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마크 Link 인쇄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한은, 지난해 롯데타워 높이 253배 달하는 손상화폐 폐기

입력 : 2024.01.24 15:30
 





 




 


 

[위즈경제] 이정원 기자 =지난해 한국은행이 폐기한 손상화폐는 48,385만장 총 38,803억원으로 전년 대비 17.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은행은 만원권과 천원권을 중심으로 42,732만장(38,724억원), 주화는 100원화와 10원화를 중심으로 5,653만장(79억원)을 폐기했다고 24일 밝혔습니다.

 

이는 코로나19 확산세 진정 이후 대면 상거래 회복에 따른 화폐환수 경로의 정상화, 5만원권 유통수명 도래에 따른 손상권 증가 등의 영향으로 환수금액이 늘어난 데에 기인한 것으로 보인다고 한은은 설명했습니다.

 

폐기된 물량을 낱장으로 이으면 총 길이가 62,872km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는 경부고속도로(415km)를 약 76회 왕복한 거리이며, 총 높이는 140,159m로 에베레스트산(8,849m)16, 롯데월드타워(555m)253배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은은 화재 등으로 은행권이 손상되어 사용할 수 없게 됐을 경우, 남아있는 면적이 3/4 이상이면 액면금액의 전액, 2/5 이상~3/4 미만이면 반액으로 교환해줍니다.

 

동전의 경우, 손상되거나 기타 사유로 통용에 적합하지 않은 주화는 액면금액으로 교환해줍니다.

 

다만, 모양을 알아보기 어렵거나 진위를 판별하기 어려운 주화는 교환이 불가능합니다.

 

한편 지난해 발견된 위조지폐는 총 184장으로 전년 대비 21.1%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은에 따르면 위조지폐 발견 장수는 5천원권 116, 만원권 37, 5만원권 18, 천원권 13장이며, 발견금액 합계는 1863000원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은은 대면 상거래가 정상화된 데다 과거 대량 유통된 위조지폐의 발견이 늘어났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금융기관이 발견한 위조지폐를 지역별로 보면 전체 108장의 위조지폐 중 83(76.9%)이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에서 발견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정원 사진
이정원 기자  nukcha45@wisdot.co.kr
 

댓글 0

Best 댓글

1

자유민주국가 대한민국의 국회의원이라는 집단은 국민의 소리를 경청하고 모두가 각자의 자리에서 행복하게 살 권리를 보장해 주는 일을 하라고 국민들의 피묻은 돈을 매달 따박 따박 받아 누리면서 왜! 어느 이기적인 한 단체의 광란에 합류하여 최중증발달장애인과 그 가족의 눈에 피눈물을 흘리게 하는것입니까? 모두 알고 있죠! 그들과 정치인들은 말한마디 못하고 똥.오줌도 못가리고 병원진료도 거부받는 천방지축 날뛰는 우리 최중증발달장애인들을 말이 좋지 지원주택이요? 그곳에서 어떻게 살아가라는 겁니까? 지금의 거주시설에서 처럼 즐겁게 모든것을 누리며 살게 할수있습니까? 아무런 대책도 없이 그저 뱉은말 이행하여 자신의 명예와 권력과 이권을 쟁취하려는 것 말고는 최중증발달장애인의 고통과 처참한 삶은 단 1도 알고 싶지 않은 당신들! 천벌을 받을것입니다!

2

대한민국은 거주이전에 자유가 보장되는 나라인데 왜 당사자에 의견은 무시하고 제삼자가 탈시설하라 난리인가요? 이것도 인권을 무시하는 처사가 아닌가요?

3

시설에 있는 장애인은 대부분이 자립불가능한 중증발달장애인입니다 지적능력이 2살정도인 장애인이 어떻게 스스로 판단하고 삶을 영위하라는건지~~ 아무런 전문적인 지식과 경험이 없는 활동지원사에게 목숨을 맡기고 고립된 주택에서 방임 학대하도록 하는것인지 늙고 병든 부모들이 오늘도 거리에서 상복을 입고 피눈물을 흘려야만 하는 야만적 현실이 개탄스럽습니다

4

자립지원이라는 이름으로 결국 탈시설로 시설폐쇄를 목적으로 하는 악법입니다 장애의 특성 유형과 싱관없이 모두 자립해야힌다는 장애의 이해를 전혀하지못히는 몰상식한 법안은 누구를 위한 법입니까? 말도 못하는 중증장애인의 생명과 안전은 누가 책임지나요?

5

절대 반대합니다. 인간을 망치는 악법 절대 반대합니다.

6

학생뿐 아니라 모든 인간의 인권은 보장되어야하고 모든 사람이 인간으로서의 존엄과 가치를 실현하며 자유롭고 행복한 삶을 이뤄나가야 하는것이지 특정집단을 위한답시고 법을 계정하는것은 계속해서 분란만 만들뿐입니다 민주당은 계속 이상한 법들좀 만들지 않았음 합니다

7

중증발달장애인에게 시설은 선택이 아니라 생명줄입니다. 시설은 감옥이 아닙니다. 어린아기 수준의 장애인들에게 탈시설이 의미가 있겠습니까? 각자 장애에 맞는 주거권을 나라에서는 보장햬야 합니다. 탈시설로 몰아가는 것은 폭력이며 중증발달장애인의 삶을 벼랑으로 몰고 가는 것입니다. 탈시설 조례안은 폐지 되어야 합니다. 전장연은 이일에 당사자가 아님니다. 각자 장애에 맞는 주거권이 필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