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마크 Link 인쇄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연말에는 DDP로 모여라”, 각종 공연∙행사가 한자리에

입력 : 2023.12.07 17:20 수정 : 2023.12.07 17:16
 










 

[위즈경제] 이정원 기자 =오는 21~31일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일대에서 다채로운 겨울축제가 개최됩니다.

 

서울시는 열흘간 DDP 안팎을 아우르는 ‘DDP 겨울 축제가 열린다고 7일 밝혔습니다.

 

DDP 겨울축제 개막식은 오는 21일 어울림광장에서 열립니다.

 

개막식에는 어린이 합창단 등이 공연하고 특별한 선물도 준비됩니다. 네이버예약에서 사전 참가 신청을 할 수 있습니다.

 

DDP 건축물을 캔버스 삼아 펼쳐지는 서울라이트 DDP 2023 겨울디지털 네이처를 주제로 한 메인 작품과 디지털 아틀란티스’(디지털 기술을 통한 유토피아 구현)를 비롯한 크리스마스 콘텐츠, 새해 카운트다운 등 연말 느낌을 한껏 느낄 수 있도록 구성됐습니다.

 

아울러 게임 쿠키런을 흥행시킨 데브시스터즈와 함께하는 크리스마스에는 쿠키를은 바삭한 쿠키와 크리스마스 오너먼트가 쏟아지는 장면으로 연출됩니다.

 

상영시간은 오후 630분부터 930분까지 매 30분마다 상영합니다.

 

올해 마지막 날인 31일에는 새해맞이 특별 콘텐츠와 부대행사가 마련됩니다.

 

오후 1155분부터는 일러스트 작가 김잼의 사랑스러운 작품이 DDP 외벽 전면을 채우고, 5천 발의 불꽃쇼와 함께 카운트다운이 이어집니다.

 

새해가 시작되면 DJ 페너(Fenner), 밴드 두번째달이 함께하는 사운드미디어 융합 공연이 펼쳐집니다.

 

아울러 ‘DDP 크리스마스 마켓이 지난해에 이어 두번째로 개최될 예정이며, 올해는 지역 상인과 함께하는 상생마켓과 더불어 시즌 특화 제품을 큐레이션한 셀러의 부스가 방문객의 시선을 사로잡을 예정입니다.

 

이밖에도 21~25일에는 어린이 작가가 그려주는 단 하나의 초상화, 동서식품 겨울 한정 제품 이벤트, 그레이트 북스 스페셜 굿즈 이벤트와 함께 버스킹도 열립니다.

 

어울림광장잔디언덕∙갤러리문 등에서는 지난 9월부터 전시 중인 오스트리아 출신 그래픽 디자이너 스테판 사그마이스터 설치 미술 작품을 포함해 축제 기간동안 총 7가지 주제의 전시도 만날 수 있습니다.

 
이정원 사진
이정원 기자  nukcha45@wisdot.co.kr
 

댓글 0

Best 댓글

1

자유민주국가 대한민국의 국회의원이라는 집단은 국민의 소리를 경청하고 모두가 각자의 자리에서 행복하게 살 권리를 보장해 주는 일을 하라고 국민들의 피묻은 돈을 매달 따박 따박 받아 누리면서 왜! 어느 이기적인 한 단체의 광란에 합류하여 최중증발달장애인과 그 가족의 눈에 피눈물을 흘리게 하는것입니까? 모두 알고 있죠! 그들과 정치인들은 말한마디 못하고 똥.오줌도 못가리고 병원진료도 거부받는 천방지축 날뛰는 우리 최중증발달장애인들을 말이 좋지 지원주택이요? 그곳에서 어떻게 살아가라는 겁니까? 지금의 거주시설에서 처럼 즐겁게 모든것을 누리며 살게 할수있습니까? 아무런 대책도 없이 그저 뱉은말 이행하여 자신의 명예와 권력과 이권을 쟁취하려는 것 말고는 최중증발달장애인의 고통과 처참한 삶은 단 1도 알고 싶지 않은 당신들! 천벌을 받을것입니다!

2

대한민국은 거주이전에 자유가 보장되는 나라인데 왜 당사자에 의견은 무시하고 제삼자가 탈시설하라 난리인가요? 이것도 인권을 무시하는 처사가 아닌가요?

3

시설에 있는 장애인은 대부분이 자립불가능한 중증발달장애인입니다 지적능력이 2살정도인 장애인이 어떻게 스스로 판단하고 삶을 영위하라는건지~~ 아무런 전문적인 지식과 경험이 없는 활동지원사에게 목숨을 맡기고 고립된 주택에서 방임 학대하도록 하는것인지 늙고 병든 부모들이 오늘도 거리에서 상복을 입고 피눈물을 흘려야만 하는 야만적 현실이 개탄스럽습니다

4

자립지원이라는 이름으로 결국 탈시설로 시설폐쇄를 목적으로 하는 악법입니다 장애의 특성 유형과 싱관없이 모두 자립해야힌다는 장애의 이해를 전혀하지못히는 몰상식한 법안은 누구를 위한 법입니까? 말도 못하는 중증장애인의 생명과 안전은 누가 책임지나요?

5

절대 반대합니다. 인간을 망치는 악법 절대 반대합니다.

6

학생뿐 아니라 모든 인간의 인권은 보장되어야하고 모든 사람이 인간으로서의 존엄과 가치를 실현하며 자유롭고 행복한 삶을 이뤄나가야 하는것이지 특정집단을 위한답시고 법을 계정하는것은 계속해서 분란만 만들뿐입니다 민주당은 계속 이상한 법들좀 만들지 않았음 합니다

7

중증발달장애인에게 시설은 선택이 아니라 생명줄입니다. 시설은 감옥이 아닙니다. 어린아기 수준의 장애인들에게 탈시설이 의미가 있겠습니까? 각자 장애에 맞는 주거권을 나라에서는 보장햬야 합니다. 탈시설로 몰아가는 것은 폭력이며 중증발달장애인의 삶을 벼랑으로 몰고 가는 것입니다. 탈시설 조례안은 폐지 되어야 합니다. 전장연은 이일에 당사자가 아님니다. 각자 장애에 맞는 주거권이 필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