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마크 Link 인쇄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단종이라더니 리뉴얼되서 돌아온 와퍼…가격은?

입력 : 2024.04.15 16:52 수정 : 2024.04.15 16:52
 











 

[위즈경제] 이정원 기자 =최근 버거킹이 시그니처 메뉴인 와퍼판매를 40년만에 종료한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여론의 뭇매를 맞은 가운데 새롭게 리뉴얼된 뉴 와퍼를 내놨습니다.

 

15일 버거킹은 유튜브에 더 강렬해진 불맛의 왕, 뉴 와퍼라는 제목의 광고 영상을 게재하고, 기존 와퍼 판매 종료를 알리는 한편, 불맛을 살린 신제품 뉴 와퍼를 출시했다고 밝혔습니다.

 

뉴 와퍼는 한국 진출 40주년을 맞아 재료와 조리법을 새롭게 적용해 리뉴얼 출시한 제품입니다.

 

뉴 와퍼는 불맛의 왕이라는 컨셉을 살려 패트 위에 솔트&페퍼 시즈닝을 더해 플레임 그릴 직화 패티의 불맛과 풍미를 살리고, 고기와 고기 사이의 공기층을 만들어 기존의 와퍼 패티보다 부드럽고 폭신한 식감을 선사합니다.

 

아울러 와퍼 번과 버거 번을 굽기 전 글레이징(음식에 색을 주거나 윤기가 나도록 조리하는 방법) 과정을 추가해 기존 번에서 촉촉함과 탄력을 한층 높였습니다.

 

버거킹은 뉴 와퍼출시에 맞춰 15일부터 21일까지 일주일 동안 와퍼 4000’ 프로모션을 진행합니다.

 

와퍼 4000’ 행사 기간 동안 신제품 뉴 와퍼 4000원에 만날 수 있으며, 행사가 마무리된 이후부터는 기존 와퍼 가격과 동일한 7100(단품 기준)에 판매될 예정입니다.

 

한편 뉴 와퍼출시를 위해 와퍼 판매를 종료한다는 버거킹의 노이즈 마케팅에 대한 비판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누리꾼들은 진짜 와퍼가 없어지는 줄 알고 가슴이 철렁했다, 버거킹 같은 대기업에서 이런 저급한 마케팅을 했다는 것이 놀랍다 등의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습니다.

 

반면 일부 누리꾼들은 버거킹의 노이즈 마케팅이 성공한 것이다, 마케팅의 일환에 불과한데 이렇게 발끈하는 것이 이해가 안된다등 버거킹의 마케팅에 대해 옹호하는 반응도 있었습니다.

 

앞서 버거킹은 인스타그램, X(옛 트위터) SNS을 통해 ‘40년 만에 와퍼 판매 종료라는 게시글을 올리면서 소비자들의 거센 반발에 부딪혔습니다.

 

이에 버거킹은 달라진 점을 더 잘 알리고 싶은 마음에 와퍼 판매를 종료한다는 고지로 심려를 끼쳐드렸다라며 사과 입장을 밝히면서 제품 단종이 아닌 리뉴얼이라는 점을 재차 고지했습니다.

 
이정원 사진
이정원 기자  nukcha45@wisdot.co.kr
 

댓글 0

Best 댓글

1

자유민주국가 대한민국의 국회의원이라는 집단은 국민의 소리를 경청하고 모두가 각자의 자리에서 행복하게 살 권리를 보장해 주는 일을 하라고 국민들의 피묻은 돈을 매달 따박 따박 받아 누리면서 왜! 어느 이기적인 한 단체의 광란에 합류하여 최중증발달장애인과 그 가족의 눈에 피눈물을 흘리게 하는것입니까? 모두 알고 있죠! 그들과 정치인들은 말한마디 못하고 똥.오줌도 못가리고 병원진료도 거부받는 천방지축 날뛰는 우리 최중증발달장애인들을 말이 좋지 지원주택이요? 그곳에서 어떻게 살아가라는 겁니까? 지금의 거주시설에서 처럼 즐겁게 모든것을 누리며 살게 할수있습니까? 아무런 대책도 없이 그저 뱉은말 이행하여 자신의 명예와 권력과 이권을 쟁취하려는 것 말고는 최중증발달장애인의 고통과 처참한 삶은 단 1도 알고 싶지 않은 당신들! 천벌을 받을것입니다!

2

대한민국은 거주이전에 자유가 보장되는 나라인데 왜 당사자에 의견은 무시하고 제삼자가 탈시설하라 난리인가요? 이것도 인권을 무시하는 처사가 아닌가요?

3

시설에 있는 장애인은 대부분이 자립불가능한 중증발달장애인입니다 지적능력이 2살정도인 장애인이 어떻게 스스로 판단하고 삶을 영위하라는건지~~ 아무런 전문적인 지식과 경험이 없는 활동지원사에게 목숨을 맡기고 고립된 주택에서 방임 학대하도록 하는것인지 늙고 병든 부모들이 오늘도 거리에서 상복을 입고 피눈물을 흘려야만 하는 야만적 현실이 개탄스럽습니다

4

자립지원이라는 이름으로 결국 탈시설로 시설폐쇄를 목적으로 하는 악법입니다 장애의 특성 유형과 싱관없이 모두 자립해야힌다는 장애의 이해를 전혀하지못히는 몰상식한 법안은 누구를 위한 법입니까? 말도 못하는 중증장애인의 생명과 안전은 누가 책임지나요?

5

절대 반대합니다. 인간을 망치는 악법 절대 반대합니다.

6

학생뿐 아니라 모든 인간의 인권은 보장되어야하고 모든 사람이 인간으로서의 존엄과 가치를 실현하며 자유롭고 행복한 삶을 이뤄나가야 하는것이지 특정집단을 위한답시고 법을 계정하는것은 계속해서 분란만 만들뿐입니다 민주당은 계속 이상한 법들좀 만들지 않았음 합니다

7

중증발달장애인에게 시설은 선택이 아니라 생명줄입니다. 시설은 감옥이 아닙니다. 어린아기 수준의 장애인들에게 탈시설이 의미가 있겠습니까? 각자 장애에 맞는 주거권을 나라에서는 보장햬야 합니다. 탈시설로 몰아가는 것은 폭력이며 중증발달장애인의 삶을 벼랑으로 몰고 가는 것입니다. 탈시설 조례안은 폐지 되어야 합니다. 전장연은 이일에 당사자가 아님니다. 각자 장애에 맞는 주거권이 필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