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마크 Link 인쇄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악어∙표범이 나타났다?”, 졸지에 사파리된 경북 영주엔 무슨 일이?

입력 : 2023.06.27 16:55 수정 : 2023.06.27 16:57
 



 








 

[위즈경제] 이정원 기자 =하천에서 악어를 목격했다는 신고가 들어와 수색전이 펼쳐졌던 경북 영주에서 이번엔 표범이 나타났다는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26일 환경부는 경북 영주시 상망동 인근에서 표범으로 추정되는 동물 발자국이 발견됐으나, 조사 결과 개 발자국으로 단정 지었다고 밝혔습니다.

 

환경부는 지난 24일 표범 추정 동물의 발자국이 텃밭에서 발견됐다는 신고를 받고, 대구지방환경청, 국립생물자원관과 함께 25~26일 조사에 나섰습니다.

 

이번 조사에 참여한 국립생물자원관 포유류 전문가는 해당 발자국의 발톱이 드러나 있고, 좌우 대칭인 것으로 보아, 표범(고양이과 동물)이 아닌 개과 동물의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폭이 7~8cm 이상인 큰 발자국임을 근거로 소형동물인 여우, 너구리 등이 아닌 개로 단정 지었습니다.

 

이에 환경부는 별도의 추가 조사는 실시하지 않을 계획이지만, 해당 지역에서 덩치가 큰 유기견이 발견된다면 인근 지차제에 신고를 부탁한다고 당부했습니다.

 

한편 영주에서는 지난 131m 크기 악어가 발견됐다는 신고가 들어왔지만, 여전히 악어의 행방은 오리무중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환경부는 14일부터 23일까지 악어가 발견된 것으로 알려진 무섬교 일대를 비롯해 내성천 상류(영주대)부터 하류(낙동강 유입 지점)까지 총 54km 구간을 수색했습니다.

 

이번 수색에는 파충류 전문가와 함께 드론과 무인센서카메라 5대가 동원됐습니다. 하지만 환경부는 10일간의 정밀 수색에도 악어는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환경부는 주민안전을 위해 1~2주간 무인센서카메라를 활용해 감시를 지속할 계획입니다.

 

김종률 환경부 자연보전국장은 이번 정밀 수색 결과 악어는 발견되지 않았지만, 주민 안전을 위해 감시는 지속할 예정이라며 내성천 일대에서 악어를 발견하는 경우 인근 지차제에 즉시 신고를 부탁드린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정원 사진
이정원 기자  nukcha45@wisdot.co.kr
 

댓글 0

Best 댓글

1

동물이 피를 다 흘려서 죽을 때가지 놔두고 죽으면 그것으로 음식을 만들도록 규정한 것이 할랄입니다. 그런나 그것은 동물 학살이며 인간 학살을 위한 연습에 지나지 않습니다. 잔인함 그 자체입니다. 인간이 아닙니다.

2

절대 반대합니다

3

저는 우리 아이 가정에서 더 많은 시간 같이 보내고 싶어요 12시간이상 돌봄 주6일 돌봄이 아니라 회사의 조기퇴근과 주4일 근무 등의 시스템 개선을 부탁드려요

4

절대반대합니다!!!!!! 할랄식품은 이슬람의 돈벌이용 가짜 종교사기 입니다 이단사이비 이슬람에 속아 넘어간 대구 홍카콜라도 정신차려라!!!!! 무슬림들이 할랄식품만 먹는다는것은 다 거짓입니다 인기있는 유명 해외음식도 먹고 술,담배도 다 합니다

5

이슬람 할랄시장에 진출하기 위한 '할랄식품 활성화' 사업의 일환으로 할랄 식품, 할랄 도축을 주장하는데, 실제 기대하는 효과를 거둘 거라 보지 않습니다. 할랄 도축 포함하여 할랄식품을 취급할 경우 무슬림들과 이슬람 종교지도자들만 종사하게 돼 일자리 창출은 기대난망이고, 수출도 큰 성과를 기대하기 어렵고, 오히려 무슬림들 유입의 통로가 될 뿐입니다. 그리고 할랄 도축은 동물은 잔인하게 죽이는 문제로 동물보호법 위반이기에 반대하며, 우리나라에서 이를 예외적으로 허용해선 안 됩니다.

6

절대 반대합니다

7

할랄도축 너무 잔인하여 절대반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