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마크 Link 인쇄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새벽에 날아온 긴급재난문자에 벌떡!” 대한민국 흔든 4.0 지진

입력 : 2023.11.30 16:35 수정 : 2023.11.30 16:35
 








 

 

 

[위즈경제] 이정원 기자 =30일 오전 455분께 경북 경주시 동남동쪽 19km 지점(경주시 문무대왕면)에서 규모 4.0 지진이 발생했습니다.

 

발생 깊이는 12km이며, 당초 속보로 알린 4.3에서 규모가 다소 줄었습니다.

 

기상청은 당초 이동속도가 빠른 지진파(P)만을 이용해 이번 지진의 규모를 4.3으로 추정해 발표했다가 이후 정밀 분석을 통해 규모를 4.0으로 하향했습니다.

 

이번 지진은 발생 후 2초 만에 처음 관측됐고 발생 8초 만에 긴급재난문자가 발송됐습니다.

 

내륙 지진의 경우 규모가 4.0 이상이면 발생지가 어디든 전국에 긴급재난문자가 발송됩니다.

 

각 지역에서 느껴지는 흔들림의 정도를 나타내는 계기진도를 살펴보면 경북이 5, 경북에서는 거의 모든 사람이 흔들림을 느끼고 그릇이나 창문이 깨지기도 했을 것으로 보입니다.

 

실제로 오전 5시께까지 소방당국에 유감 신고 70건이 접수됐습니다.

 

경북119에 접수된 신고가 34건으로 가장 많았고, 울산(25), 부산(6), 대구(4), 창원(1) 등으로 집계됐습니다.

 

피해 신고는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아울러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은 현재까지 국내 모든 원자력 시설은 별다른 영향 없이 정상 가동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한수원에 따르면 진앙지에 가장 인접한 월성원전 내에서 관측된 지진 계측값은 0.0421g, 고리원전과 새울원전도 0.003g으로 확인되는 등 설계지진 0.2g에 한참 못 미치는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내 원전은 지진 계측값이 0.18g(리히터 규모 6.4)을 넘어서면 원자로 자동정지시스템이 작동해 원자로 가동을 중단합니다.

 

한편 지진 발생 후 행정안전부는 피해 상황을 신속히 파악하고, 필요시 긴급조치 등을 취하기 위해 55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비상 1단계를 가동했으며, 위기 경보를 경계로 상향했습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장인 이상민 행안부 장관은 관계부처와 지자체는 긴밀히 협조하고 비상대응체제를 유지하면서 피해 상황을 신속하게 파악해 필요한 조치를 취할 것을 긴급 지시했습니다.

 
이정원 사진
이정원 기자  nukcha45@wisdot.co.kr
 

댓글 0

Best 댓글

1

동물이 피를 다 흘려서 죽을 때가지 놔두고 죽으면 그것으로 음식을 만들도록 규정한 것이 할랄입니다. 그런나 그것은 동물 학살이며 인간 학살을 위한 연습에 지나지 않습니다. 잔인함 그 자체입니다. 인간이 아닙니다.

2

절대 반대합니다

3

저는 우리 아이 가정에서 더 많은 시간 같이 보내고 싶어요 12시간이상 돌봄 주6일 돌봄이 아니라 회사의 조기퇴근과 주4일 근무 등의 시스템 개선을 부탁드려요

4

절대반대합니다!!!!!! 할랄식품은 이슬람의 돈벌이용 가짜 종교사기 입니다 이단사이비 이슬람에 속아 넘어간 대구 홍카콜라도 정신차려라!!!!! 무슬림들이 할랄식품만 먹는다는것은 다 거짓입니다 인기있는 유명 해외음식도 먹고 술,담배도 다 합니다

5

이슬람 할랄시장에 진출하기 위한 '할랄식품 활성화' 사업의 일환으로 할랄 식품, 할랄 도축을 주장하는데, 실제 기대하는 효과를 거둘 거라 보지 않습니다. 할랄 도축 포함하여 할랄식품을 취급할 경우 무슬림들과 이슬람 종교지도자들만 종사하게 돼 일자리 창출은 기대난망이고, 수출도 큰 성과를 기대하기 어렵고, 오히려 무슬림들 유입의 통로가 될 뿐입니다. 그리고 할랄 도축은 동물은 잔인하게 죽이는 문제로 동물보호법 위반이기에 반대하며, 우리나라에서 이를 예외적으로 허용해선 안 됩니다.

6

절대 반대합니다

7

할랄도축 너무 잔인하여 절대반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