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마크 Link 인쇄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한중 관계 경색에 불안한 항공업계

▷코로나 이전 우리나라 찾은 해외관광객 수 1위
▷윤 대통령 대만 발언으로 한중관계 다시 얼어붙어
▷"결코 좋은 일 아냐...매출회복 늦어질 수 있어"

입력 : 2023.04.27 14:11 수정 : 2023.04.27 14:17
한중 관계 경색에 불안한 항공업계 출처=클립아트코리아
 

[위즈경제] 류으뜸 기자 =코로나19에서 벗어나고 있는 항공업계가 뜻 밖의 변수를 맞았습니다. 당초 중국 정부가 다음달 초 자국민에 대한 해외 단체관광을 전명 개방할 것으로 알려졌지만 최근 윤석열 대통령의 대만 발언으로 한중 관계가 급속히 냉각될 가능성이 높아졌기 때문입니다. 이에 일각에서는 중국노선 매출 회복이 늦어질 것이라는 우려가 나옵니다.

 

27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중국의 노동절 황금연휴(4월29일~5월3일)을 앞두고 서울을 포함한 국내에 많은 중국인 관광객들이 찾아들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코로나 이전(2015~2020년)까지만 해도 중국은 우리나라를 찾은 해외 관광객 수 1위를 차지한 바 있습니다.

 

하지만 항공업계는 최근 윤석열 대통령의 대만 발언으로 한국과 중국이 충돌한 것을 두고 정치적 이슈로 중국인 관광객 유입에 영향을 미칠까 걱정하고 있습니다. 윤 대통령은 최근 로이터통신과 인터뷰에서 "힘에 의한 현상 변경에 절대 반대한다"고 언급했는데, 중국은 “타인의 말참견을 허용하지 않는다”며 공격했습니다. 

 

이후 양측 관계는 급속도로 얼어붙었습니다. 중국 리오프닝 이후 항공 노선을 늘리며 유커 방문에 대한 기대감을 키워오던 항공업계에선 오히려 불안감이 커지는 분위기입니다. 

 

일각에선 중국 정부가 단체 관광 재개를 더욱 지연시키는 것 아니냐는 얘기가 나오고 있습니다.실제 중국 정부는 지난 2월 6일자로 자국민 해외 단체관광 시범 재개 국가를 처음 발표한 데 이어 지난 3월 15일자로 2차 단체관광 시범 재개 국가를 발표했지만 아직까지도 한국과 미국, 일본 등 3개국은 제외된 상태입니다. 

 

항공업계가 이번 일에 신경쓰는 이유는 중국노선이 항공사 매출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기 때문입니다.2019년 기준 대한항공 전체 노선 매출에서 중국 노선이 차지하는 비중은 12%, 아시아나항공은 17%입니다. 중국 노선은 장거리 비행이 어려운 저비용항공사(LCC)의 여객 사업 매출에서도 차지하는 비중이 컸습니다.

 

관광객 숫자로도 마찬가지입니다. 중국에서 한국으로 들어오는 관광객들은 2019년 602만3021명을 기록했습니다. 당시 전체 방한 외국인 1750만2756명의 34.4%가 중국인이었습니다. 또 2019년 한국에서 중국을 방문한 여행객도 434만6567명입니다.

 

항공업계 관계자는 "한국 단체관광 허가가 나오지 않은 상황에서 이런 일이 벌어진 것은 결코 좋은 일은 아니다"면서 "매출 회복 시점이 더 늦어질 수 있어 걱정"이라고 말했습니다.

 
류으뜸 사진
류으뜸 기자  awesome@wisdot.co.kr
 

댓글 0

Best 댓글

1

자유민주국가 대한민국의 국회의원이라는 집단은 국민의 소리를 경청하고 모두가 각자의 자리에서 행복하게 살 권리를 보장해 주는 일을 하라고 국민들의 피묻은 돈을 매달 따박 따박 받아 누리면서 왜! 어느 이기적인 한 단체의 광란에 합류하여 최중증발달장애인과 그 가족의 눈에 피눈물을 흘리게 하는것입니까? 모두 알고 있죠! 그들과 정치인들은 말한마디 못하고 똥.오줌도 못가리고 병원진료도 거부받는 천방지축 날뛰는 우리 최중증발달장애인들을 말이 좋지 지원주택이요? 그곳에서 어떻게 살아가라는 겁니까? 지금의 거주시설에서 처럼 즐겁게 모든것을 누리며 살게 할수있습니까? 아무런 대책도 없이 그저 뱉은말 이행하여 자신의 명예와 권력과 이권을 쟁취하려는 것 말고는 최중증발달장애인의 고통과 처참한 삶은 단 1도 알고 싶지 않은 당신들! 천벌을 받을것입니다!

2

대한민국은 거주이전에 자유가 보장되는 나라인데 왜 당사자에 의견은 무시하고 제삼자가 탈시설하라 난리인가요? 이것도 인권을 무시하는 처사가 아닌가요?

3

시설에 있는 장애인은 대부분이 자립불가능한 중증발달장애인입니다 지적능력이 2살정도인 장애인이 어떻게 스스로 판단하고 삶을 영위하라는건지~~ 아무런 전문적인 지식과 경험이 없는 활동지원사에게 목숨을 맡기고 고립된 주택에서 방임 학대하도록 하는것인지 늙고 병든 부모들이 오늘도 거리에서 상복을 입고 피눈물을 흘려야만 하는 야만적 현실이 개탄스럽습니다

4

자립지원이라는 이름으로 결국 탈시설로 시설폐쇄를 목적으로 하는 악법입니다 장애의 특성 유형과 싱관없이 모두 자립해야힌다는 장애의 이해를 전혀하지못히는 몰상식한 법안은 누구를 위한 법입니까? 말도 못하는 중증장애인의 생명과 안전은 누가 책임지나요?

5

절대 반대합니다. 인간을 망치는 악법 절대 반대합니다.

6

학생뿐 아니라 모든 인간의 인권은 보장되어야하고 모든 사람이 인간으로서의 존엄과 가치를 실현하며 자유롭고 행복한 삶을 이뤄나가야 하는것이지 특정집단을 위한답시고 법을 계정하는것은 계속해서 분란만 만들뿐입니다 민주당은 계속 이상한 법들좀 만들지 않았음 합니다

7

중증발달장애인에게 시설은 선택이 아니라 생명줄입니다. 시설은 감옥이 아닙니다. 어린아기 수준의 장애인들에게 탈시설이 의미가 있겠습니까? 각자 장애에 맞는 주거권을 나라에서는 보장햬야 합니다. 탈시설로 몰아가는 것은 폭력이며 중증발달장애인의 삶을 벼랑으로 몰고 가는 것입니다. 탈시설 조례안은 폐지 되어야 합니다. 전장연은 이일에 당사자가 아님니다. 각자 장애에 맞는 주거권이 필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