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마크 Link 인쇄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폭염, 길어지고 심화된다"... 21세기 후반이면 극한 열스트레스 발생일 11배 증가

▷ 기상청 전망, 여름철 평균 열스트레스 지수 26.1도에서 33.6도까지
▷ 한반도, 중국 북동부 다음으로 열스트레스 지수 가장 많이 증가
▷ 쿠팡, 아마존 등 폭염에 노출된 실외 근로자 파업에 나서기도

입력 : 2023.08.02 13:40 수정 : 2023.08.02 13:41
"폭염, 길어지고 심화된다"... 21세기 후반이면 극한 열스트레스 발생일 11배 증가 (출처 = 클립아트코리아)
 

[위즈경제] 김영진 기자 = 기후변화로 인해 역사상 가장 더운 7월을 겪은 가운데, 현 상황이 유지되면 사람들이 겪는 극한 열스트레스의 발생일이 11배 늘어날 것이란 기상청의 전망이 나왔습니다.

 

★ 열스트레스 지수

여름철 강한 일사와 약한 풍속을 가정하여 분석한 지수, 인간이 실제로 느끼는 열 스트레스를 단계별로 표현

 

기상청의 설명에 따르면, 한반도/중국/일본을 포함한 동아시아 전 지역에서 여름철 평균 열스트레스 지수는 현재 26.1℃를 기록하고 있는데요.

 

21세기 후반기면 이 열스트레스 지수가 3.1~7.5℃까지 상승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전체 면적 중 10% 이상에서 상위 5% 기준값을 초과하는 날인 극한 열스트레스일역시 현재 4.7일에서 42.8~103.8일로 증가할 것으로 보입니다.

 

극한 열스트레스일의 최대 지속 기간은 현재 2.4일에서 15.1~68.2일까지 늘어난다는 전망입니다. , 동아시아 사람들이 겪는 더위의 강도와 기간은 더욱 심화될 것이고, 이로 인한 스트레스 역시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한다는 이야기입니다.

 

특히, 한반도는 동아시아 6개 권역 중 중국 북동부지역 다음으로 열스트레스 지수가 가장 많이 증가했습니다. 산간지역을 제외하고, 기온과 습도의 영향을 많이 받는 내륙과 해안지역에서 상대적으로 여름철 열스트레스 지수가 높게 나타나는 분포를 보였는데요.

 

국토 전 권역에서 현재 9일 미만으로 발생하는 극한 열스트레스일이 21세기 후반기면 90일 이상, 6월 중순에서 시작하여 9월 중~하순까지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최대 지속기간이 현재 3~4일에서 70~80일로 늘어난다는 전망입니다.

 

유희동 기상청장 曰 지구온난화로 인한 고온 현상이 더욱 자주 발생하고 극심해질 것이 예상됨에 따라, 야외 활동 및 온열질환과 관련된 미래의 열스트레스 정보는 매우 중요

 

결과적으로 친환경적인 부문에서 유의미한 발전이 없다면, 열스트레스 지수는 더욱 높아질 것으로 보이는데요. 이는 곧 인명(人命)에 대한 실존적인 위협으로 다가올 가능성이 높습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미 올해 여름간 온열질환으로 인해 목숨을 잃은 것으로 추정되는 사망자는 21명으로 나타난 바 있습니다.

 

이에 열스트레스 지수에 직접적으로 연관되어 있는 실외 근로자들은 생존권 보장을 위한 투쟁에 나섰습니다.

 

지난 1, 공공운수노조 전국물류센터지부 쿠팡물류센터지회는 보도자료를 통해 “81일 쿠팡 인천4물류센터 오전 10시 기준 4층 기온 34.2, 습도 58%, 체감온도 35를 기록했다며,쿠팡은 지금 당장 안전보건규칙대로, 고용노동부 가이드라인대로 폭염 시기 휴게시간을 보장하라고 주장했습니다.

 

하루 파업에 돌입한 쿠팡물류센터지회는 매시간마다 15분의 휴게시간을 보장해야 하는 쿠팡이 하루에 불과 1, 20분의 휴게시간을 주었다고 덧붙였습니다.

 

미국 아마존(amazon)의 배송기사들도 비슷한 이유로 파업에 돌입했습니다. 외신 Grist의 보도에 따르면, 남부 캘리포니아에 있는 아마존의 트럭기사들은 지난 624일부터 무기한 파업에 돌입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들 중 싱(Singh)이라는 한 트럭기사는 때때로 트럭의 뒤쪽이 135℃에 이르는데, 냉각 시스템은 갖추고 있지 않다”(Sometimes it reaches 135 degrees in the rear of the truck and there’s no cooling system”),뒤쪽에서 머무르면 오븐에 있는 것 같다. 순간적으로 현기증을 느끼면서 실제로 별이 보일 정도다”(It feels like an oven when you step back there. You instantly start feeling woozy, and it’s gotten to the point where I’ve actually seen stars”)고 밝혔습니다.

