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마크 Link 인쇄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정부의 불법 OTT 사이트 강경 대응 예고에 꼬리 내린 ‘누누티비 시즌2’

▷2달 만에 서비스 재개한 누누티비 시즌2…정부 대응 하루만에 폐쇄
▷과기정통부, “불법 스트리밍 사이트에 이전보다 더욱 강한 접속 차단 나설 것”

입력 : 2023.06.19 14:23 수정 : 2023.06.19 14:44
 


(출처=누누티비 시즌2 웹페이지) 

 

[위즈경제] 이정원 기자 =영화, 드라마, 애니메이션 등을 불법으로 제공하는 불법 스트리밍 사이트 누누티비 시즌2’가 이달 초 서비스를 재개했지만, 정부의 강경 대응 발표 하루만에 홈페이지를 폐쇄했습니다.

 

19일 '누누티비 시즌2' 운영진은 심사숙고 끝에 누누티비 시즌2 사이트를 종료한다짧은 기간이지만 여러분의 많은 관심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밝혔습니다.

 

이번에 개설된 '누누티비 시즌2'는 누누티비 폐쇄 후 두 달만에 개설된 불법 스트리밍 사이트로 기존 누누티비와 관련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다만, 기존 누누티비와 흡사한 웹사이트 디자인과 운영방식이 비슷하다는 점에서 동일한 운영진이 누누티비 시즌2를 개설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앞서 누누티비는 20216월부터 유료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콘텐츠를 불법으로 스트리밍해왔지만, 정부와 경찰청의 집중 단속으로 지난 4월 자진 폐쇄한 바 있습니다.

 

누누티비 시즌2 등장 후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지난 18일 보도자료를 통해 기존 보다 더욱 강화된 접속 차단을 시행할 것이라는 방침을 밝혔습니다.

 

과기정통부는 “OTT 업계, 인터넷서비스사업자(ISP), 한국전파진흥협회(RAPA)와 함께 불법 OTT 사이트를 차단하기 위한 노력 끝에 지난 4누누티비의 서비스 종료를 이끈 바 있다누누티비 접속차단의 경험과 역량을 통해 누누티비 시즌2’ OTT 불법 유통 사이트에 대해 적극 대응할 방침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를 위해 과기정통부는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이하 방심위)누누티비 시즌2’ 사이트에 대한 불법성 및 저작권 침해 여부에 대한 신속한 판단을 요청했으며, 방심위 의결 직후 강화된 접속차단 조치를 취하겠다고 했습니다.

 

또한 누누티비 시즌2’의 효율적인 접속 차단을 위해 과기정통부는 OTT 업계, ISP, RAPA와의 협력체계를 재정비하고, 하루에도 수 차례 접속 차단을 할 수 있는 대응체계를 구축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과기정통부는 온라인도영상서비스(OTT) 콘텐츠는 수 많은 사람들의 피와 땀으로 만들어진 소중한 재산이며 우리나라의 미래를 책임질 성장동력이므로, 이러한 불법 사이트의 이용을 자제하는 성숙한 시민의식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했습니다.

 

한편 누누티비 폐쇄 후 토종 OTT 이용자 수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19일 박완주 의원실이 과기정통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왓챠, 티빙 등 토종 OTT 이용자 수는 1410만명으로 누누티비가 등장했던 지난 3월 대비 약 102만명이 증가했습니다.

