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마크 Link 인쇄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자율주행 시범지구 전국 34곳으로 확대…국토부, “활발한 실증과 기술개발 기대”

▷경기 안양, 인천 구월 등 10곳 자율주행차 시범운행지구 신규 지정
▷충남, 충남도 내 첫 자율주행차 시범운행 성공적으로 마무리

입력 : 2023.11.28 15:39 수정 : 2023.11.28 15:58
자율주행 시범지구 전국 34곳으로 확대…국토부, “활발한 실증과 기술개발 기대” (출처=클립아토코리아)
 

[위즈경제] 이정원 기자 =경기 안양, 인천 구월 등 10곳이 자율주행차 시범운행지구로 신규 지정되면서 전국 자율주행차 시범운행지구가 34곳으로 확대됐습니다.

 

28일 국토교통부는 자율주행차 시범운행지구 위원회 심의를 거쳐 12개 시도, 15(신규 10, 변경 5)의 자율주행차 시범운행지구를 지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자율주행차 시범운행지구는 자율주행차에 대한 연구 및 개발을 촉진하기 위해 안전기준을 일부 면제하고 유상 여객화물운송 특례 등이 부여되는 구역입다. 지난 202011월 첫 지정된 이후 현재까지 총 6차례 지정된 바 있습니다.

 

이번에 신규로 지정된 시범운행지구는 경기 안양, 인천 구월송도∙영종∙국제공항, 울산, 대구 동성로, 경북 경주, 경남 사천, 전남 해남 등입니다.

 

기존 시범운행지구 5(경기 판교, 강원 강릉, 경도청, 제주, 충청권)은 위원회 심의를 통해 노선이 변경확장됐습니다.

 

아울러 국토부가 매년 시행하는 시범운행지구의 운영성과 평가에서 올해에는 서울 상암지구가 A등급(매우 우수)을 받았습니다. 평가 대상은 지난해 상반기 이전에 시범운행지구로 지정된 14곳입니다.

 

B등급(우수)은 광주서울∙청계천∙제주∙경기 판교 등 4곳이며 C등급(다소 우수)은 충청권∙대구 등 2, D등급(보통)은 강원 강릉 1, E등급(미흡)은 서울 강남∙세종∙전북 군산∙경기 시흥∙전남 순천∙강원 원주 등 6곳입니다.

 

원희룡 국토부 장관은 자율주행 실증공간이 전국으로 확대된 만큼 더욱 활발한 실증과 기술개발이 기대된다앞으로도 민간의 혁신 의지를 적극 지원할 수 있도록 실증사업 확대 정책을 지속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충남에서는 도내 첫 자율주행차가 약 두 달간의 시범 운행을 끝마쳤습니다.

 

도는 지난 27일 내포신도시 홍예공원 일대에서 도민을 대상으로 진행한 자율주행 버스 무료 탑승 체험이 끝났다고 설명했습니다.

 

자율주행차는 지난달 6일부터 지난 26일까지 두 달 동안 매주 금~일 총 239차례에 걸쳐 597km를 주행했습니다. 이 기간 총 1848명의 탑승했습니다.

 

도에 따르면 자율주행차를 이용한 131명의 이용객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85%(112)자율주행차에 관심이 있다고 답했습니다.

 

탑승 체험과 관련해서는 84%(111)만족한다고 응답했습니다.

 

, 내포신도시에 도입을 희망하는 자율주행 서비스로는 셔틀버스가 67%(88)로 가장 많았고, 택시와 주정차 단속이 각각 11%(15)를 차지했습니다.

 

이번 탑승 체험 서비스는 지난 6월 내포신도시 자율주행 자동차 시범운행지구 지정에 따라 시행된 것입니다.

 

도는 무료 탑승 체험 서비스에 이어 전국 최초로 자율주행 자동차 주정차 계도 및 방범 순찰 서비스를 다음달부터 시작해 내년 5월까지 6개월간 시행할 예정입니다.

 

자율주행 자동차 주정차 계도 및 방범 순찰 서비스는 자율주행 기능과 주정차 계도 및 방범 순찰에 필요한 장비를 갖춘 승용차 1대에 안전요원 1-2명이 탑승해 운영됩니다.

 

도는 전국 최초로 시행하는 주정차 계도 및 방범 순찰 서비스 등 선도적인 자율주행 사업들을 지속 추진하고 개선∙보완해 내포신도시를 미래 이동수단(모빌리티) 특화도시로 도약시킬 방침입니다.

