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마크 Link 인쇄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겉으로만 '이차전지', '로봇', 'AI' 등... 사업 추진하지 않은 상장사 55% 이상

▷ 7대 테마업종 사업목적에 추가한 회사 중 55%가 추진내역 없어
▷ 이들 중 대부분이 상대적으로 재무 안정성 낮아
▷ 금융감독원, 투자자 유의 당부

입력 : 2023.10.31 15:33
겉으로만 '이차전지', '로봇', 'AI' 등... 사업 추진하지 않은 상장사 55% 이상 ( 출처 = 클립아트코리아)
 

[위즈경제] 김영진 기자 = 절반 이상의 국내 상장 기업들이 메타버스, 이차전지, 인공지능 등의 주요 신사업을 사업목적으로 추가했음에도 불구하고, 실제로는 사업을 추진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 대부분의 기업들이 증시에서 주요 이슈로 떠오른 7개 테마업종, 메타버스 가상화폐 및 NFT △이차전지 인공지능 로봇 신재생에너지 코로나 부문의 이름만빌린 겁니다. 유망한 사업을 추진하겠다는 뜻을 통해 주가를 방어하거나 끌어올린 후, 실제로는 아무것도 하지 않은 유명무실(有名無實)한 상황이 나타난 셈입니다.

 

금융감독원은 최근 3년간 정관에 사업목적을 추가/삭제/수정한 내역이 있는 상장사 1,047곳의 반기보고서를 중간점검 했습니다. 해당 기업들이 신사업을 얼마나 잘 추진하고 있는지, 공시에 미흡한 부분은 없는지 확인한 건데요.

 

그 결과, 금융감독원이 지정한 24개의 세부 점검항목을 모두 준수한 회사는 516(49%)로 드러났으며, 나머지 531(51%)는 최소 1개 이상의 미흡한 부분이 있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특히, 지난 2021년부터 2022년까지 7개 테마업종을 사업목적에 추가한 회사 중 129(55%)는 추진내역이 하나도 없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사업 추진 현황이 존재하는 회사는 104(45%), 추가한 다수의 사업 모두 추진 현황이 있는 회사는 83(36%)에 그쳤습니다. 더욱이 추가한 테마업종이 많으면 많을수록, 사업 추진 비율은 급감했습니다.

 

메타버스와 이차전지, 인공지능, 신재생에너지 등 7개 테마업종은 아시다시피 정부가 많은 신경을 쏟고 있는 분야입니다. 31일 열린 제4회 국가전략기술 특별위원회에선 인공지능과 첨단바이오의 전략로드맵을 제시함으로써 상세한 목표를 설정했습니다.

 

학습 데이터와 자원 소모량을 50% 이상 경량화, 인공일반지능(AGI) 원천기술 확보 등 초격차 기술 확보를 위해 투자/지원에 적극 나서겠다는 입장인데요.

 

그러나 129곳의 상장사들은 이러한 신사업의 이름을 증시의 수단으로서 이용했습니다.

 

정부가 주목하는 산업을 추진한다는 뜻을 밝히기만 해도, 상장사로서는 증권시장의 주목을 받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이 과정에서 떨어지는 주가를 방어하거나, 주가를 끌어올릴 수도 있는데요. 더욱이, 금융감독원 조사에 따르면 해당 사업 추진 현황이 존재하는 104사 중 47(45%)는 관련된 매출이 발생 중에 있으나 유의미한 매출이 발생하고 있는 곳은 4(4%)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사업종목에 추가한 신사업을 실제로 추진하여, 좋은 성과를 어둔 곳이 그만큼 적다는 이야기입니다.

 

사업 추진현황이 존재하지 않는 129개사는 상대적으로 재무/경영 안정성이 낮으며 내부통제 등 문제점이 지속 노출된 기업이 대부분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들 중 최근 3년간 연속으로 영업손실을 겪은 기업이 무려 43%, 자본잠식이 12%로 열악한 재무상황을 겪고 있었으며, 회사의 최대주주가 변경되는 전/후 과정에서 해당 사업 목적이 추가된 경우도 36%로 빈번했습니다.

 

횡령/배임, 감사보고서 미제출 등으로 인해 상장폐지 위기에 몰린 기업이 22%, 공시 지연 및 누락 등으로 불성실공시법인으로 지정된 사례도 30%에 달했습니다.

 

기업 안팎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보니, 신사업 사업 추진이 쉽지 않은 건데요. 문제는 이 과정에서 부정한 이익을 취하려는 세력이 있다는 점입니다. 신사업 발표 직후 주가가 급등하는 상황을 이용해 최대주주 관련자가 주식을 매도하고, 사업 추진 계획을 철회하는 등 부정거래 혐의 기업이 금융감독원에 의해 적발된 바 있습니다.

 

금융감독원은 투자자 유의를 당부했습니다. 최근 신사업을 사업목적으로 추가한 회사의 상당수가 역량 부족, 사업 타당성 결여 등으로 추진실적이 없거나 부진한 상황이라며, 향후 제출되는 정기보고서를 통해 실제 사업 추진 여부 및 경과 등을 주기적으로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습니다.

 

금융감독원은 향후 신사업 추진 관련 불공정 거래 혐의를 저지른 조목에 대해서는 철저한 조사를 실시한 뒤, 혐의가 적발되면 엄중 조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영진 사진
김영진 기자  jean@wisdot.co.kr
 

댓글 0

Best 댓글

1

동물이 피를 다 흘려서 죽을 때가지 놔두고 죽으면 그것으로 음식을 만들도록 규정한 것이 할랄입니다. 그런나 그것은 동물 학살이며 인간 학살을 위한 연습에 지나지 않습니다. 잔인함 그 자체입니다. 인간이 아닙니다.

2

절대 반대합니다

3

저는 우리 아이 가정에서 더 많은 시간 같이 보내고 싶어요 12시간이상 돌봄 주6일 돌봄이 아니라 회사의 조기퇴근과 주4일 근무 등의 시스템 개선을 부탁드려요

4

절대반대합니다!!!!!! 할랄식품은 이슬람의 돈벌이용 가짜 종교사기 입니다 이단사이비 이슬람에 속아 넘어간 대구 홍카콜라도 정신차려라!!!!! 무슬림들이 할랄식품만 먹는다는것은 다 거짓입니다 인기있는 유명 해외음식도 먹고 술,담배도 다 합니다

5

이슬람 할랄시장에 진출하기 위한 '할랄식품 활성화' 사업의 일환으로 할랄 식품, 할랄 도축을 주장하는데, 실제 기대하는 효과를 거둘 거라 보지 않습니다. 할랄 도축 포함하여 할랄식품을 취급할 경우 무슬림들과 이슬람 종교지도자들만 종사하게 돼 일자리 창출은 기대난망이고, 수출도 큰 성과를 기대하기 어렵고, 오히려 무슬림들 유입의 통로가 될 뿐입니다. 그리고 할랄 도축은 동물은 잔인하게 죽이는 문제로 동물보호법 위반이기에 반대하며, 우리나라에서 이를 예외적으로 허용해선 안 됩니다.

6

절대 반대합니다

7

할랄도축 너무 잔인하여 절대반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