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마크 Link 인쇄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주차장 바닥에 아이가 엎드려 있을지 몰랐다”…운전자 억울함 호소

입력 : 2023.09.01 17:20 수정 : 2023.09.01 17:24
 









 

[위즈경제] 이정원 기자 =지하 주차장에서 차량을 주차하려던 운전자가 바닥에 누워있던 6살 아이를 보지 못하고 밟고 지나가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1일 유튜브 채널 한문철 TV’에는 지하 주차장에 엎드려서 엄마를 기다리고 있는 6살 아이를 역과(자동차 바퀴가 사람이나 물체를 깔고 지나감)한 사고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됐습니다.

 

사고 당시 제보자는 차량을 타고 지하주차장에 들어가 주차 공간을 찾아 우회전을 하다가 바닥에 있던 아이를 보지 못하고 밟고 지나갔습니다.

 

제보자는 “(사고 당시) 블박에는 아이가 엎드린 것이 잡혔지만, 저의 시야에는 전혀 보이지 않았다며 억울함을 호소했습니다.

 

제보자에 따르면 해당 아이는 엄마를 찾으러 나왔다가 사고를 당했고 이로 인해 늑골골절, 기흉, 간손상 등의 부상을 입었습니다. 다행히 목숨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 변호사가 영상을 보고 있던 시청자들을 대상으로 제보자의 과실여부에 대한 투표를 진행한 결과, ‘잘못 없다는 의견이 98%로 나타났습니다. ‘제보자의 잘못 있다는 비율은 2%에 그쳤습니다.

 

한 변호사는 이번 사고로 아이가 다친 것은 정말 안됐다면서도 블박차에게는 잘못이 없어야 될 것이다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는 이어 이런 사고에서 경찰과 보험사는 블박차에 잘못이 있다고 하는 경우가 많다. 경찰과 검사는 피해자의 억울함을 풀어주기 위해 어쩔 수 없다“(제보자가) 조사를 받으러 가기 전 블랙박스 안경을 끼고 (아이를 볼 수 없다는 것을) 미리 분석을 해 변호인 의견서를 제출하는 등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했습니다.

 
이정원 사진
이정원 기자  nukcha45@wisdot.co.kr
 

댓글 0

Best 댓글

1

동물이 피를 다 흘려서 죽을 때가지 놔두고 죽으면 그것으로 음식을 만들도록 규정한 것이 할랄입니다. 그런나 그것은 동물 학살이며 인간 학살을 위한 연습에 지나지 않습니다. 잔인함 그 자체입니다. 인간이 아닙니다.

2

절대 반대합니다

3

저는 우리 아이 가정에서 더 많은 시간 같이 보내고 싶어요 12시간이상 돌봄 주6일 돌봄이 아니라 회사의 조기퇴근과 주4일 근무 등의 시스템 개선을 부탁드려요

4

절대반대합니다!!!!!! 할랄식품은 이슬람의 돈벌이용 가짜 종교사기 입니다 이단사이비 이슬람에 속아 넘어간 대구 홍카콜라도 정신차려라!!!!! 무슬림들이 할랄식품만 먹는다는것은 다 거짓입니다 인기있는 유명 해외음식도 먹고 술,담배도 다 합니다

5

이슬람 할랄시장에 진출하기 위한 '할랄식품 활성화' 사업의 일환으로 할랄 식품, 할랄 도축을 주장하는데, 실제 기대하는 효과를 거둘 거라 보지 않습니다. 할랄 도축 포함하여 할랄식품을 취급할 경우 무슬림들과 이슬람 종교지도자들만 종사하게 돼 일자리 창출은 기대난망이고, 수출도 큰 성과를 기대하기 어렵고, 오히려 무슬림들 유입의 통로가 될 뿐입니다. 그리고 할랄 도축은 동물은 잔인하게 죽이는 문제로 동물보호법 위반이기에 반대하며, 우리나라에서 이를 예외적으로 허용해선 안 됩니다.

6

절대 반대합니다

7

할랄도축 너무 잔인하여 절대반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