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마크 Link 인쇄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4주기...추모메시지 잇따라

▷오후 2시 경남 김해 봉화 마을에서 추도식 열릴 예정
▷윤 대통령 화환과 애도 메시지 정무수석 통해 전달
▷여야 정치권 SNS·논평 통해 애도 메시지 내놔

입력 : 2023.05.23 12:56 수정 : 2023.05.23 13:09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4주기...추모메시지 잇따라 출처=사람사는 노무현재단
 

[위즈경제] 류으뜸 기자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4주기 추도식이 23일 오후 2시 경남 김해 봉화마을에서 열릴 예정인 가운데 정치계에서는 노 전 대통령에 대한 추모 메시지를 잇따라 내고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22일 화환을 보내고 애도 메시지를 전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진복 정무수석이 추도식에 참석해 유족에게 윤 대통령의 비공식 메시지를 전달할 예정입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지난해 5월 아침 도어스테핑(출근길 문답)에서 '한국 정치에 참 안타깝고 비극적인 일'이라는 메시지를 한덕수 국무총리를 통해 전달한 바 있습니다.

 

출처=이재명 대표 페이스북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페이스북을 통해 "역사는 진보한다'는 당신의 믿음, 현실로 빚겠다"는 애도 메시지를 적었습니다.

 

이 대표는 "'역사는 더디다. 그러나 진보한다' 노무현 대통령님께서 남기신 말씀"이라며 "대통령님 떠나시고 한동안 우리를 지배한 건 울분과 허망함, 지키지 못했다는 비통함이었다. 하지만 어느덧 우리 가슴 속 그리움은 용기로, 분노는 희망으로 자리 잡았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너무 더딘 것 같아도, 또 패배감과 무력감에 다 끝난 것처럼 보여도 역사는 반드시 전진한다.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건 그런 믿음을 어깨에 진 채 두려움 없이 직직하는 일"이라며 "그러니 흔들리고 지치더라도 용기를 잃지 말자. 그럴 때마다 척박한 땅에 변화의 씨앗을 심었던 대통령님의 정신을 떠올리자"고 했습니다.

 

끝으로 "앞으로 어떤 어려움이 있더라도 멈추지 않고 그 길 따라가겠다"며 "당신께서 그러셨듯 길이 없다면 새로운 길을 내고, 절망을 희망으로 바꿔내는 것이 정치의 책무임을 잊지 않겠다"고 말했습니다.

 

국민의힘 또한 노 전 대통령의 서거 14주기를 추모하는 메시지를 내놓았습니다.

 

윤희석 국민의힘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통합과 원칙’의 리더십을 기억하며 ‘반칙과 특권이 없는 세상’을 만들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윤 대변인은 "노 전 대통령이 꿈꿨던 '반칙과 특권이 없는 세상'을 위해 청년의 희망을 짓밟거나 공정, 정의의 가치를 훼손하는 행위를 반드시 근절하겠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오늘 노 전 대통령 14주기 추도식의 주제는 ‘역사는 더디다. 그러나 진보한다’라고 한다"면서  "국민통합과 상생의 가치를 가슴에 새기며 노무현 전 대통령의 발자취를 기억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류으뜸 사진
류으뜸 기자  awesome@wisdot.co.kr
 

댓글 0

관련 기사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Best 댓글

1

자유민주국가 대한민국의 국회의원이라는 집단은 국민의 소리를 경청하고 모두가 각자의 자리에서 행복하게 살 권리를 보장해 주는 일을 하라고 국민들의 피묻은 돈을 매달 따박 따박 받아 누리면서 왜! 어느 이기적인 한 단체의 광란에 합류하여 최중증발달장애인과 그 가족의 눈에 피눈물을 흘리게 하는것입니까? 모두 알고 있죠! 그들과 정치인들은 말한마디 못하고 똥.오줌도 못가리고 병원진료도 거부받는 천방지축 날뛰는 우리 최중증발달장애인들을 말이 좋지 지원주택이요? 그곳에서 어떻게 살아가라는 겁니까? 지금의 거주시설에서 처럼 즐겁게 모든것을 누리며 살게 할수있습니까? 아무런 대책도 없이 그저 뱉은말 이행하여 자신의 명예와 권력과 이권을 쟁취하려는 것 말고는 최중증발달장애인의 고통과 처참한 삶은 단 1도 알고 싶지 않은 당신들! 천벌을 받을것입니다!

2

대한민국은 거주이전에 자유가 보장되는 나라인데 왜 당사자에 의견은 무시하고 제삼자가 탈시설하라 난리인가요? 이것도 인권을 무시하는 처사가 아닌가요?

3

시설에 있는 장애인은 대부분이 자립불가능한 중증발달장애인입니다 지적능력이 2살정도인 장애인이 어떻게 스스로 판단하고 삶을 영위하라는건지~~ 아무런 전문적인 지식과 경험이 없는 활동지원사에게 목숨을 맡기고 고립된 주택에서 방임 학대하도록 하는것인지 늙고 병든 부모들이 오늘도 거리에서 상복을 입고 피눈물을 흘려야만 하는 야만적 현실이 개탄스럽습니다

4

자립지원이라는 이름으로 결국 탈시설로 시설폐쇄를 목적으로 하는 악법입니다 장애의 특성 유형과 싱관없이 모두 자립해야힌다는 장애의 이해를 전혀하지못히는 몰상식한 법안은 누구를 위한 법입니까? 말도 못하는 중증장애인의 생명과 안전은 누가 책임지나요?

5

절대 반대합니다. 인간을 망치는 악법 절대 반대합니다.

6

학생뿐 아니라 모든 인간의 인권은 보장되어야하고 모든 사람이 인간으로서의 존엄과 가치를 실현하며 자유롭고 행복한 삶을 이뤄나가야 하는것이지 특정집단을 위한답시고 법을 계정하는것은 계속해서 분란만 만들뿐입니다 민주당은 계속 이상한 법들좀 만들지 않았음 합니다

7

중증발달장애인에게 시설은 선택이 아니라 생명줄입니다. 시설은 감옥이 아닙니다. 어린아기 수준의 장애인들에게 탈시설이 의미가 있겠습니까? 각자 장애에 맞는 주거권을 나라에서는 보장햬야 합니다. 탈시설로 몰아가는 것은 폭력이며 중증발달장애인의 삶을 벼랑으로 몰고 가는 것입니다. 탈시설 조례안은 폐지 되어야 합니다. 전장연은 이일에 당사자가 아님니다. 각자 장애에 맞는 주거권이 필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