 

 
김영진 사진
김영진 기자  jean@wisdot.co.kr
 

댓글 0

Best 댓글

1

자유민주국가 대한민국의 국회의원이라는 집단은 국민의 소리를 경청하고 모두가 각자의 자리에서 행복하게 살 권리를 보장해 주는 일을 하라고 국민들의 피묻은 돈을 매달 따박 따박 받아 누리면서 왜! 어느 이기적인 한 단체의 광란에 합류하여 최중증발달장애인과 그 가족의 눈에 피눈물을 흘리게 하는것입니까? 모두 알고 있죠! 그들과 정치인들은 말한마디 못하고 똥.오줌도 못가리고 병원진료도 거부받는 천방지축 날뛰는 우리 최중증발달장애인들을 말이 좋지 지원주택이요? 그곳에서 어떻게 살아가라는 겁니까? 지금의 거주시설에서 처럼 즐겁게 모든것을 누리며 살게 할수있습니까? 아무런 대책도 없이 그저 뱉은말 이행하여 자신의 명예와 권력과 이권을 쟁취하려는 것 말고는 최중증발달장애인의 고통과 처참한 삶은 단 1도 알고 싶지 않은 당신들! 천벌을 받을것입니다!

2

시설에 있는 장애인은 대부분이 자립불가능한 중증발달장애인입니다 지적능력이 2살정도인 장애인이 어떻게 스스로 판단하고 삶을 영위하라는건지~~ 아무런 전문적인 지식과 경험이 없는 활동지원사에게 목숨을 맡기고 고립된 주택에서 방임 학대하도록 하는것인지 늙고 병든 부모들이 오늘도 거리에서 상복을 입고 피눈물을 흘려야만 하는 야만적 현실이 개탄스럽습니다

3

자립지원이라는 이름으로 결국 탈시설로 시설폐쇄를 목적으로 하는 악법입니다 장애의 특성 유형과 싱관없이 모두 자립해야힌다는 장애의 이해를 전혀하지못히는 몰상식한 법안은 누구를 위한 법입니까? 말도 못하는 중증장애인의 생명과 안전은 누가 책임지나요?

4

가장 약자인 중증발달장여인들을 국가 돌보아야할 가장 약자인 이들을 이권단제에 먹이사슬로 주기위해 사지로 내모는 이런 나라가 어디 있나요? 부모들 가슴에 피멍들게 하는 국가 권력들에 분노합니다.흑흑흑

5

장애 정도와 돌봄 필요 상황에 따라 경증 장애자나 원하는 자는 지역사회 생활 시키고 증증 장애로 24시간 집단 돌봄과 전문적 치료를 원하는 자를 분류시기면 될것을 무엇때문인지 속이 보입니다 구분없이 대책없이 강제적 시설 폐쇄 반대하는 중증장애로 의사표현 못하는 부모회 애끊고 피 토하는 부모 마음에 못질하지 마라 증증장애인들을 국가가 책임지지 않으면 상황에 따라 극단적인 처지에 내 몰리는 사람이 다 수 인것을 전장연은 모르른것인가 똥인지 된장인지 찍어먹어봐야 아는가 악법 발의한 최종성 이혜영 장혜영 의원님과 전장연 책임질수 있습니까?

6

장애인 시설에서 학대가 일어난다고 시설을 폐쇄한다면 전국에 있는 어린이집 요양원 모든 시설을 폐쇄하라.그곳에서도 끊임없이 사건사고 학대가 일어나는데 왜 중증자애인 시설만 폐쇄하겠다는것인지~돈에 눈먼 자들의 이익에 중증장애인들을 사지로 내모는 탈시설법을 폐지하라.

7

어느날 우리아들의 이름이 적힌 서류가 자립지원 센터에 넘겨졌는데 보호자인 저에게 사전에 어떤 설명이나 동의를 구하지 않았습니다. 탈시설 법안이 통과되면 실적올리기에 급급한 단체들을 대놓고 지원해주는 격이 될것이 뻔할뿐더러 그 과정에서 인권침해로 조롱당하고 생존에 위협을 받는 고통을 장애가족에게 남겨지게 될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