 

다만, 누누티비 폐쇄 후에도 유사한 사이트가 계속해서 만들어지고 있지만, 방심위의 모니터링 및 제재 조치는 미미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실제로 박 의원이 방심위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누누티비 대체 사이트로 추정되는 2곳에 대한 시정 요구는 지난 16일 기준 1건도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이 중 한 곳은 온라인 제재를 피하고자 apk 파일로 앱을 배포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박 의원은 지금도 검색만 하면 접근할 수 있는 제2, 3의 누누티비 대체사이트가 생기고 있다“(이들은) 불법 광고를 통해 얻은 이익으로 사이트를 운영해오고 있어 과징금처분, 불법수익 환수 등 주 수입원에 대해 원천 차단하는 법적 근거가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이정원 사진
이정원 기자  nukcha45@wisdot.co.kr
 

댓글 0

Best 댓글

1

엄마아빠 말은 안들어도 시설의 교사말은 듣고 식사하기ᆢ산책ᆢ수영 옷쇼핑 모두 참여합니다 ㆍ 우리 부모들이 상복을 입는 이유 의미는 시설없어지면 다 죽는단 뜻이지 과장이 아닙니다 20년을 특수교육시켜서 돌봄은 가능한상태지만 자립까지 가능하다면 발달장애인이 아니죠 시설 대기자 부모님들의 참혹한 원망의 한숨소리 ᆢ자살한 그분들의 슬픈 한이 안보이시나요 ㅜ

2

거주시설의 종사자 분들을 뵐때면 정말 고개가 절로 숙여집니다. 활동지원사 와는 비교도 안되는 최중증장애인을 대하는 태도와 마인드 그리고 사명감! 우리 최중증발달장애인과 그 가족들은 이웃과 또 사랑하는 가족들과 함께 살아보려고 무던히도 애써왔지만 이웃이..사회가..거부했고 따가운 시선으로 어떠한 문제가 발생하면 모든것을 우리 최중증발달장애인에게 덮어 씌우고 탓을하고 ..혀를 차며 벌레보듯 했고.. 결국 이웃이 사회가 나라가 더불어 살수 없게 해 놓고선.. 인간답게 더불어 살아야 한다며 자립을 하라고요? 지나가는 개가 웃습니다! 너무 잘나고 귀하신 국회의원님들.시의원님들 한번 우리와 똑 같이 살아보시죠! 시설을 더 확충해도 모자랄 판에 패쇄요? 같은말 반복하려니 정말이지 힘이 듭니다ㅠㅠ 거주시설은 가장 안전하고 진정한 삶을 누리며 사람답게 살수 있는 두번째 보금자리 입니다!!!

3

다양성의 가치가 존중되는 2024년에 구시대적인 교육청 인사들의 인식이 아쉬울 뿐입니다. 저런 인식을 가진 사람들이 교육정책을 추진하며, 자의적 해석으로 유아교육, 유아특수교육을 퇴보시키고 있습니다

4

중증 발달장애인 탈시설 및 지역사회 자립은 탁상행정입니다. 실상을 모르니까 탈시설이라는 말을 쉽게 하는 겁니다. 최소한의 신변 처리도 어려운 중증 장애인들에게 거주시설은 가장 안전하고 합리적인 삶의 자리입니다.

5

일반 성인에 비해 평균수명이 현저히 낮고, 사고발생율이 50% 더 높은 발달장애인의 경우 재난에는 특히 더 취약하여 자립지원주택에서는 생존의 위협을 받을 수 있다”며, “특히, 건강관리가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아 질병에 노출된 이들을 의료 인력이 충분한 중증장애인 요양시설에서 편안히 거주하게 해야 한다”

6

자립불가능한 장애인을 탈시설로 시설폐쇄를 하려는 의도가 무엇일까요??? 그들이 부르짖는 인권은 이권의 다른 이름입니다 누가 2살의 말도 못하고 죽음도분별하지못해 도로로 뛰어드는 중증장애인을 자립하라고 합니까??? 전장연과 부모연대는 당사자가 아닙니다 무조건 탈시설은 중증장애인에게는 죽음입니다

7

전장연은 지체장애인으로 이루어진 단체. 지체장애인들은 인지가 비장애인과 같습니다. 자립의 대상은 지체장애인이며, 전국의 너느 거주시설에도 지체장애인은 없습니다. 즉 지체장애인단체인 전장연은 당사자가 아닙니다. 무조건 탈시설은 중증장애인에게는 죽음입니다.