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마크 Link 인쇄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천장 뚫은 비트코인... '반감기'에는 어떨까?

▷ 비트코인 원화 9천만원 선 돌파... 비트코인 ETF 견인
▷ 4년마다 돌아오는 '반감기'... "가격 조정될 수도"

입력 : 2024.03.05 11:00
천장 뚫은 비트코인... '반감기'에는 어떨까? 최근 비트코인의 차트 모습 (출처 = 업비트)
 

[위즈경제] 김영진 기자 = 비트코인이 원화 9천만 원을 뚫고 지속적인 상승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5일 오전 910분 기준, 비트코인의 가격은 업비트 기준 95백만 원 선으로, 과거 비트코인의 전성기로 불렸던 2021년 하반기의 호황세를 이미 뛰어넘었는데요.

 

일각에서는 비트코인의 가격이 무너지지 않고 지속해서 오를 것이라는 낙관적인 전망도 있는 한편, 향후 있을 반감기로 인해 가격이 어느정도 조정될 것이라는 신중한 의견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가상자산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CoinDesk)는 최근 나타나고 있는 비트코인의 호황이 과거 2020~2021년 때와는 다르다고 지적했습니다.

 

코인데스크는 가상자산 하락장이 산업의 부정적인 면모를 씻어냈다”(“with the bear market washing out some of the worst aspects of the industry”)고 이야기했습니다. FTX 사태 등의 풍파를 겪은 가상자산 시장이 문제점을 극복하고 단단해지는 과정, 이른바 전화위복(轉禍爲福)이라는 겁니다.

 

최근 가상자산 시장의 호황을 견인하는 건 美 증권거래위원회가 승인한 '비트코인 현물 ETF'입니다. 미국 금융당국이 가상자산을 제도권 투자상품으로 인정하면서, 비트코인에 대한 투자자들의 신뢰감이 기존보다 향상된 건데요.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미국에서 운용되고 있는 비트코인 현물 ETF3월까지 약 80억 달러의 자산이 순 유입되었으며, 여기에는 블랙록(BlackRock), 퍼델리티(Fidelity), 뱅크 오브 아메리카(Bank of America)에 인수된 메릴 린치(Merrill lynch) 등 이름난 금융기관들이 참여했습니다. 코인데스크는 이들의 움직임이 비트코인과도 같은 가상자산에 구매 압력을 불어넣었다고 평가했는데요.

 

코인데스크 曰 “(비트코인 현물) ETF가 사람들에게 보다 안정적인 투자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시장을 변화시켰을 가능성이 있다. 오히려, 이러한 ETF는 개인투자자부터 은행에 암호화폐를 투자하고자 하는 고액의 자산가까지 시장 어디에서나 비트코인에 대한 잠재적인 수요가 있음을 보여준다”(“If anything, these ETFs prove that there was latent demand for bitcoin from all corners of the market, from retail investors to ultra high-net worth individuals asking their banks for crypto exposure”)

 

한편에선 비트코인의 가격이 과열되었을 수도 있다며, 추후에 어느정도 조정될 것이라는 신중한 의견도 있습니다.

 

비트코인의 반감기’(Halving)가 오는 4월에 이루어지기 때문입니다. 반감기란, 대략 4년의 주기로 비트코인의 채굴자에게 제공되는 보상을 절반으로 줄이는 이벤트입니다.

 

시장에 풀리는 비트코인의 가격을 조절하기 위한 일종의 장치로, 지금까지 3차례의 반감기가 진행되었는데요. 반감기가 실시되면, 보상이 줄어든 비트코인의 채굴자는 그만큼 채굴량을 줄입니다. 비트코인의 공급이 줄어들어 시장에는 필연적으로 가격 조정이 일어나는데요. 수요가 많다면 비트코인의 가격이 오르고, 수요가 지나치게 적다면 가격에 별다른 변화가 없을 수도 있습니다

 

반감기가 비트코인 가격에 낙관적으로 작용할 것이라는 예측이 많습니다만, 가상자산 산업 전반에서 무조건좋다고는 볼 수 없습니다. 포브스 어드바이저의 (Forbes Advisor) 보도에 따르면, 코이니파이(Coinify)의 최고경영자 릭 스테어(Rikke Staer)는 반감기에 대해 업계엔 긍정적이지만, 채굴자들은 수익성에 문제가 생길 것이며, 이는 비트코인 채굴 산업의 통폐합으로 이어질 수도 있다”(“Although this is positive for the industry, miners may face profitability challenges, potentially leading to consolidation within the bitcoin mining industry”)고 이야기했는데요.

 

가상자산 서비스 플랫폼 매트릭스포트(Matrixport)의 공동 설립자 다니엘 얀(Daniel Yan)SNS를 통해 다가오는 3월에는 비트코인을 거래하기엔 부담스러운 시간이 될 것(“the month of March could be vulnerable”)이라고 예측했습니다. 연방준비제도의 회의 같은 굵직한 사건을 앞두고 있으며, 이더리움의 덴쿤(Dencun) 업그레이드와 같은 기술적인 변화와 함께 반감기가 진행되기 때문입니다.

 

다니엘 얀은 최근 비트코인 시장을 낙관론”(“Euphoria”)으로 비유했습니다. 그는 가상자산 시장의 정서가 조심해야 할 수준에 이르렀다”(“Euphoria: the sentiment of the market has come to a level where I think we should be cautious”), “4월말까지는 가상자산 시장이 약 15% 정도 건전하게 조정될 것”(“I think we should see another healthy ~15% correction by end-April”)이라고 예측했습니다.

 

 
김영진 사진
김영진 기자  jean@wisdot.co.kr
 

댓글 0

Best 댓글

1

동물이 피를 다 흘려서 죽을 때가지 놔두고 죽으면 그것으로 음식을 만들도록 규정한 것이 할랄입니다. 그런나 그것은 동물 학살이며 인간 학살을 위한 연습에 지나지 않습니다. 잔인함 그 자체입니다. 인간이 아닙니다.

2

절대 반대합니다

3

저는 우리 아이 가정에서 더 많은 시간 같이 보내고 싶어요 12시간이상 돌봄 주6일 돌봄이 아니라 회사의 조기퇴근과 주4일 근무 등의 시스템 개선을 부탁드려요

4

절대반대합니다!!!!!! 할랄식품은 이슬람의 돈벌이용 가짜 종교사기 입니다 이단사이비 이슬람에 속아 넘어간 대구 홍카콜라도 정신차려라!!!!! 무슬림들이 할랄식품만 먹는다는것은 다 거짓입니다 인기있는 유명 해외음식도 먹고 술,담배도 다 합니다

5

이슬람 할랄시장에 진출하기 위한 '할랄식품 활성화' 사업의 일환으로 할랄 식품, 할랄 도축을 주장하는데, 실제 기대하는 효과를 거둘 거라 보지 않습니다. 할랄 도축 포함하여 할랄식품을 취급할 경우 무슬림들과 이슬람 종교지도자들만 종사하게 돼 일자리 창출은 기대난망이고, 수출도 큰 성과를 기대하기 어렵고, 오히려 무슬림들 유입의 통로가 될 뿐입니다. 그리고 할랄 도축은 동물은 잔인하게 죽이는 문제로 동물보호법 위반이기에 반대하며, 우리나라에서 이를 예외적으로 허용해선 안 됩니다.

6

절대 반대합니다

7

할랄도축 너무 잔인하여 절대반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