 

도 관계자는 더 많은 도민이 자율주행을 경험하고 만족할 수 있도록 설문조사 결과 등을 반영해 내년 무료 탑승 체험 서비스를 준비할 것이라며 다음달 전국 최초로 시행하는 자율주행 자동차 주정차 계도 및 방법 순찰 서비스에도 많은 협조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했습니다.

 
이정원 사진
이정원 기자  nukcha45@wisdot.co.kr
 

댓글 0

Best 댓글

1

자유민주국가 대한민국의 국회의원이라는 집단은 국민의 소리를 경청하고 모두가 각자의 자리에서 행복하게 살 권리를 보장해 주는 일을 하라고 국민들의 피묻은 돈을 매달 따박 따박 받아 누리면서 왜! 어느 이기적인 한 단체의 광란에 합류하여 최중증발달장애인과 그 가족의 눈에 피눈물을 흘리게 하는것입니까? 모두 알고 있죠! 그들과 정치인들은 말한마디 못하고 똥.오줌도 못가리고 병원진료도 거부받는 천방지축 날뛰는 우리 최중증발달장애인들을 말이 좋지 지원주택이요? 그곳에서 어떻게 살아가라는 겁니까? 지금의 거주시설에서 처럼 즐겁게 모든것을 누리며 살게 할수있습니까? 아무런 대책도 없이 그저 뱉은말 이행하여 자신의 명예와 권력과 이권을 쟁취하려는 것 말고는 최중증발달장애인의 고통과 처참한 삶은 단 1도 알고 싶지 않은 당신들! 천벌을 받을것입니다!

2

시설에 있는 장애인은 대부분이 자립불가능한 중증발달장애인입니다 지적능력이 2살정도인 장애인이 어떻게 스스로 판단하고 삶을 영위하라는건지~~ 아무런 전문적인 지식과 경험이 없는 활동지원사에게 목숨을 맡기고 고립된 주택에서 방임 학대하도록 하는것인지 늙고 병든 부모들이 오늘도 거리에서 상복을 입고 피눈물을 흘려야만 하는 야만적 현실이 개탄스럽습니다

3

자립지원이라는 이름으로 결국 탈시설로 시설폐쇄를 목적으로 하는 악법입니다 장애의 특성 유형과 싱관없이 모두 자립해야힌다는 장애의 이해를 전혀하지못히는 몰상식한 법안은 누구를 위한 법입니까? 말도 못하는 중증장애인의 생명과 안전은 누가 책임지나요?

4

가장 약자인 중증발달장여인들을 국가 돌보아야할 가장 약자인 이들을 이권단제에 먹이사슬로 주기위해 사지로 내모는 이런 나라가 어디 있나요? 부모들 가슴에 피멍들게 하는 국가 권력들에 분노합니다.흑흑흑

5

장애 정도와 돌봄 필요 상황에 따라 경증 장애자나 원하는 자는 지역사회 생활 시키고 증증 장애로 24시간 집단 돌봄과 전문적 치료를 원하는 자를 분류시기면 될것을 무엇때문인지 속이 보입니다 구분없이 대책없이 강제적 시설 폐쇄 반대하는 중증장애로 의사표현 못하는 부모회 애끊고 피 토하는 부모 마음에 못질하지 마라 증증장애인들을 국가가 책임지지 않으면 상황에 따라 극단적인 처지에 내 몰리는 사람이 다 수 인것을 전장연은 모르른것인가 똥인지 된장인지 찍어먹어봐야 아는가 악법 발의한 최종성 이혜영 장혜영 의원님과 전장연 책임질수 있습니까?

6

장애인 시설에서 학대가 일어난다고 시설을 폐쇄한다면 전국에 있는 어린이집 요양원 모든 시설을 폐쇄하라.그곳에서도 끊임없이 사건사고 학대가 일어나는데 왜 중증자애인 시설만 폐쇄하겠다는것인지~돈에 눈먼 자들의 이익에 중증장애인들을 사지로 내모는 탈시설법을 폐지하라.

7

어느날 우리아들의 이름이 적힌 서류가 자립지원 센터에 넘겨졌는데 보호자인 저에게 사전에 어떤 설명이나 동의를 구하지 않았습니다. 탈시설 법안이 통과되면 실적올리기에 급급한 단체들을 대놓고 지원해주는 격이 될것이 뻔할뿐더러 그 과정에서 인권침해로 조롱당하고 생존에 위협을 받는 고통을 장애가족에게 남겨지게 될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