 여름 CEO 대응 과제 비즈니스 키워드를 ‘지속되는 지정학 및 경제 불확실성에 대응’으로 꼽았습니다. 이는 CEO들이 지정학 및 세계 경제 불확실성 속 성장을 위한 투자와 수익성 제고 사이에서 균형 잡힌 경영을 추진할 것으로 풀이됩니다.

 

한편 휴넷(대표 조영탁)은 직장인 76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ChatGPT 등 생성형 AI에 대한 인식’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직장인 10명 중 6명은 ChatGPT 등 생성형 AI가 자신의 직무나 회사의 비즈니스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또한 해당 분야에 대한 교육이 필요하다는 응답이 83.3%에 달하는 등 생성형 AI에 대한 직장인들의 관심이 매우 높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응답자의 80.9%는 생성형 AI 사용 경험이 있다고 답했습니다.업무와 관련해서는 ‘업무에 활용 중’(52.0%)이라고 밝혔습니다. 활용 빈도는 ‘월 1회 이상’(29.9%), ‘주 1회 이상’(25.7%), ‘매일’(9.2%)이었으며, ‘전혀 활용하지 않는다’(35.2%) 비중도 높았습니다. 생성형 AI를 업무에 활용하고 하지만, 아직까지 사용 빈도는 많지 않은 것으로 보입니다.

 

생성형 AI가 ‘업무 생산성 및 성과에 도움을 주나’는 질문에는 ‘가끔 도움이 된다’(41.4%)가 가장 많았습니다.이어 ‘보통’(18.8%), ‘매우 도움이 된다’(16.8%), ‘거의 도움이 안 된다’(12.5%), ‘전혀 도움이 안 된다’(10.5%) 순이었습니다.

 

또한 생성형 AI가 ‘나의 직무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는 ‘크다’(38.2%), ‘매우 크다’(19.7%) 등 57.9%가 영향이 클 것으로 예상했습니다.이어 ‘보통’(27.6%), ‘모르겠다’(8.9%)가 차지했으며, ‘작다’(3.3%), ‘매우 작다’(2.3%) 응답 비중은 낮았습니다.

 

한편 생성형 AI가 ‘소속 회사의 비즈니스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을 묻자, ‘크다’(41.8%), ‘매우 크다’(21.7%)가 63.5%를 차지하며, 앞서 ‘나의 직무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과 유사한 응답을 보였습니다.직장인들 상당수가 생성형 AI가 개인 및 회사의 업무에 많은 변화를 줄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이어 ‘소속 회사는 생성형 AI에 어떤 입장을 취하고 있나’는 항목에는 ‘보통’(32.2%), ‘권장한다’(28.3%), ‘관심 없다’(21.7%), ‘적극 권장한다’(15.8%), ‘금지한다’(2.0%) 순으로 답했습니다.

 

생성형 AI 교육에 대한 필요성을 묻는 질문에는 83.3%가 필요하다고 응답했습니다.세부적으로는 ‘필요하다’(47.8%), ‘매우 필요하다’(35.5%), ‘보통이다’(10.2%), ‘모르겠다’(3.6%), ‘필요하지 않다’(2.6%), ‘전혀 필요하지 않다’(0.3%) 순입니다.

 

한편 생성형 AI 대한 신뢰도는 평균 3.1점(5점 만점)을 기록했습니다.‘3점’(46.7%), ‘4점’(27.3%), ‘2점’(13.2%), ‘5점’(6.9%), ‘1점’(4.6%), ‘0점’(1.3%) 순이었습니다.

 

생성형 AI는 이용자의 특정 요구에 따라 결과를 능동적으로 생산해내는 인공지능 기술을 말합니다.

 
류으뜸 사진
류으뜸 기자  awesome@wisdot.co.kr
 

댓글 0

Best 댓글

1

자유민주국가 대한민국의 국회의원이라는 집단은 국민의 소리를 경청하고 모두가 각자의 자리에서 행복하게 살 권리를 보장해 주는 일을 하라고 국민들의 피묻은 돈을 매달 따박 따박 받아 누리면서 왜! 어느 이기적인 한 단체의 광란에 합류하여 최중증발달장애인과 그 가족의 눈에 피눈물을 흘리게 하는것입니까? 모두 알고 있죠! 그들과 정치인들은 말한마디 못하고 똥.오줌도 못가리고 병원진료도 거부받는 천방지축 날뛰는 우리 최중증발달장애인들을 말이 좋지 지원주택이요? 그곳에서 어떻게 살아가라는 겁니까? 지금의 거주시설에서 처럼 즐겁게 모든것을 누리며 살게 할수있습니까? 아무런 대책도 없이 그저 뱉은말 이행하여 자신의 명예와 권력과 이권을 쟁취하려는 것 말고는 최중증발달장애인의 고통과 처참한 삶은 단 1도 알고 싶지 않은 당신들! 천벌을 받을것입니다!

2

대한민국은 거주이전에 자유가 보장되는 나라인데 왜 당사자에 의견은 무시하고 제삼자가 탈시설하라 난리인가요? 이것도 인권을 무시하는 처사가 아닌가요?

3

시설에 있는 장애인은 대부분이 자립불가능한 중증발달장애인입니다 지적능력이 2살정도인 장애인이 어떻게 스스로 판단하고 삶을 영위하라는건지~~ 아무런 전문적인 지식과 경험이 없는 활동지원사에게 목숨을 맡기고 고립된 주택에서 방임 학대하도록 하는것인지 늙고 병든 부모들이 오늘도 거리에서 상복을 입고 피눈물을 흘려야만 하는 야만적 현실이 개탄스럽습니다

4

자립지원이라는 이름으로 결국 탈시설로 시설폐쇄를 목적으로 하는 악법입니다 장애의 특성 유형과 싱관없이 모두 자립해야힌다는 장애의 이해를 전혀하지못히는 몰상식한 법안은 누구를 위한 법입니까? 말도 못하는 중증장애인의 생명과 안전은 누가 책임지나요?

5

절대 반대합니다. 인간을 망치는 악법 절대 반대합니다.

6

학생뿐 아니라 모든 인간의 인권은 보장되어야하고 모든 사람이 인간으로서의 존엄과 가치를 실현하며 자유롭고 행복한 삶을 이뤄나가야 하는것이지 특정집단을 위한답시고 법을 계정하는것은 계속해서 분란만 만들뿐입니다 민주당은 계속 이상한 법들좀 만들지 않았음 합니다

7

중증발달장애인에게 시설은 선택이 아니라 생명줄입니다. 시설은 감옥이 아닙니다. 어린아기 수준의 장애인들에게 탈시설이 의미가 있겠습니까? 각자 장애에 맞는 주거권을 나라에서는 보장햬야 합니다. 탈시설로 몰아가는 것은 폭력이며 중증발달장애인의 삶을 벼랑으로 몰고 가는 것입니다. 탈시설 조례안은 폐지 되어야 합니다. 전장연은 이일에 당사자가 아님니다. 각자 장애에 맞는 주거권이 필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